전체뉴스 31-40 / 5,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80일만에 공개연설…첫마디는 "숨쉴 수 없다"

    흑백차별 해소 약속…트럼프 공격하며 대권행보 재개 필라델피아 시청에 마련된 연단에 오른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의 첫마디는 "숨을 쉴 수 없다"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마지막 남긴 말을 인용하면서 80여일간 사실상 중단됐던 대선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20여분간 계속된 연설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의 인종차별과 경제적 불평등을 ...

    한국경제 | 2020.06.03 10:49 | YONHAP

  • thumbnail
    미 시위에 주방위군 2만여명 투입…폭동·약탈 '최고조' [종합]

    ...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서 브리핑을 받았다며 "전국에 걸쳐 추가로 연방자산 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전역에서 항의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인상점들도 폭력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교민들에 따르면 현재까지 50개 안팎의 현지 한인 점포가 항의 시위대의 약탈 공격을 받았다. CBS시카고에 따르면 또 다른 지역인 시카고 사우스 사이드에서 옷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도 약탈을 당했다. 이 가게의 운영자인 한인은 ...

    한국경제 | 2020.06.03 10:45 | 노정동

  • thumbnail
    미 8일째 흑인 사망 항의집회…"폭력행위 줄고 시위는 늘어"

    ...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에 따른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미국 전역의 시위가 8일째로 접어들었다. 로이터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항의 시위는 2일(현지시간) 오후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필라델피아 등지에서 재개됐다. 워싱턴DC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국회의사당 외곽 잔디밭과 링컨 기념관 앞에 모여 "침묵은 폭력"이라거나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는 한쪽 무릎을 꿇은 채 ...

    한국경제 | 2020.06.03 10:25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필라델피아 한인회장 "전기톱으로 철문 뜯고, 새벽에도 약탈"

    ... 공격받아…"상당히 불안한 상황·추가 피해 우려" "심야 통행 금지가 무색할 정도로 새벽에도 계속 약탈을 하는데 대책이 없습니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방화이고요. 전반적으로 지금 상당히 불안한 상황입니다.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샤론 황 한인회장은 2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필라델피아 한인들의 피해가 너무 크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LA)나 뉴욕만큼은 아니지만, 워싱턴DC와 뉴욕 중간에 있는 필라델피아 일대에도 7만명가량의 많은 교민이 ...

    한국경제 | 2020.06.03 09:45 | YONHAP

  • thumbnail
    시위사태 속 미국 곳곳서 한인들 속수무책…"트럭으로 약탈"(종합)

    필라델피아, 한인 점포 50여곳 피해…미용용품점 3곳 중 1곳꼴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시카고도 약탈당해…뉴욕도 '긴장' 미국 내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미주 한인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치안력이 사실상 공백 상태에 놓이면서 곳곳의 한인 상점에 약탈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미 최대 한인타운이 형성된 로스앤젤레스(LA)에는 캘리포니아주 방위군이 한인타운 방어에 들어가면서 그나마 한숨을 돌리는 모습이지만, 다른 지역들은 불안감을 ...

    한국경제 | 2020.06.03 08:21 | YONHAP

  • thumbnail
    트럭몰고 박스째 약탈…미국 폭동에 한인사회 '발칵'

    미국 전역으로 흑인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는 가운데 한인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치안력이 사실상 공백 상태에 놓이면서 한인 상점들의 약탈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교민들에 따르면 현재까지 50개 안팎의 한인 점포가 항의 시위대의 약탈 공격을 받았다. 대형 한인타운이 형성된 로스앤젤레스(LA)나 뉴욕만큼은 아니지만, 필라델피아에도 약 7만명의 교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대부분 뷰티 ...

    한국경제 | 2020.06.03 07:32 | 조아라

  • thumbnail
    '치안공백' 필라델피아 한인 속수무책…"트럭으로 박스째 약탈"

    한인 점포 50여곳, 폭력시위대 약탈 피해…미용용품점 3곳 중 1곳꼴 "그저 앉아서 당하는 실정…심야 통행금지 있으나마나" 미국 내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필라델피아 한인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치안력이 사실상 공백 상태에 놓이면서 한인 상점들의 약탈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대형 한인타운이 형성된 로스앤젤레스(LA)나 뉴욕만큼은 아니지만, 필라델피아에도 약 7만명의 교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2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06.03 05:49 | YONHAP

  • thumbnail
    정반대로 움직이는 바이든, 성경 든 트럼프에 "가끔 펴봤으면"

    ... 진압을 공언했다. 반면 같은 날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한 교회에서 흑인 지도자들을 만나고 주요 도시 시장들과 화상 간담회를 열어 이번 시위를 촉발한 경찰의 개혁을 약속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바이든은 2일에는 필라델피아 시청에서 연설을 통해 "인종차별주의와 뿌리 깊은 경제적 불평등을 다룰 순간이 왔다. 11월 대선까지 기다릴 시간이 없다"며 의회가 이달 중 경찰개혁 입법을 다룰 것을 촉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최루탄을 이용해 시위대가 ...

    한국경제 | 2020.06.03 02:07 | YONHAP

  • thumbnail
    전장 '방불' 美 5천600여명 체포 '아비규환'…흑인의원에 수갑도(종합2보)

    ... 시도하자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했다. 경찰은 이후 평화 시위대를 향해서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사과했다. 이날도 애리조나주가 주 전역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린 것을 비롯해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덴버, 마이애미, 올랜도, 애틀랜타, 디트로이트, 신시내티, 필라델피아 등 40개 이상의 도시에서 통행금지가 발령됐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벌어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도 마찬가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2 23:1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급진좌파가 시위 주도"…백인 보수층 票 의식해 폭동 부각

    ... 시간 위반자 체포에 나섰다. 애틀랜타에서도 통금 시간 이후 시위가 계속됐다. 애틀랜타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했고 이날 최소 52명을 체포했다. 워싱턴DC와 뉴욕, 애틀랜타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덴버, 마이애미, 디트로이트, 필라델피아 등 미 주요 도시에 통행금지령이 발령됐다. AP통신은 이번 시위로 전국에서 최소 56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2 17:31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