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8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족·애완견과 훈련하는 MLB 선수들…코로나 시대 '생존법'

    ... 기다리는 선수들도 있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우트는 복층으로 된 자신의 자택에서 종이컵에 골프공을 넣는 묘기를 보여줬다. 아예 집에서 야구 훈련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선수도 있다. 시애틀 매리너스 에번 화이트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수비, 타격 훈련 방법을 영상으로 올려 팬들에게 제공했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는 도로에서 무거운 바벨을 올려놓은 끌차를 밧줄로 당기는 근력 훈련을 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1 10:19 | YONHAP

  • thumbnail
    MLB '자몽리그·선인장리그'로 정규리그 검토…6개 지구로 재편

    ... 차원에서 시범 경기리그의 정규리그 전환 제안이 나왔다. 이러면 기존의 AL, NL팀이 서로 뒤섞여 색다른 재미를 줄 수도 있다. MLB 관계자들은 각 팀의 스프링캠프 장소에 따라 지구도 6개로 다시 나눈다. 가령 뉴욕 양키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등 스프링캠프에서 인접한 5개 팀은 자몽리그 '북부지구'로 편성된다. 이렇게 자몽리그는 북부지구, 남부지구, 동부지구 등 3개 지구로 재편된다. 로스앤젤레스 ...

    한국경제 | 2020.04.11 08:1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항공업 지원책 마련…미 코로나19 검사 200만건 넘어"(종합)

    ... 부통령은 병원의 보호장비 부족과 관련해 TF가 일회용 의료 가운 재활용에 대한 지침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에 관해 지침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비 벅스 TF 조정관은 새로운 집중발병지역(핫스팟) 상황과 관련, 워싱턴DC와 필라델피아, 볼티모어 등의 발병률이 초기 핫스팟인 뉴욕과 뉴저지보다는 낮다고 밝혔다. 한편 한 기자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에게 '한국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이 정보를 봤는지 궁금하다'며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치유된 일부 사람들과 ...

    한국경제 | 2020.04.10 10:46 | YONHAP

  • thumbnail
    뉴욕 양키스 구단 가치는 6조원…23년 연속 MLB 1위

    ... 47%나 비싼 평가를 받아 압도적인 1위다. 메이저리그 구단 가치 3위는 보스턴 레드삭스(33억달러)이고 시카고 컵스(32억달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31억달러), 뉴욕 메츠(24억달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22억달러), 필라델피아 필리스(20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30개 구단 중 최하위 구단은 마이애미 말린스로 평가액이 9억8천만달러에 불과했다. 마이애미는 지난해 평가액보다도 2천만달러 떨어졌다. 마이애미 바로 위 순위는 캔자스시티 로열스(10억2천500만달러), ...

    한국경제 | 2020.04.10 05:40 | YONHAP

  • thumbnail
    ML 취소되면 가장 아쉬운 선수는…카브레라·트라우트·오타니

    ... 풀리는 이들도 속이 타들어 간다. NBC스포츠는 "메이저리그 각 구단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며 "FA 시장은 얼어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대박을 노리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무키 베츠,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포수 J.T. 리얼무토 등이 대상이다. 이 매체는 올해와 내년 신인드래프트에 참가하는 아마추어 선수들과 해외 아마추어 선수들도 피해를 볼 것이라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최근 올 시즌이 취소되더라도 선수들의 ...

    한국경제 | 2020.04.09 10:24 | YONHAP

  • thumbnail
    미국 팝스타 핑크 "코로나 확진판정 받아…100만달러 기부"

    ... 촉구했다. 아울러 매일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영웅'이라 치켜세우고 코로나19 관련 구호기금 두 곳에 각각 50만달러씩 총 100만달러(약 12억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한 곳은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템플 대학병원으로 과거 핑크의 어머니가 18년간 근무한 곳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한 곳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이다. 핑크는 트윗 마지막에 "앞으로 2주가 아주 중요하다. ...

    한국경제 | 2020.04.04 14:25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코로나19로 가사·육아 도우미 직격탄…수입 사라져

    ... 거리 두기로 고객들 집에 머물며 일거리 끊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억제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미국에서 가사·육아 도우미에게 재앙이 되고 있다고 CNN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필라델피아에서 일하는 버태니어 셰퍼드는 평소 일주일에 6∼8개 아파트나 집을 청소하곤 했다. 최근 들어 그가 청소를 해주던 에어비앤비 숙소나 가정집 등 거의 모든 고객이 청소 일정을 취소했다.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미국에서 ...

    한국경제 | 2020.04.04 08:29 | YONHAP

  • thumbnail
    '3억달러 사나이' 하퍼·콜, 코로나19 극복 위해 통큰 기부

    하퍼, 주민 돕기에 6억여원 쾌척…콜도 기부 행렬 동참 계획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고액 연봉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미국 CBS스포츠는 3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28)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라스베이거스와 필라델피아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50만달러(약 6억1천500만원)를 기부했다고 전했다. 2018시즌 종료 후 필라델피아와 13년 3억3천만달러의 ...

    한국경제 | 2020.04.03 18:27 | YONHAP

  • thumbnail
    육아에 전념하는 NBA 스타 헤이워드 "겨울왕국만 35번 봤다"

    ... 다쳐 2017-2018시즌을 통째로 날렸던 헤이워드는 2018-2019시즌에 복귀, 2019-2020시즌에는 평균 17.3점에 6.5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지난 시즌까지 헤이워드와 함께 보스턴에서 뛰다가 2019-2020시즌을 앞두고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옮긴 앨 호퍼드(34) 역시 5살 아들 이언, 3살인 딸 알리아와 놀아주느라 힘들다. NBA 올스타전의 스킬스 챌린지처럼 집 안에 장애물 코스를 설치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낸다는 호퍼드는 "그래도 우리는 조금 창의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4.03 13:00 | YONHAP

  • thumbnail
    [오춘호의 글로벌 Edge] '뉴욕의 아픔'서 코로나를 읽는다

    ... 유행 시기에 세인트루이스는 속절없이 당했다. 감염자와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다시 거리두기 정책을 폈지만 전염병을 근절하는 데 뉴욕보다 더 고생해야 했다. 당시 ‘세계의 공장’으로 불렸던 필라델피아는 최악의 길을 걸었다. 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군인들 사이에서 스페인 독감이 퍼지고 있다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시당국은 20만 명의 시민이 참가하는 시가지 행진을 펼쳤다. 포퓰리즘 정치의 극치였다. 곧바로 감염자와 사망자가 넘쳐났다. ...

    한국경제 | 2020.04.02 18:20 | 오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