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2일, 기관 코스닥에서 에코마케팅(-1.75%), 안트로젠(+25%) 등 순매도

    ...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 투자자의 순매도 상위 20개 종목은 에코마케팅, 안트로젠, 셀트리온헬스케어, 메드팩토, 하나머티리얼즈, 바이오다인, 씨젠, 유바이오로직스, 국일제지, 스튜디오드래곤등이다. 이중에 연구·개발 업종에 속한 종목이 ... 셀트리온헬스케어, 메드팩토 등은 주가가 하락했다. [04월22일]코스닥 기관 순매도 상위 종목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경제 | 2021.04.22 18:35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하나금투 5천억 유상증자…"성장전략 추진"

    하나금융투자는 5천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현재 100% 지분을 보유한 하나금융지주가 보통주 745만주를 주당 6만7천100원에 배정받는다. 확충된 자본은 기존 강점 부문인 투자은행(IB) 부문의 경쟁력 강화, 디지털 혁신 가속화, 글로벌 채널 확대 등 성장전략 추진에 활용될 예정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번 증자는 5조원 이상 자기자본을 갖춘 '톱 5' 증권사 경쟁에서 중장기 성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4.22 18:10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하나금투, 5000억 유상증자 추진…자본 5兆 넘긴다

    ... 기사는 04월22일(14:3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하나금융투자가 1년 만에 또 한 번 대규모 유상증자에 나선다. 하나금융지주로부터 5000억원을 수혈받아 발행해 자기자본을 ... 있다. 현재 발행어음 사업을 하고 있는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 3곳이다. 증권업계에선 하나금융투자가 단기금융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평가받은 기업금융부문의 경쟁력을 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단기금융업을 ...

    마켓인사이트 | 2021.04.22 17:48

  • thumbnail
    바이든 "車 배출가스 기준 확 높일 것"…공격적 탄소감축으로 中 압박

    ... 22~23일(현지시간)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서 고강도 탄소 감축 목표를 제시하는 동시에 ‘액션 플랜’의 하나로 미국 내 주요 탄소 배출원인 자동차 부문의 배출 기준을 손질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오바마 때보다 강화된 기준 ... 신차를 전기자동차로 대체하고 발전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도 이날 국제금융협회(IIF) 연설에서 2035년까지 발전부문 탄소중립, 화석연료에 대한 세금 보조 중단, 전기차 보조금·인센티브 ...

    한국경제 | 2021.04.22 17:44 | 주용석

  • thumbnail
    건설 현장밖에 모르던 '미술 문외한'…예술가 든든한 빽 됐다

    메디치 가문은 15~17세기 금융업으로 번 막대한 돈으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젤로, 보티첼리 등 이탈리아 피렌체 지역 젊은 예술가들을 후원해 르네상스 예술의 꽃을 피워냈던 명문가다. 광주를 기반으로 하는 중견건설사인 영무토건의 ... 건물에서 이젠 예술로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감동을 전달하겠다는 의미를 잇고 싶었어요. 그래서 옛 이름에 사이시옷 하나만 더 넣은 거죠.” 박 대표는 평생 그림을 그려본 적도, 미술을 공부한 적도 없는 문외한이었다. 그런 ...

    한국경제 | 2021.04.22 17:34 | 은정진

  • thumbnail
    'ESG 원년' 하나금융, 2030년까지 60兆 투입

    ... 채권으로 조달하고,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관련 대출과 투자를 35조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ESG 금융 지원에 잇따라 팔을 걷어붙이고 있는 국내 대형 금융그룹 가운데서도 손꼽히는 규모다. 하나금융은 22일 그룹의 중장기 ...0’과 ‘ZERO&ZERO’를 수립했다고 선언했다.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하나은행 복합문화공간 ‘H-PULSE’에서 열린 이날 선언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비롯해 그룹 ...

    한국경제 | 2021.04.22 17:32 | 빈난새

  • thumbnail
    금융지주 비은행계열사, 1분기도 효자 역할 `톡톡`

    ...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카드 이용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23일 실적 발표를 앞둔 신한금융하나금융 역시 비은행계열사의 실적이 관전 포인트다. 특히 신한의 경우 지난 해 자회사로 편입한 오렌지라이프, 하나금융의 경우 하나손해보험 등 새 비은행 계열사의 순익이 영향을 줄 전망이다. 신한지주는 1분기에 전년 대비 16% 정도 늘어난 1조790억 원의 순익을, 하나금융은 9% 가량 증가한 7,146억 원의 순익을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한국경제TV | 2021.04.22 16:31

  • thumbnail
    "사모펀드 수탁수수료 25배 급등"…신규상품 막힌 운용업계 '존폐 위기'

    ... 수탁사가 중요한 것은 펀드 시스템이 운용사-판매사(증권사, 은행)-수탁사(은행)로 구성되기 때문이다. 이 중 하나라도 없으면 새로운 펀드를 설정할 수 없다. 하지만 라임,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고 이후 금융당국이 수탁사에도 펀드 ... 너무 크다. 최근 수탁 수수료가 급등하고 소규모 펀드의 수탁이 거부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운용업계는 금융당국이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은행에 감시·감독 의무를 배제하는 ...

    한국경제 | 2021.04.22 16:31 | 박의명

  • thumbnail
    우리금융, 어닝서프라이즈로 3% 급등…목표주가도 상향

    올해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우리금융지주가 2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3% 넘게 올랐다. 일부 증권사들은 우리금융지주가 올해 2조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우리금융지주는 ... 실적을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NIM은 금융사가 자금을 운용해 얼마나 많은 순수익을 냈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은행 NIM이 6bp(1bp=0.01%) 상승해 우리금융지주의 순이자 이익이 전분기 대비 ...

    한국경제 | 2021.04.22 15:46 | 이태훈

  • thumbnail
    하나은행, 비철금속 전문기업 서린상사와 업무협약(MOU) 체결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서린상사(대표 장세환)와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서린상사 본사에서 ‘비철금속 전자상거래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철금속 및 ...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신사업 모델 구축에 큰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외국환 및 기업금융 전문은행으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2021.04.22 15:35 | WISE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