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나금융 회장에 김정태 내정…"CEO 승계 투명성 제고"

    이사회· 3월 정기주총 의결 남겨둬 김정태 하나금융 현 회장의 3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2일 서울 모처에서 김 회장과 최범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전 대표이사, 김한조 ... 됐다. 김 회장은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한 뒤 40년 가까이 줄곧 은행권에 몸담아 온 인물이다. 2006년 하나대투증권 사장, 2008년에는 하나은행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년 이미 한 차례 ...

    한국경제 | 2018.01.22 19:36 | YONHAP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회장 "제대로된 자산관리,기업금융,글로벌,디지털 금융체제 구축하겠다"

    ... 인한 연쇄부도의 위기를 철저한 리스크 관리 원칙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극복했다. 이후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현대증권의 CEO로 재직하면서 현대증권을 업계 대표 증권사로 성장시킨 바 있다.2008년부터 하나대투증권의 대표이사이자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으로 재직하면서, 그룹 자산관리 부문 경쟁력 강화와 은행과 증권간 시너지 창출이라는 성과를 이루어 내며 하나금융그룹이 업계 빅3(Big3)로 발돋움하는 과정에서 일익을 담당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

    한국경제 | 2017.10.12 14:25 | 김태현

  • thumbnail
    김지완 회장 "BNK금융그룹, 책임경영으로 세계적 금융회사로 육성"

    ... 설치를 선택한 것은 투명하고 공정한 의사결을 통해 지속적이고 강력한 개혁을 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부산상고와 부산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한 후 1977년 부국증권에 합류하면서 금융권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부국증권 사장, 현대증권 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등 증권회사 CEO로서 명성을 쌓아오다가 2008년부터 2012년까지는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직을 맡아 금융업 전반에 대한 식견을 갖추게 됐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 ...

    조세일보 | 2017.09.27 17:51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지주 신임 회장 "BNK,글로벌 금융기관으로 육성시켜나가겠다"

    ... 경영진과 부산은행, 경남은행 노동조합 및 임직원 대표 등 총 45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1998년 부국증권 대표이사, 2003년 현대증권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2008년 하나대투증권 대표이사와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2012년 ... 전문가이다.15년간 금융회사 CEO를 역임하는 등 ‘증권가 최장수 CEO’라는 타이틀과 함께 현대증권, 하나대투증권이 종합 증권사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등 경영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

    한국경제 | 2017.09.27 16:01 | 김태현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취임… "경영 투명성 높이겠다"

    ... 결정하고 부행장급 이상 인사는 지주 사장과 협의하도록 할 방침"이라며 "이견이 있으면 지주 회장이 조율하는 방식으로 책임 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상고와 부산대를 나온 김 회장은 현대증권 대표와 하나대투증권 대표를 거쳐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하나금융지주 자산관리부문 부회장을 지냈다. 최근 지주 회장 선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그는 "낙하산이 아니다"라며 "고향의 발전을 위해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 | 2017.09.27 15:51 | YONHAP

  • thumbnail
    [하영춘의 이슈프리즘] 관치의 추억

    ... BNK금융이 차기 회장을 선출했다. KB금융은 14일 윤종규 회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BNK금융은 외부 인사인 김지완 전 하나대투증권 사장을 지난 8일 회장으로 내정했다. 두 회사의 회장 선임이 관심을 모은 것은 직전 회장 선출 때 관치금융 논란에 ... 결정함으로써 관치의 입김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BNK금융과 KB금융은 민간 회사다. 정부 지분이 하나도 없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나 수출입은행, 기업은행과는 다르다. 국책은행장은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을 ...

    한국경제 | 2017.09.17 18:46

  • thumbnail
    진통 끝에…BNK금융 회장에 김지완 내정

    ... 등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는 부산상고와 부산대를 졸업했다. 1977년 부국증권에 입사, 1981년 이사로 승진하면서 35세부터 임원이 됐다. 1998년 부국증권 사장에 오른 데 이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현대증권 사장,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지냈다. 오랜 기간 금융업계에서 대표직을 맡아온 김 내정자의 리더십이 인정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로써 지난 4월 주식 ...

    한국경제 | 2017.09.08 20:33 | 윤희은/김태현

  • thumbnail
    BNK금융지주 회장에 김지완 전 하나금융 부회장

    ...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을 놓고 사외이사 6명이 3대3으로 팽팽하게 맞섰으나 이날 최종적으로 김지완 후보자의 손을 들어줬다. 부산상고와 부산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한 김 전 부회장은 1977년 부국증권에 합류하면서 금융인의 길을 걸었다. 이후 부국증권 사장, 현대증권 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등 증권회사 CEO로서 명성을 쌓아오다가 2008년부터 2012년까지는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직을 맡아 금융업 전반에 대한 식견을 갖추게 됐다. 김지완 후보자는 1998년부터 ...

    조세일보 | 2017.09.08 16:25

  • thumbnail
    차기 BNK금융지주 회장 17일 최종 선정...성세환 회장은 사임

    ... 3명 후보는 박재경 BNK금융회장 직무대행과 정민주 BNK금융경영연구소 대표 등 내부인사와 외부 인사인 김지완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다. 박 대행은 지난 4월 성 회장의 구속으로 BNK금융 비상경영위원회가 꾸려진 후 회장 직무대행을 ... 거쳐 2010년 부산은행으로 왔고, 부산은행 상임감사와 BNK금융지주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김 전 부회장은 현대증권하나대투증권 대표를 거쳐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역임했다. 부산은행 노조는 외부인사를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 BNK부산은행 ...

    한국경제 | 2017.08.16 17:05 | 김태현

  • thumbnail
    KEB하나은행 통합조회 서비스

    KEB하나은행은 전용 앱인 ‘원큐(1Q)뱅크’를 통해 하나대투증권·하나카드 거래 정보 등을 보여주는 ‘그룹 통합조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제공

    한국경제 | 2017.08.15 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