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3연임' 성공…찬성 84.6%·반대 15%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하나금융지주는 23일 서울 중구 소재 KEB하나은행 명동 본점 4층 대강당에서 비공개로 주주총회를 열고 김 회장의 3연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주총 참석자에 따르면 전체 주식수... 반대는 15%, 기권은 0.5%였다. 이로써 김정태 회장의 임기는 2021년 3월까지로 늘어났다. 총 9년 동안 하나금융지주를 이끌게 된 것이다. 하나은행의 창립멤버인 김 회장은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은행장 ...

    한국경제 | 2018.03.23 12:03 | 채선희

  • thumbnail
    하나금융 주총 D-DAY…김정태 회장 '3연임' 논란에 마침표 찍나

    하나금융지주 주주총회의 날이 밝았다. 금융권 안팎의 최대 관심사였던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사진)의 3연임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국내와 해외 자문사의 권고가 엇갈리는 가운데 업계는 연임이 유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나금융지주는 ... 하나금융에 대한 그의 지배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금감원은 단독 사내이사 체제 전환에 대해 하나금융에 강력히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정태 회장은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은행장 등을 ...

    한국경제 | 2018.03.23 09:09 | 채선희

  • '뉴욕 금리쇼크'에… 아시아 증시 동반급락

    ... 후 최저치다. 코스닥지수도 19.34포인트(2.24%) 하락한 842.60으로 마감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각각 3170억원, 2286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도 ... 최고치(26,616.71)에서 10% 이상 하락했다는 점에서 본격적인 조정장으로 들어섰다는 진단이 나오기 시작했다. 조용준 하나대투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우려가 가라앉기 전까지는 변동성이 ...

    한국경제 | 2018.02.09 17:52 | 조진형/뉴욕=김현석

  • thumbnail
    하나금융 회장에 김정태 내정…"CEO 승계 투명성 제고"

    이사회· 3월 정기주총 의결 남겨둬 김정태 하나금융 현 회장의 3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2일 서울 모처에서 김 회장과 최범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전 대표이사, 김한조 ... 됐다. 김 회장은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한 뒤 40년 가까이 줄곧 은행권에 몸담아 온 인물이다. 2006년 하나대투증권 사장, 2008년에는 하나은행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년 이미 한 차례 ...

    한국경제 | 2018.01.22 19:36 | YONHAP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회장 "제대로된 자산관리,기업금융,글로벌,디지털 금융체제 구축하겠다"

    ... 인한 연쇄부도의 위기를 철저한 리스크 관리 원칙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극복했다. 이후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현대증권의 CEO로 재직하면서 현대증권을 업계 대표 증권사로 성장시킨 바 있다.2008년부터 하나대투증권의 대표이사이자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으로 재직하면서, 그룹 자산관리 부문 경쟁력 강화와 은행과 증권간 시너지 창출이라는 성과를 이루어 내며 하나금융그룹이 업계 빅3(Big3)로 발돋움하는 과정에서 일익을 담당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

    한국경제 | 2017.10.12 14:25 | 김태현

  • thumbnail
    김지완 회장 "BNK금융그룹, 책임경영으로 세계적 금융회사로 육성"

    ... 설치를 선택한 것은 투명하고 공정한 의사결을 통해 지속적이고 강력한 개혁을 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부산상고와 부산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한 후 1977년 부국증권에 합류하면서 금융권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부국증권 사장, 현대증권 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등 증권회사 CEO로서 명성을 쌓아오다가 2008년부터 2012년까지는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직을 맡아 금융업 전반에 대한 식견을 갖추게 됐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 ...

    조세일보 | 2017.09.27 17:51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지주 신임 회장 "BNK,글로벌 금융기관으로 육성시켜나가겠다"

    ... 경영진과 부산은행, 경남은행 노동조합 및 임직원 대표 등 총 45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1998년 부국증권 대표이사, 2003년 현대증권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2008년 하나대투증권 대표이사와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2012년 ... 전문가이다.15년간 금융회사 CEO를 역임하는 등 ‘증권가 최장수 CEO’라는 타이틀과 함께 현대증권, 하나대투증권이 종합 증권사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등 경영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

    한국경제 | 2017.09.27 16:01 | 김태현

  • thumbnail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취임… "경영 투명성 높이겠다"

    ... 결정하고 부행장급 이상 인사는 지주 사장과 협의하도록 할 방침"이라며 "이견이 있으면 지주 회장이 조율하는 방식으로 책임 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상고와 부산대를 나온 김 회장은 현대증권 대표와 하나대투증권 대표를 거쳐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하나금융지주 자산관리부문 부회장을 지냈다. 최근 지주 회장 선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그는 "낙하산이 아니다"라며 "고향의 발전을 위해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 | 2017.09.27 15:51 | YONHAP

  • thumbnail
    [하영춘의 이슈프리즘] 관치의 추억

    ... BNK금융이 차기 회장을 선출했다. KB금융은 14일 윤종규 회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BNK금융은 외부 인사인 김지완 전 하나대투증권 사장을 지난 8일 회장으로 내정했다. 두 회사의 회장 선임이 관심을 모은 것은 직전 회장 선출 때 관치금융 논란에 ... 결정함으로써 관치의 입김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BNK금융과 KB금융은 민간 회사다. 정부 지분이 하나도 없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나 수출입은행, 기업은행과는 다르다. 국책은행장은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을 ...

    한국경제 | 2017.09.17 18:46

  • thumbnail
    진통 끝에…BNK금융 회장에 김지완 내정

    ... 등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는 부산상고와 부산대를 졸업했다. 1977년 부국증권에 입사, 1981년 이사로 승진하면서 35세부터 임원이 됐다. 1998년 부국증권 사장에 오른 데 이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현대증권 사장,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지냈다. 오랜 기간 금융업계에서 대표직을 맡아온 김 내정자의 리더십이 인정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로써 지난 4월 주식 ...

    한국경제 | 2017.09.08 20:33 | 윤희은/김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