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4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50만동 다발을 물 쓰듯"…확산되는 베트남의 도박 문화 [인사이드 베트남]

    ... 들었을 때 베트남 사람들의 직설적인 표현 방식에 적잖이 놀랐다. 잔디밭 위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은 설혹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더라도 용인된다는 의미여서다. 베트남에서 골프는 상류층들의 사교 문화로 시작됐다. 1990년대에 하노이 북쪽 동모라는 지역의 호숫가에 첫 번째 골프클럽이 개장한 이래, 하노이의 내로라하는 이들이 하노이 유일의 ‘하노이골프클럽’의 멤버였다. 클럽 구성원은 정관계 및 재계의 주요 인사들을 망라했다. 2010년대 ...

    한국경제 | 2020.07.11 08:24 | 박동휘

  • thumbnail
    연내 美·北 정상회담 일축하며 여지 남긴 김여정

    ... “나는 ‘비핵화 조치 대 제재 해제’라는 지난 기간 조미 협상의 기본 주제가 이제는 ‘적대시 철회 대 조미 협상 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하노이 회담탁에 올랐던 일부 제재 해제와 우리 핵 개발의 중추신경인 영변지구와 같은 대규모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다시 흥정해보려는 어리석은 꿈을 품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노딜로 끝난 지난해 하노이 회담의 협상 틀을 이어가지 ...

    한국경제 | 2020.07.10 17:41 | 임락근

  • thumbnail
    미국 "대화 매우 희망"…김여정 "미 입장 변화 없으면 불필요"

    ... 하기보다는 대선 이후를 내다보면서 장기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은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며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지난해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제안했던 일부 제재 해제와 영변 핵시설 폐기를 맞바꾸는 안은 다시 논의할 생각이 없다며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상응하는 "불가역적인 중대조치"를 병행해야 비핵화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군사적 행동 가능성에 ...

    한국경제 | 2020.07.10 14:59 | YONHAP

  • thumbnail
    3차 미북정상회담 '여지'…"김정은 의중 담은 김여정 담화"

    ... 내비친 연내 미북정상회담을 일단 거부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에 응할 수 있다는 주도권도 밝힌 셈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올해가 지나 미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정상회담 때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가 재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는 등 북한의 향후 대미외교 방향과 협상 기조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아울러 '막말'은 자제하면서도 "경제적 압박이나 ...

    한국경제 | 2020.07.10 13:34

  • thumbnail
    북미정상회담 '여지' 남긴 김여정…김정은과 역할 분담 재확인

    ... 행정부가 개최 의지를 보인 연내 북미정상회담을 사실상 거부하면서도, 정상회담의 최종 결정권은 김 위원장이 쥐고 있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 제1부부장은 올해가 지나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정상회담 때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가 재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는 등 북한의 향후 대미외교 방향과 협상 기조 전반을 상세히 피력했다. 그는 또 막말성 대미 비난은 자제하면서도 "경제적 압박이나 군사적 위협 같은 쓸데없는 ...

    한국경제 | 2020.07.10 13:04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종합2보)

    ...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며 제재 해제에 목을 매지 않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그는 특히 올해가 지나 북미 정상회담 재개될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를 재논의할 생각이 없음도 분명히 했다. 이는 11월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끝난 이후에 새 임기를 시작하는 행정부와 협상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제1부부장은 ...

    한국경제 | 2020.07.10 08:42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종합)

    ... 가능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강조했다. 또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올해가 지나 북미 정상회담 재개될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를 재논의할 생각이 없음도 분명히 했다. 이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끝난 이후에 새 임기를 시작하는 행정부와 협상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나는 ...

    한국경제 | 2020.07.10 07:24 | YONHAP

  • thumbnail
    [3보]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

    ... 취해져야만 가능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강조했다. 또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가 지나 북미 정상회담 재개될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를 재논의할 생각이 없음도 분명히 했다. 그는 "나는 '비핵화조치 대 제재해제'라는 지난 기간 조미협상의 기본주제가 이제는 '적대시 철회 대 조미협상 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

    한국경제 | 2020.07.10 06:50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

    ...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며 제재 해제에 목을 매지 않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그는 특히 올해가 지나 북미 정상회담 재개될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를 재논의할 생각이 없음도 분명히 했다. 이는 11월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끝난 이후에 새 임기를 시작하는 행정부와 협상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

    한국경제 | 2020.07.10 06:0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이어 폼페이오도 문열어둬…'10월 깜짝쇼' 승부수 띄울까

    ... 톱다운 외교의 애드벌룬을 연달아 띄운 모양새가 연출된 셈이다. 비건 부장관은 앞서 지난달 29일 한 행사에서도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낮게 봤다. 그러면서 지난해 2월말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사실을 환기시키며 실무협상을 통해 합의가 어느 정도 도출돼야 정상간 만남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비건 부장관은 이번 방한 기간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고 권한이 ...

    한국경제 | 2020.07.10 02: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