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9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마포구 불광천서 변사체 발견…경찰 조사 중

    ... 영등포본동에서 각각 주택이 파손되는 피해가 있었으며, 용산구 한남동과 청파동, 금천구 독산동에서 담장 붕괴 사고가 났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도로 7곳, 하천 17곳, 육갑문 40곳에서 차량과 사람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비가 그치면서 호우주의보는 오전 11시 해제됐지만, 한강대교 수위는 5.78m로 여전히 통제 기준인 4.4m보다 높은 상황이다. 잠수교 수위는 8.42m다. 팔당댐 방류량은 초당 1만405t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1 19:17 | YONHAP

  • thumbnail
    충북서 급류 실종된 여성 80㎞ 떨어진 한강서 발견(종합)

    11일 오전 10시 25분께 경기 남양주시와 하남시 사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은 지난 2일 충북 음성에서 실종된 60대 A씨로 확인됐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시신의 지문을 채취해 이같이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8시 30분께 충북 음성군 감곡면 오향6리 하천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A씨가 발견된 곳은 실종 지점에서 남한강을 따라 무려 80여㎞ 떨어진 곳이다. 실종 9일이 흘렀다. 앞서 경찰은 자전거를 ...

    한국경제 | 2020.08.11 18:59 | YONHAP

  • thumbnail
    여야, 수해에 4대강 책임논란 가열…태양광 국조도 대립(종합)

    ... 4대강 사업 덕에 일부 지역에서 홍수를 막을 수 있었다며 재평가의 목소리를 키웠다. 송석준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만약 4대강 보를 정비해 물그릇이 커졌다면 기본적인 제방 유실은 상당 부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며 "이번에 한강 주변에 엄청난 폭우가 왔지만 피해가 최소화됐다는 것으로 (사업 효과가) 많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4대강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올해 딱 한 번을 제외하고 ...

    한국경제 | 2020.08.11 17:20 | YONHAP

  • thumbnail
    의암호 실종자 수색 엿새째…'춘천시' 구명조끼·등산화 발견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엿새째인 11일 '춘천시'라고 적힌 구명조끼와 실종자의 것일지도 모르는 등산화 한짝이 발견됐다. 11일 사고수습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께 서울 용산구 이천한강공원 앞 동작교대교에서 한강대교방면으로 200m 떨어진 지점에서 '춘천시'라는 글씨가 새겨진 빨간색 구명조끼 1점이 발견됐다. 이는 지난 7일 남양주시 와부읍 팔당대교 인근 한강시민공원 한강 변에서 발견된 구명조끼와 같은 것이다. 용산경찰서 ...

    한국경제 | 2020.08.11 16:47 | YONHAP

  • thumbnail
    당첨만 되면 '5억 로또'…수색증산뉴타운 청약 전략은

    ... 최소 6억2500만원에서 최고 7억3400만원까지 형성돼 있다. 최소 면적인 55㎡의 분양가는 4억원대 초반이다. DMC파인시티자이는 경의중앙선 수색역과 가장 가까운 대로변에 들어선다. 3개 단지 중 상암생활권과 가장 가깝고 한강공원 접근이 용이하다. 단지 인근엔 수색초가 맞붙어 있다. 분양가는 84㎡가 6억3500만원에서 7억2800만원, 59㎡는 4억4100만원에서 5억2600만원까지 형성됐다. DMC아트포레자이는 입지가 나머지 두 단지에 비해 떨어지지만 ...

    한경Business | 2020.08.11 16:03

  • thumbnail
    한강 상류 댐 집중 호우로 부유물 6만6천300㎥…수거 총력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과 K-water 한강유역본부는 7월 24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장마 기간 한강 수계 상류 소양강댐과 충주댐, 횡성댐 등에 유입된 부유물이 약 6만6천300㎥에 달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유물은 충주댐이 가장 많은 3만㎥를 비롯해 소양강댐 2만6천㎥, 횡성댐 300㎥, 한탄강댐 1만㎥이다. 부유물은 주로 고사목과 풀, 생활 쓰레기 및 스티로폼 등이며 댐 상류 유역에서 떠내려온 것이다. 현재 부유물은 대부분은 선박을 동원해 ...

    한국경제 | 2020.08.11 15:52 | YONHAP

  • thumbnail
    옛 친이계의 명예회복 시도?…'4대강 효용론' 쏟아내는 野

    ... 라디오에 나와 "(4대강 사업의) 가장 핵심은 물그릇을 키워서 보를 통해 물을 가뒀다가 활용하고, 이번 같은 대홍수 시 그런 큰 물그릇을 활용해 주변에 범람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것"이라며 "이번에 한강 주변에 엄청난 폭우가 왔지만 주변 피해가 최소화됐다는 것으로 입증이 됐다"고 주장했다. 4대강 사업이 없었다면 홍수 피해가 훨씬 커졌을 것이란 설명이다. 같은 당 배준영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념에 매몰된 '4대강 ...

    한국경제 | 2020.08.11 15:24 | 고은이

  • thumbnail
    서울 올림픽대로 가양-동작대교 양방향 통제 해제(종합)

    서울시는 전면 통제했던 올림픽대로 가양대교와 동작대교 사이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을 11일 오후 3시 재개했다고 밝혔다. 시는 팔당댐 방류량이 초당 1만420t으로 늘어나면서 한강 수위가 상승하자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이 구간 통행을 전면 통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1 15:19 | YONHAP

  • thumbnail
    남양주 한강서 여성 시신 발견…"의암호 사고와 무관"

    11일 오전 10시 25분께 경기 남양주시와 하남시 사이 한강에서 물에 떠 있는 시신을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된 시신은 여성으로, 의암댐 실종자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신원을 특정할만한 단서가 없어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1 14:33 | YONHAP

  • thumbnail
    여야, 수해에 4대강 책임논란 가열…태양광 국조도 대립

    ... 지역에서 홍수를 막을 수 있었다며 재평가의 목소리를 키웠다. 송석준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만약 4대강 보를 정비해 물그릇이 커졌다면 기본적인 제방 유실은 상당 부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며 "이번에 한강 주변에 엄청난 폭우가 왔지만 피해가 최소화됐다는 것으로 (사업 효과가) 많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4대강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올해 딱 ...

    한국경제 | 2020.08.11 14: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