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크세주, 대화와 협력의 씨앗

    몽테뉴의 ‘크세주(Que sais-je·나는 무엇을 아는가)’는 혁명이다. 종교 갈등의 한복판에 내리꽂힌 그의 도저한 회의주의는 근대 합리주의의 문을 열었다. 인간의 어리석음에 대한 비판은 극단적인 자기 탐구를 방편으로 중세적 미몽의 최후를 다그쳤다. 나라가 시끄럽다. 코로나19의 광풍 아래에서도 정치권은 해법을 찾기보다 감정적 대립에만 골몰하는 듯하다. 성별·세대 간 갈등이 야기할 암울한 미래를...

    한국경제 | 2020.02.26 18:10

  • thumbnail
    [한경에세이] 바이러스도 움츠리게 한 컴퓨팅 사고력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급기야 세계보건기구(WHO)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는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A(H1N1), 2014년 소아마비와 서아프리카의 에볼라, 2016년 지카바이러스, 2019년 콩고민주공화국의 에볼라에 이은 여섯 번째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에 해당한다. 코로나19의 감염 속도는 오히려 더 빨라지고 있다. 사람...

    한국경제 | 2020.02.25 18:15

  • thumbnail
    [한경에세이] 외로운 콩쿠르 심사

    나는 국제 콩쿠르에서 심사를 자주 하는 편이다. 2000년 초반 무렵부터 부르기 시작하더니, 요즘에는 초대하는 콩쿠르에 전부 응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처음에는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을 맡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자랑스럽기도 했지만, 이제는 웬만한 콩쿠르에 한국 심사위원이 있는 것이 당연한 일이 됐다. 심지어 세계 최고 권위 콩쿠르 중 하나인 영국의 리즈 국제 콩쿠르와 벨기에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는 한국인 심사위원이 나를 포함해 두 명인...

    한국경제 | 2020.02.24 18:02

  • thumbnail
    [한경에세이] 문은 어떻게 열리는가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그러면 발견할 것이다. 두드려라. 그러면 문이 열릴 것이다.’ 성경 마태복음 7장 7절에 나오는 구절이다. 인간의 자유의지와 신의 손길이 만나는 이 구절을 필자는 좋아한다. 그렇다. 인간이 의지를 갖고 먼저 두드리지 않는 한 문은 열리지 않는다. 하지만 무작정 두드린다고 모든 문이 열릴까. ‘물리학이라면 항상 최상위를 독차지하던 존이 우리를 실망시킨 일이 벌어졌...

    한국경제 | 2020.02.23 17:11

  • thumbnail
    [한경에세이] 영화 '기생충'과 베이비붐 세대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은 한국인으로서 프라이드를 진하게 느끼게 해준 일생일대의 사건이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에서 위트와 유머를 통해 자신이 이 시대를 이끄는 감독임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한국은 이번에 산업이나 경제가 아닌, 문화에서 세계인들을 놀라게 했다. 그들만의 리그였던 오스카를 네 번이나 뒤엎고도 덤덤해했던 봉 감독에게 축하를 보낸다. 불과 70년 전 한국은 어떠했던가. 전쟁의 폐허에서 반만년 역사의 정...

    한국경제 | 2020.02.20 17:14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생도처유상수, 겸손과 존중의 가치

    인생도처유상수(人生到處有上手)라 했다. 북송 시인 소동파의 인간도처유청산(人間到處有靑山)을 약간 바꾼 글귀다.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사람살이의 헛된 자만을 경계했다. 전통의 시간과 공간, 사람의 무늬를 찾아 평생 느린 걸음을 옮긴 선생이기에 깨달음의 알맹이는 깊고 단단하다. 우리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짧은 산책길에서도 숨은 고수는 얼마든지 발견된다. 언제나 더 겸손하고, 더 노력해야 한다. 인간은 약한 생명체다. 태어나자마자 스스로 무릎...

    한국경제 | 2020.02.19 18:22

  • thumbnail
    '나'를 위해 알아두면 좋은 책들 유료

    (김수정 한경 머니 기자) 디지털의 홍수 속에 사람들의 심신은 지쳐 간다. 그렇다면 잠시 디지털의 굴레를 벗어나 조금은 낯설지만 아날로그식 성찰을 만나 보는 것은 어떨까. 그래서 준비했다. 진짜 나를 찾는 첫 여정인 건강 레시피를 ... 지음, 책읽는고양이, 2017년 <약간의 거리를 둔다>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작가 소노 아야코의 에세이집. 저자는 책을 통해 짧지만 함축적인 언어로 관계로부터 편안해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타인으로부터의 강요는 ...

    모바일한경 | 2020.02.19 14:19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한경에세이] 행복을 찾는 비결

    살다보면 ‘지금 삶이 행복한가?’란 질문을 가끔 받는다. 행복이란 욕구가 충족되고 정서적으로 안정돼 만족스럽고 즐거운 심적 상태를 말한다. 이런 행복의 기준은 주관적일 수도 있고 객관적일 수도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무역 규모 9위에 오를 만큼 놀라운 경제성장을 이뤘다. 그럼에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N포 세대’로 ...

    한국경제 | 2020.02.18 18:13

  • thumbnail
    AOA 찬미 "세상∙사람에 호기심 많아…생각 알고파 독서 시작"

    ... 시작하다 보니 다른 데로 눈을 돌려 본 적이 없다. 세상에도 사람에도 호기심이 굉장히 많다”며 “에세이나 실용서처럼 작가의 생각이 많이 반영된 책들을 먼저 읽기 시작했다”고 독서에 흥미를 붙이게 된 계기를 ... 아니라 예능, 연기, 개인 유튜브 채널 ‘찬미찬미해’를 운영하는 등 다방면에서 엔터테이너로서 활약을 넓혀가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0.02.18 11:09

  • thumbnail
    [한경에세이] 맞춤교육

    인터넷은 이 세상 문명에 혁명적인 변화를 몰고 왔고 예술 분야에도 이전엔 상상할 수 없었던 일들을 가능하게 했다. 우리 집 거실에서 베를린 필하모니의 연주를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니! 인터넷 세대들이야 당연한 일로 여기겠지만 나같이 인터넷 이전과 이후 세대를 걸쳐서 사는 음악인에게는 가끔은 신기하고 믿기 어려울 따름이다. 예술교육 분야에도 당연히 새로운 교육방법이 등장했다. 예를 들어 선생이 출장 중이라도 연주회나 콩쿠르를 앞두고 레슨이 절실...

    한국경제 | 2020.02.17 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