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야 20명 토론 쏟아진 본회의…김진애 "세금만 잘 내라" 논란(종합2보)

    상대당 발언에 고성·야유 여전…野의원 "자유한국당 소통미흡, 한 방에 훅 가" 김경협 '미통당' 호칭에 거센 반발…최형두 "노골적인 무례" 논평 부동산 대책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관련 후속 법안이 상정된 4일 ... 것"이라고 해 항의를 샀다. 통합당 한무경 의원은 현 정부가 겸손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예를 들어 "소통에 미흡했고 공감능력이 떨어졌다. 30%의 콘크리트 지지율에 취해 국민 대다수를 위한 정치를 ...

    한국경제 | 2020.08.04 18:38 | YONHAP

  • thumbnail
    '흥행부진' 與전대…컨벤션효과 없고 수도권 민심이탈까지

    ... 지적이 나온다. 컨벤션 효과 : 전당대회나 경선 행사와 같은 정치 이벤트 과정에서 승리한 대선후보나 해당 정당의 지지율이 이전에 비해 크게 상승하는 효과를 의미. 이낙연 대세론 속 '언택트' 전당대회로 흥행 참패 맞나 ... 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도 서울 지역 민주당 지지율은 31.4%, 통합당은 40.8%로 역전됐다. 통합당 서울 지지율이 민주당을 앞선 것은 지난해 10월 2주 차 조사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기록해 오차 범위 ...

    한국경제 | 2020.08.04 09:36 | 조준혁

  • thumbnail
    민주당 이원욱 "정권 교체 이루겠다" 말실수 후 "애교로 봐달라"

    ... 적었다. 여론조사 업체 윈지코리아가 지난달 29~30일 민주당원과 민주당 지지층 1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지율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이 후보는 1.8%로 가장 낮은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 9.4%포인트나 높았다. 이는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가 정점에 달했던 지난해 10월 2주차 조사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기록하며 오차 범위 안에서 민주당(32.5%)를 앞선 이후 43주만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

    한국경제 | 2020.08.02 12:14 | 이미나

  • thumbnail
    통합당 > 민주당…서울 민심 43주만에 與에 등 돌렸다

    ...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해 3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지역 통합당 지지율은 40.8%로 나타났다. 민주당(31.4%)보다 9.4%포인트 높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당시인 2019년 10월 2주 조사에서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얻으며 민주당(32.5%)을 앞섰던 이후 43주 만이다. 3개월 전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서울 49개 지역구 중 통합당은 ...

    한국경제 | 2020.07.31 15:27 | 김명일

  • thumbnail
    민주, 文에 '41% 대통령'이라 했던 감사원장 맹공

    ... 이유는 월성 1호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전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해서 반론을 한 것"이라며 '지지율 41% 발언'에 대한 해명을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최 원장이 지난 4월 백 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직권 ... 않으면 설명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외한 복수 후보들이 모두 탈원전을 정책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분들의 지지율을 합하면 72%"라며 ...

    한국경제 | 2020.07.29 17:14 | 조준혁

  • thumbnail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행보를 보여 한동안 여러 여론조사에서 대권 주자 선호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2018년 6월 14일에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를 제치고 3선에 성공해 2022년 6월 30일까지 임기를 보장받았다. 만약 ... 않았다. 서울시장으로 너무 오래 재직하면서 신선함이 떨어져 오히려 독이 됐다는 평가도 있었고, 대권 주자로서 그의 지지율이 좀처럼 반등하지 않는 데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지지율에 개의치 않는다"며 ...

    한국경제 | 2020.07.10 01:32 | YONHAP

  • thumbnail
    추미애·여당이 키워준 대권주자 윤석열…단숨에 '3강' 등극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8%의 지지율을 기록해 13개월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30일 조사됐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조사 대상에 포함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10.1%의 지지율을 기록, ...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지사, 윤석열 총장 등 3강구도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야권에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P 하락한 5.3%로 4위를 기록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2.0%P 하락한 4.8%로 윤 ...

    한국경제 | 2020.06.30 09:57 | 강경주

  • thumbnail
    '사람에 충성 안해서 발탁됐는데…' 추미애 "내 말 안 듣는다"

    ... 법무부장관에까지 앉혀놨는데 '내로남불' 비판 속에 그가 전격 사퇴하면서 문 대통령은 물론 민주당의 지지율까지 동반 추락했으며 문 대통령의 인사권에도 흠결이 생겼다. 검찰의 조국 일가 비리 수사 강도가 갈수록 강해지던 ...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을 이야기하면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마무리했다. 주광덕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검사 된 이후 지금까지 검사로서 윤석열이 변한 게 있느냐”고 묻자 윤 ...

    한국경제 | 2020.06.26 09:50 | 이미나

  • thumbnail
    보수 대권 주자 1위는 황교안…이낙연은 1년째 선두

    ... 국무총리가 12개월째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유지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치고 보수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5~29일 전국 18세 이상 ... 두자리수의 선호도를 보였다. 이 지사의 선호는 5달 전인 올해 1월, 5.6%였지만 코로나 정국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지지율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보수 야권의 1위 차기 대권 후보는 황교안 전 대표였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홍준표 전 ...

    한국경제 | 2020.06.02 10:08 | 성상훈

  • thumbnail
    고공행진하던 文 지지율 6%p 급락…"코로나 재확산 영향"

    ... 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은 변함없었다. 이와 함께 한국갤럽이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낙연 전 국무총리(28%), 이재명 경기도지사(1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 윤석열 검찰총장,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상 1%)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 조사로 실시했으며, 조사방식은 휴대전화 RDD 표본 ...

    한국경제 | 2020.05.15 13:43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