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장옥 "이재명, 지자체장 보다 중세 성직자됐으면 좋았을 사람"

    한국경제학회 전 회장인 조장옥 서강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기본대출권을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지방자치단체장보다 서양의 중세 성직자가 되었으면 좋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조 교수는 21일 국가미래연구원에 ...usury doctrine)’에 다름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세의 가톨릭교회는 자금을 빌려줌에 있어서 어떤 유형의 이자나 부담금도 금지하였다"며 "자금을 빌려줄 때 이자를 ...

    한국경제 | 2020.09.21 10:44 | 임도원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권력은 여론에, 여론은 선전·선동에 좌우된다"

    ... 국가는 반드시 부패한다.” 지성·도덕 없는 정치는 국가 부패시켜 고대 철학 다음 시기는 가톨릭 철학으로 명명했다. 교부 철학과 스콜라 철학으로 나뉘는 이 시대 철학의 목적은 ‘신앙의 옹호’였다. ... “자유주의의 시도가 성공할지는 오직 장래에 일어날 일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즈음 한국에서 일어나는 여러 비합리적인 사건과 집단사고의 확산은 러셀이 말한 자유주의의 핵심과 너무 멀지 않은지 돌아보게 한다. ...

    한국경제 | 2020.09.21 09:00 | 백광엽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탄생 140주년 '조선의 테레사' 셰핑

    ... 지어주고 한글을 깨우쳐주는 것이 큰 기쁨입니다. " 독일 출신의 미국 남장로회 간호선교사 엘리자베스 요한나 셰핑(한국명 서서평·徐舒平)이 1921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선교부에 보낸 편지의 한 대목이다. 일제강점기 조선 여성들의 ... 어머니를 만나 뉴욕에서 중고교와 간호전문학교를 다녔다. 졸업을 앞두고 뉴욕시립병원에서 실습하다가 동료의 권유를 받고 가톨릭에서 개신교로 개종했다. 낮엔 간호사로 일하고 밤엔 신학교를 다닌 뒤 선교단체가 운영하는 유대인 결핵요양소와 이탈리아 ...

    한국경제 | 2020.09.21 07:00 | YONHAP

  • thumbnail
    인니 부통령 "한인 이주 100주년…삼성·LG 모르는 사람 없어"

    ... 20일 "인도네시아 한인 이주 100주년을 축하한다"며 "삼성·LG 같은 한국 제품을 모르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마루프 부통령은 이날 재인도네시아 한인회가 유튜브 등을 ...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쁘 완 조씨는 장윤원 선생의 차남 장순일의 아내다. 장순일은 1960년 인도네시아에 설립된 가톨릭계 대학 아뜨마 자야(ATMA JAYA)의 공동 창립자 12명 가운데 한 명으로, 초대 공대학장과 재단 부이사장을 ...

    한국경제 | 2020.09.20 11:19 | YONHAP

  • thumbnail
    등록금은 그대로 받고 원격강의는 활성화?…대학가 반발 확산

    ... 반환' 요구가 컸음에도 교육부 발표에는 원격교육 확대와 교육비의 상관관계가 언급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가톨릭대 사회학과에서 석사과정을 밟는 양승서(24)씨는 "기술적 개선으로도 극복할 수 없는 원격수업의 한계를 현장에서 느꼈다"며 ... 시간을 투자하고, 직접 수업 영상을 녹화·편집하는 '1인 크리에이터'가 돼야 했던 교강사들도 반대 의견을 냈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는 14일 성명에서 "교육부 발표는 수업의 가치를 비용으로 환산하는 사립대학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샅바를 ...

    한국경제 | 2020.09.20 08:15 | YONHAP

  • thumbnail
    [주목! 이 책] 한국의 선각자를 찾아서

    서재필, 손병희, 조만식, 김구, 이승만 등 한국 근현대사 주요 인물 21명의 인생 이야기를 서울 시내의 동상과 함께 엮으며 한국 근현대사와 정치, 문화를 다시 들여다본다. 동상의 외형적 묘사와 더불어 동상을 제작한 조각가, 서예가, 작가 등 당대 예술가들이 어떤 계기로 참여하게 됐는지 살피면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도 담았다. 가톨릭평화방송 선임기자인 저자는 3·1운동과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대한민국 정통성의 뿌리로 보고, 그 핵심은 공화정 ...

    한국경제 | 2020.09.17 17:47

  • thumbnail
    3대 종단 노동인권연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해야"

    가톨릭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정의·평화위원회 등 3개 종단 노동인권연대는 17일 "생명과 안전이 가장 소중한 가치"라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성명을 내 "생명보다 이윤을 더 중히 여기는 천박한 기업문화로 인해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들이 죽음으로 내몰리는 현실을 더는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매년 2천400여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

    한국경제 | 2020.09.17 10:47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화나고 어처구니없어"…민주당 논평 강하게 비난

    ... 들어간 것은 "아마도 실용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름만 바뀔 게 아니라 내용도 바뀌어야 소구력이 있을 것"이라며 "경도되지 않아야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경제 위기인가 기회인가'를 주제로 대구가톨릭대학교 미래지식 포럼 리더스클럽 특강을 위해 대구를 찾았다. 그의 대구행은 지난 3월 1일 코로나19 의료봉사 이후 수차례 이어지고 있다. 잦아진 대구행에 대해 "강연 요청을 받으면 어디든지 ...

    한국경제 | 2020.09.16 22:08 | YONHAP

  • thumbnail
    [영화탐구] '반쪽의 이야기', 사랑에 대한 탐구

    ... 영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법한 정보를 한 두 가지 제공하겠다. 에스터의 아버지는 종신부제(permanent deacon)로 결혼한 가톨릭 성직자다. 가톨릭교회에서 사제인 경우 독신서약을 하지만 종신부제는 결혼한 상태에서 부름을 받았기에 에스터 같은 딸이 있는 것이다. 성사권은 없는 대신 설교권이 주어져있다. 한국 가톨릭에는 종신부제 제도를 받아들이지 않았기에 낯선 직분이다. 엘리 아버지 역의 예성이 눈에 익다 했더니 '메트릭스2'에 ...

    텐아시아 | 2020.09.14 09:29 | 김지원

  • thumbnail
    차기 교황 유력 후보 필리핀 타글레 추기경 코로나19 확진

    ... 추기경은 마닐라 대교구장으로 있던 작년 12월 교황의 부름을 받아 인류복음화성 장관에 임명됐다. 인류복음화성은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선교지역 활동을 지휘·조정하는 교황청의 한 부처다. 현지 선교회와 수도회도 총괄 관리한다. ... 보직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전통적으로 유력한 차기 교황 후보 가운데 하나로 인식된다. 타글레 추기경은 로마가톨릭교회에서 최연소 추기경 가운데 하나로, 사회·정치·교리 등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만큼 진보적인 시각을 가진 인사로 분류된다. ...

    한국경제 | 2020.09.12 00: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