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1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野 '빨강·파랑·하양' 3색으로…진보 상징 '노랑' 뺐다

    ... 빨강, 노랑, 파랑이었다. 복수 당색이라는 전례 없는 시도에 당내에서는 '파격'과 '오버'라는 평가가 엇갈렸지만, 무엇보다 노란색을 두고 마지막까지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각각 전신 정당들의 상징색이었던 빨강(새누리당)과 파랑(한나라당)과 달리, 노랑은 보수 진영에서 한 번도 사용된 적 없다는 점이 거부감을 샀다. 현재 정의당이 당색으로 사용하고 있는 데다가, 더 거슬러 올라가서는 민주당의 전통적 당 색깔로 인식되어 있다는 것이다. 일부는 '세월호 리본'을 ...

    한국경제 | 2020.09.23 16:17 | YONHAP

  • thumbnail
    여야 제명 공방에 시선 쏠리는 윤리특위…이번엔 다를까

    ... 것이라는 전망이 벌써부터 나온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13대 국회부터 현재까지 총 197건의 의원 징계안이 접수됐지만 대부분 국회 임기 종료로 자동 폐기됐다. 18대 국회 때 아나운서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강용석 전 한나라당 의원의 경우 윤리특위가 유일하게 의원직 제명이란 징계안을 결정했지만 본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의 반대로 부결됐고, 결국 '30일간 국회 출석 정지' 수정안 처리로 마무리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 '5·18 망언'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

    한국경제 | 2020.09.21 15:09 | YONHAP

  • thumbnail
    김홍걸 내친 與, 박덕흠 정조준…"꼬리라도 잘라야"

    ... 휩싸인 조수진 의원,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을 받는 국회 정무위 소속 윤창현 의원도 함께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강력한 자성의 조치를 폄하하면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다양한 의혹에는 침묵한다면 도로 한나라당,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국민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피감기관 수주 의혹을 받는 박 의원을 정조준하며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의원 일가 기업이 ...

    한국경제 | 2020.09.20 17:49 | YONHAP

  • thumbnail
    "기업 말 들어 뭐 하겠냐"…김종인 '마이 웨이'에 범야권 발칵

    ... “김 위원장은 정치적 감각이 출중하고 굵직한 정책을 입안한 경험도 있지만 의외로 디테일(세부 내용)을 잘 모를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공정거래법과 상법 개정안이 대표적인 사례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당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자격으로 법률 개정을 주도했다. 4대 그룹의 한 대관담당 임원은 “당시 핵심 규제로 앞세웠던 대기업 순환출자, 일감 몰아주기 폐해 등은 대부분 시정됐는데 또다시 새로운 규제가 나온다”고 ...

    한국경제 | 2020.09.20 17:39 | 좌동욱/송형석/고은이

  • thumbnail
    민주 "野, 김홍걸 제명 폄하 말고 꼬리 자르기라도"

    ... 건설사 영업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의힘의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신 대변인은 11억원 재산 누락 논란에 휩싸인 조수진 의원,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을 받는 국회 정무위 소속 윤창현 의원도 함께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강력한 자성의 조치를 폄하하면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다양한 의혹에는 침묵한다면 도로 한나라당,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국민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4:58 | YONHAP

  • thumbnail
    순항하던 김종인호, 공정경제 3법으로 최대 위기

    ... 말한바 있다. 김 위원장은 또 최근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실패 이유로 "경제민주화 공약을 약속해 놓고 지키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경제민주화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지난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한나라당 시절,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경제민주화를 이끌었지만 총선·대선 승리에도 당 내부 의원들의 거센 반발 끝에 당을 나간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말을 해석하면 당시의 공약을 이번에는 관철시키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20.09.20 11:34 | 성상훈

  • [사설] '상법·공정법 改惡' 가세한 김종인, 기업 위기는 안 보이나

    ... 기정사실화하게 됐다. 이들 법안은 감사위원 분리 선임, 다중대표소송제, 내부거래에 대한 규제 강화 등을 담고 있다. 기업들은 경영을 위축시키는 것은 물론 주식회사 근간까지 흔든다며 부당성을 호소해왔다. 김 위원장은 2012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과 2016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각각 맡으면서 공정거래법 등 경제민주화법 개정을 주도했다. 보수 진보 양쪽 정당을 오가며 일관성을 유지한 셈이다. 그런 점에서 두 법 개정에 찬성한다는 발언은 그의 소신이라고 볼 ...

    한국경제 | 2020.09.15 18:00

  • thumbnail
    김종인, 윤희숙에 "서울시장 승부 걸어라…인생 기회는 단 한번"

    ... ▷’영원한 권력은 없다’는 본인 책을 보면 대통령에게 두번의 배신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거기서 얻은 교훈이 있나. “공통점을 말하면 정직하지 않다. 사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교훈은 당시 비대위 만들어 한나라당 정강·정책을 대폭 바꿨다. 그 역할을 내가 했다. 그런데도 과거 습관에서 벗어나지 못하니까 총선 앞두고 내가 스스로 비대위원장직을 사임했다. 당시 총선 승리 결과를 분석한 후 대선에서 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런데 대통령 ...

    한국경제 | 2020.09.14 18:00 | 좌동욱/성상훈

  • thumbnail
    김종인 '기업규제법 찬성' 파장…"野마저 이러면 기업은 어쩌나"

    ...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 김 위원장은 ‘이들 법안이 기업의 경영활동을 옥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기업들은 항상 그런 소리를 한다”고 잘라말했다. 그는 2012년과 2016년 총선 당시 각각 한나라당(현 국민의힘)과 민주당 비대위원장으로 공정거래법 등 경제민주화법 개정을 주도했다. 현재 법 개정안이 당시 법률 개정안의 방향과 크게 다르지 않아 기업들은 법 통과를 우려하고 있다. 巨與가 밀어붙인 '공정경제 3법' 野 ...

    한국경제 | 2020.09.14 17:42 | 좌동욱/김소현/도병욱

  • 선거철도 아닌데…정치테마株 '들썩'

    ‘선거 비수기’에 때아닌 정치 테마주가 들썩이고 있다. KNN은 지난 11일 11.21%(240원) 하락한 1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홍정욱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한 매체를 통해 “지금은 정치 재개 뜻이 없다”며 정계 복귀설을 일축한 탓이다. 지난달 자신의 SNS에 ‘그간 즐거웠다’는 글을 올린 뒤 서울시장 출마를 시사한 ...

    한국경제 | 2020.09.13 17:20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