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팩트체크] 역대 국회 상임위원장 어떻게 나눴나

    ... 국회(2004년 5월~2008년 5월)에서는 상임위원장 배분 비율을 놓고 여야가 갈등하다 전반기 기준으로 여당인 열린우리당(299석 중 152석)이 9개(운영·정무·통일외교통상·국방·행정자치·문화체육관광·보건복지·건설교통·정보), 한나라당이 8개(법제사법·재정경제·교육·과학기술정보통신·농림해양수산·산업자원·환경노동·여성)를 맡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여야가 맞바뀐 18대 국회(2008년 5월~2012년 5월)에서는 과반 여당인 한나라당(299석 중 153석)이 ...

    한국경제 | 2020.06.06 07:00 | YONHAP

  • thumbnail
    김해영 또 금태섭 징계 비판…이해찬 "민주적 당운영"(종합)

    ... 거론됐다. 박용진 의원은 징계가 과다하다며 "권고적 당론과 강제적 당론이 무엇인지, 기권과 투표 불참은 당론에 위배되는 것인지 등에 대해 당에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유기홍 의원은 15대 국회 당시 한나라당 이미경, 이수인 의원이 당론을 어기고 동티모르 파병 동의안에 찬성해 출당된 사례를 거론하며 "이번에는 가장 가벼운 경고 처분이 내려진 것"이라며 당의 결정을 옹호했다. 이에 설훈 의원은 "당내 경선 탈락으로 금 전 의원은 이미 ...

    한국경제 | 2020.06.05 16:09 | YONHAP

  • thumbnail
    유승민 "9년의 보수 집권, 군부독재와 다를 바 없는 이념 보여"

    ... 노력했어야 했다"라면서 "가령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좀 더 잘하도록 (당내에서) 더 치열하게 투쟁했어야 하는 거 아닌가 후회도 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2011년 (통합당 전신인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출마해 말했던 용감한 개혁이 (지금의) 개혁보수였다"라면서 "1997년 외환위기를 맞고 10년 정권을 (민주당에) 내줬을 때, 우리가 야당으로서 정권교체를 생각하지 않고 혁신했다면 이명박·박근혜 ...

    한국경제 | 2020.06.04 11:25 | 조준혁

  • thumbnail
    유승민 "한국보수 망하면 안돼"…김종인에 견제구?

    ... 당이 추구할 핵심 가치가 보수라고 본 것이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정의롭고 공정하며, 진실되고 책임지며, 따뜻한 공동체 건설을 위해 땀흘려 노력하는 보수"를 강조한 2015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회고했다. 또 2011년 한나라당(통합당 전신) 전당대회가 자신의 정치 인생에 큰 반환점이었다면서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가 무너지지 않도록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민생과 복지, 이것이 바로 진정한 보수의 영토"라고 한 당시 연설문도 소개했다. 4·15 총선에 ...

    한국경제 | 2020.06.04 11:13 | YONHAP

  • thumbnail
    21대 국회 초대 사무총장에 김영춘 前 민주당 의원 내정

    ... “김 전 의원이 국회 사무총장 자리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이 확실시되는 박병석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5일 김 전 의원에게 사무총장직을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16대 총선에서 당시 한나라당(현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서울 광진갑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했다. 17대·20대 의원을 거쳐 문재인 정부의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다. 21대 총선에서는 서병수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패배하며 낙선했다. 국회 ...

    한국경제 | 2020.06.02 19:34 | 이동훈

  • thumbnail
    주호영, 국회 보이콧 가능성에 "상황 봐가면서"

    ... 산하 기구로 옮기려는 데 대해선 "국회가 가진 심사권을 의장 한 사람에게 준다는 것이야말로 가장 독재적 발상"이라며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 스스로 과거 한나라당(통합당의 전신)이 과반 의석을 차지했을 때 상임위원장 독식을 주장했다는 지적에는 "주장은 했지만 그렇게 강행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윤미향 의혹 국정조사와 원 구성 협상을 연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검찰 ...

    한국경제 | 2020.06.02 16:05 | YONHAP

  • thumbnail
    여야만 바뀌었을 뿐…원구성 '쳇바퀴' 공방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 공방을 두고 이른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전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18대 국회 당시 여당이자 원내 1당이던 한나라당(통합당 전신)의 논리를 '판박이'처럼 답습하고, 통합당은 역시 18대 때 통합민주당(민주당 전신)의 반박 논리를 그대로 차용하고 있다. '공수교대'에 따른 공방이 정반대의 모습으로 재현되는 양상이다. ◇"개원은 협상 대상 아니다" 주고받기 ...

    한국경제 | 2020.06.01 16:45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정권 탈환 기폭제, 꼭 내 손으로 만들고 싶다”

    ... 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약력 : 1961년 서울 출생. 대일고·고려대 법학과 졸업. 법학박사(고려대). 사법시험 합격(26회). 환경운동연합 법률위원장 겸 상임집행위원. 제16대 국회의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한나라당 간사. 한나라당 원내부총무. 서울시장. 바른정당 최고위원. 미래통합당 서울 광진을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현). ▶김종인 위원장이 차기 대선주자로 '1970년대생 경제전문가'를 언급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40대는 젊다는 것을 ...

    한경Business | 2020.06.01 09:08

  • thumbnail
    호남판 '남북대결' 과연?…이낙연 질주에 정세균계 꿈틀(종합)

    ... 문 대통령의 위기극복 리더십이 빛난 시기였다"고 칭송했다. 일단 이 전 총리는 전대 출마를 전후로 한 당내 리더십 구축이,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대권가도의 기본 전제라는 데 이견이 없다. 여권에서는 남북대결이 이뤄진다면 승부를 예단해선 안된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이명박 후보가 여론에서 크게 앞서고도 당심에서 우위인 박근혜 후보에게 겨우 이긴 2007년 한나라당 경선이 좋은 선례"라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1 18:32 | YONHAP

  • thumbnail
    호남판 '남북대결' 어른…이낙연 질주에 정세균계 꿈틀

    ... 4주년인 5월 전에 총리직을 사퇴하고 링에 뛰어들어야 한다. 여권에서는 남북대결이 이뤄진다면 승부를 예단해선 안된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이명박 후보가 여론에서 크게 앞서고도 당심에서 우위인 박근혜 후보에게 겨우 이긴 2007년 한나라당 경선이 좋은 선례"라며 "민주당도 가까이 지난 총선 후보경선에서 서울 강서갑의 금태섭 후보가 무명인 강선우 후보에게 패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1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