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13,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면홍조-야한증, 심혈관질환 위험 70%↑"

    ... 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Queensland) 대학의 지타 미슈라 역학·생물통계학 교수 연구팀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총 50여만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25건의 연구 자료를 종합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 심혈관질환 위험 70% 상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폐경 후만이 아니라 폐경 전에 이러 현상이 나타나도 심혈관질환 위험이 40%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질환 위험은 특히 안면홍조와 야한증의 ...

    한국경제 | 2020.07.03 10:35 | YONHAP

  • thumbnail
    "국 야구는 불고기 피자…종주국 미국도 감탄하는 매력 있죠"

    美 ESPN 국 야구 전문 해설위원 활동하는 대니얼 김 인터뷰 "야구 종주국에서 왜 국야구를 보냐고요? 미국에는 없는 역동성, 그게 KBO리그에는 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 있다"며 "국에서 재창조 '불고기 피자'를 맛본 본토 사람들이 감탄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ESPN은 국야구의 관심이 커지면서 미주 대륙, 유럽 대륙, 중동을 포함 아시아 대륙, 아프리카 대륙 130개 나라에 중계 ...

    한국경제 | 2020.07.03 09:00 | YONHAP

  • thumbnail
    日매체 "일 최저임금, 내년도 역전 가능성"

    우리나라 노동계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해 줄 것을 요구함에 따라 고용유지에 초점을 맞추기로 일본을 처음 역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온라인 매체가 분석했다. 일본 온라인 시사경제지 재팬비즈니스프레스는 3일 "국의 최저임금위원회전원회의에서 노동자측은 내년도 최저임금을 16.4% 인상 1만원으로 제시 반면 경영자측은 8410원으로 2.1% 인하하자고 제안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7.03 08:31 | 정영효

  • thumbnail
    프랑스, 국인 무비자 입국 조만간 허용 예정…유럽 여행 '청신호'

    프랑스가 조만간 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할 예정이다. 2일(현지시간) 주프랑스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프랑스 정부가 국 등 일부 유럽연합(EU) 역외국가들에 대 입국제한을 풀기로 하고 곧 구체적인 방침을 발표할... 원칙에 따라 우리 국민의 단기방문에 대해서도 비자와 의무격리를 요구한다"며 프랑스 방문 이후 다른 유럽 나라를 방문하려고 하는 사람은 해당 국가의 비자 요구나 의무격리 시행 여부를 미리 확인해야 다고 당부했다. 경닷컴 ...

    한국경제 | 2020.07.03 07:14 | 차은지

  • thumbnail
    프랑스, 국인 무비자 입국 곧 허용 예정

    ... 전에는 무비자 입국시 원칙적으로 입국 거부" 프랑스가 유럽연합(EU) 이사회의 권고에 따라 조만간 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할 예정이다. 2일(현지시간) 주프랑스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프랑스 정부가 국 ... 원칙에 따라 우리 국민의 단기방문에 대해서도 비자와 의무격리를 요구한다"면서 프랑스 방문 이후 다른 유럽 나라를 방문하려고 하는 사람은 해당 국가의 비자 요구나 의무격리 시행 여부를 미리 확인해야 다고 당부했다. /연...

    한국경제 | 2020.07.03 01:50 | YONHAP

  • thumbnail
    수사지휘권 발동에 "검찰 독립성 훼손" vs "적법 지휘"(종합2보)

    ... 장관의 2일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고 법조계에서는 검찰 수사의 독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과 법률에 따른 정당 지휘라는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추 장관의 지휘가 균형을 잃었다거나, 수뇌부의 지휘를 거부 ... 통화에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이 법률에 명시되어있긴 하지만, 이를 사용하는 것은 지극히 제한돼야 다"며 "우리와 비슷 법체계를 가진 다른 나라에서도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 수사지휘권을 발동 ...

    한국경제 | 2020.07.02 18:28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은(銀)의 재발견

    ... 더 떨어졌다. 그 대신 통화 효용이 높아져 은화를 기본으로 하는 은본위제도가 정착됐다. 은본위제의 빛과 그림자를 가장 극적으로 겪은 나라는 중국이었다. 청나라는 도자기와 차(茶)를 수출하면서 서구와 일본 등의 은을 무섭게 빨아들여 세계 최대 은 보유국이 됐다. 그러나 영국이 무역역조를 만회하기 위해 수출 인도산 아편 탓에 은이 마구 유출되면서 파국을 맞았다. 때 일본에서 들어오던 은도 바닥났다. 결국 19세기에 영국 주도의 금본위제도가 등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7.02 18:14 | 고두현

  • thumbnail
    [책마을] '민족 자결' 외친 윌슨, 실제론 '아메리카 퍼스트' 원조

    1차 세계대전(1914~1918)이 창이던 1915년 크리스마스 아침, 영국 군수장관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는 글래스고 지역 노동조합원들을 만나 “전쟁을 지속하기 위해선 차례 더 신병을 모집해야 다”고 ... 세계 질서가 어떻게 결합하고 어떻게 어긋나 또 다른 재앙에 이르게 됐는지 파고든다. 그는 “미국이 강력 디플레이션 정책을 펼치며 다른 나라에 동일 조치를 강요 게 화근이었다”고 지적한다. 미국은 디플레이션 ...

    한국경제 | 2020.07.02 18:06 | 은정진

  • thumbnail
    [책마을] '인플레 파이터'가 전하는 달러의 흥망성쇠

    ... 연합국 통화금융회의를 연 이후 달러의 위상은 급격히 달라졌다. 달러가 국제 통화 시스템의 기축통화가 됐기 때문이다. 달러만이 금과 일정 비율로 교환되고, 다른 나라들의 통화가치는 달러와의 교환 비율에 따라 결정되도록 것이다. 《달러의 부활》은 브레턴우즈 체제 이후 달라진 달러의 위상과 그 이면에 자리 불안정성 등을 논한다. 1970~1980년대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을 주도 두 인물이 1992년 집필 책이다. 2019년 세상을 떠난 ...

    한국경제 | 2020.07.02 18:04 | 김희경

  • thumbnail
    정우성X곽도원X유연석 '강철비2', 바뀐 남북 진영…1편보다 냉철해졌다 [종합]

    '강철비1'에서 북 요원이었던 정우성이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서는 국 대통령으로, 국의 외교안보수석이었던 곽도원이 북 고외 권력층으로 돌아온다. '...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 사이의 통역을 맡게 되면서 일촉즉발 긴장감을 선사한다. 유연석은 "망설이기도 했고 나라의 지도자 역을 다는 자체가 스스로도 상상이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반도 ...

    텐아시아 | 2020.07.02 17:58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