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2,8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수적 순익 전망치도 줄줄이 하락…한달새 16개사

    ... 16개에 달했다. 26일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최소 3곳 이상의 증권사가 실적 전망치를 제시한 종목 중 2분기 순이익 전망치 최저값이 종전보다 낮아진 종목이 16개에 달했다. 해당 종목은 현대제철, 세아베스틸, 현대차, 한라비스테온공조, LG디스플레이, 네이버, 현대건설, LG생활건강, 현대백화점, 삼성전기, BGF리테일, SKC, LG이노텍,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삼성SDI 등이다. 이중 당기순이익 전망치 하단이 가장 가파르게 낮아진 종목은 삼성전기였다. ...

    연합뉴스 | 2015.06.26 06:01

  • thumbnail
    사모 펀드 10년…진화하는 투자 트렌드

    ... 펀드의 수도 크게 늘었다. 2004년 2개에서 2014년 말 277개로 275개가 늘었다. 경쟁 더 심해지는 사모 펀드 업계 규모가 커지면서 활동 영역도 넓어졌다 있다. 최근 한앤컴퍼니가 한국타이어와 함께 세계 2위 자동차용 공조장치 제조 기업 한라비스테온공조를 인수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M&A뿐만 아니라 기업의 자금난 해결사로도 종종 등장한다. 현대상선의 벌크전용선사업부 및 해외 항만 터미널 3곳의 유동화와 관련해 유안타증권은 “해당 자산에 투자하는 ...

    한경Business | 2015.06.25 15:01

  • 자동차 부품업체도 고임금…R&D 투자 위축

    ... 9000만원으로 85.7% 올랐다.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평균 연봉(9700만원)에 조금 못 미치지만 근속연수를 고려하면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작년 말 현대모비스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12.6년으로 현대차(16.9년)보다 4.3년 짧다. 한라비스테온공조의 임금도 지난 10년간 45% 상승했다. 지난해 직원 평균 임금이 8845만원으로 9000만원에 육박했다. 타이어 업계 임금도 껑충 뛰었다. 2004년 3880만원이었던 한국타이어의 평균 연봉은 지난해 6100만원으로 57.2% ...

    한국경제 | 2015.06.24 21:20 | 정인설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현대백화점·한국타이어, 동부익스프레스 인수전 참여

    ... 포기한 사례가 많아 이번 경쟁에서 완주할지는 불투명하다. 한국타이어는 수출 물량이 전체 생산량의 80%를 웃돌아 글로벌 물류 역량 강화에 대한 필요성을 느껴왔다. 여기에 최근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와 공동으로 세계 2위 공조부품제조사인 한라비스테온공조를 인수하는 등 덩치가 커지자 아예 물류기업을 사들이는 쪽으로 눈을 돌리게 됐다. 당초 대우로직스틱스 인수를 추진하다가 동부익스프레스가 매물로 나오자 이쪽으로 돌아섰다. 현대백화점과 한국타이어 외에 롯데도 ...

    한국경제 | 2015.06.21 21:37 | 고경봉 / 정영효

  • thumbnail
    '사모 펀드 큰손'…2조 원대 M&A 베팅

    ...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이번 인수 성사로 2년 만에 시장에 존재감을 내보이게 됐다. 국내 최대 사모 펀드이지만 2013년 8월 ING생명을 끝으로 주요 인수전에서 고배를 마신 MBK파트너스다. 최근 4조 원 규모의 한라비스테온공조 매각에서 한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 컨소시엄에 밀리는 등 조 단위 인수전에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이번 SK루브리컨츠 인수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MBK파트너스는 SK이노베이션에 “기업공개(IPO)보다 더 나은 ...

    한경Business | 2015.06.19 16:46

  • [벼랑 끝 내몰리는 중기] 대기업 '낙수효과'도 줄었다

    ... 대표적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분기에 1조588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작년 1분기보다 18.1% 줄었다. 같은 기간 기아자동차의 영업이익은 30.5% 감소했다. 현대·기아차에 납품하는 협력사 실적도 덩달아 부진했다. 한라비스테온공조는 1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13.4% 줄어든 80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데 그쳤다. 현대차에 차량용 스프링을 납품하고 있는 대원강업의 1분기 영업이익은 1년 전 대비 35.2% 급감했다. 같은 기간 차체 관련 부품 업체인 성우하이텍과 ...

    한국경제 | 2015.06.17 20:37 | 정인설

  • [마켓인사이트] NH투자증권, 5000억 인수금융 펀드 조성

    ... 박차를 가하는 이유다. 이 건에서만 인수금융 규모가 3조~4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수금융은 일반 기업 대출에 비해 비교적 금리가 높다 보니 금융사와 증권사들이 잇따라 직접, 또는 펀드를 만들어 뛰어들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최근 한앤컴퍼니, 한국타이어 컨소시엄의 한라비스테온공조 인수 때 선순위 5000억원, 중순위 3600억원의 인수금융 주선을 맡아 100억원 이상의 수수료를 벌어들인 바 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6.14 21:40 | 고경봉

  • thumbnail
    가격제한폭 확대 시행 전…내 수익률 극대화 방법?

    ... 있다.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1661-4897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최근에 문의가 많은 종목으로는 다우기술, 대원미디어, 동국제강, 에코플라스틱, 레고켐바이오, 유수홀딩스, 한라비스테온공조, 큐로컴, 에이스테크, 원익, 우성I&C, KT, 플랜티넷, 티케이케미칼, 미코, 레이젠, 한국큐빅, 젬백스, NHN엔터테인먼트, 화일약품 등이 있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

    한국경제 | 2015.06.12 14:00

  • "한라비스테온공조, 대주주 변경으로 배당매력 증가…매수"-삼성

    삼성증권은 11일 한라비스테온공조에 대해 대주주가 기존 비스테온에서 한앤코(Hahn & Co)로 변경되면서 실적 개선에 따른 배당증가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20% 높인 4만2000원으로 제시하고, 투자의견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새로운 대주주인 한앤코오토홀딩스유한회사는 지난 9일 한라비스테온공조 주식 5391만3800주(지분율 50.50%)를 장외에서 취득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

    한국경제 | 2015.06.11 08:16 | 최성남

  • [유가증권 기업공시] (9일) 와이지플러스 등

    ▲와이지플러스=보통주 58만3272주 유상증자 결정 ▲코스맥스=여드름 증상 개선 화장품 관련 특허권 취득 ▲한라비스테온공조=지분 매각으로 한앤코오토홀딩스로 최대주주 변경.

    한국경제 | 2015.06.1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