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창록 서울대법과대학 동창회장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명예회장(사진)이 지난 28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서울대 법과대학동창회 2020년도 정기총회에서 제38대 동창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2년.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대한민국 교육봉사단 이사장, (재)굿소사이어티 이사장, 대한중재인협회 명예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20.05.31 18:11

  • thumbnail
    G7 참여, 한국 위상에 긍정적…중국 문제 논의 때는 부담

    ...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은 한국 외교와 국제적 위상 증대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수 있다. 다만, 현재 중국과 갈등 상황인 미국이 G7을 반(反)중국 전선에 함께 할 국가들을 모으는 무대로 활용한다면 한국의 참여가 한중 관계에 새로운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초 다음 달로 예정돼 있던 G7 정상회의를 9월께로 연기하고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

    한국경제 | 2020.05.31 12:04 | YONHAP

  • thumbnail
    광주·전남교육청, 진로체험센터·농산어촌 특별법 절실

    ... 여건 조성을 위한 시설복합공간도 마련토록 했다. 도 교육청은 이어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학교 유휴시설 등에 마을 복합교육문화시설을 구축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 확보에 국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 교육청은 인천(선한중학교 내 복합문화교육시설)과 경기(어울림 복합문화공간) 등 타지역 사례를 토대로 지역 국회의원과 관련 상임위원, 지자체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시·도교육청 관계자는 "21대 국회가 일하는 국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지역교육 특성에 ...

    한국경제 | 2020.05.31 09:01 | YONHAP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 중국 베스트셀러로 등극

    ... 대통령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 중국어판은 운명의 중국어 표현인 '밍윈'(命運)이라는 제목이다. 2018년 1월 1일 출간됐다. 출간된지 2년이 지났지만, 오히려 판매량은 지난 2월부터 증가하고 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한중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온 데다, 문 대통령의 리더십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0 10:11 | 김하나

  • thumbnail
    문대통령 자서전 중국내 판매량, 코로나19 이후 증가

    자서전 상위 10위 안에 외국인 저자로는 유일 靑 "코로나 사태서 한중협력·문대통령 리더십 영향인듯"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의 중국 내 판매량이 지난 2월부터 증가하고 있다. 문 대통령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 중국어판은 운명의 중국어 표현인 '밍윈'(命運)이라는 제목으로 2018년 1월 1일 출간됐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자서전은 지난 25일 기준으로 중국 최대 온라인 서점인 '당당'(當當)의 전기 부문 9위에 올랐다. 외국인이 쓴 ...

    한국경제 | 2020.05.30 10:00 | YONHAP

  • thumbnail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 저장성 등 9곳 추가 확대

    한국 기업인의 중국 방문 시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통로' 제도를 시행하는 지역에 저장(浙江)성 등 9개가 추가됐다. 주중 한국 대사관은 한중 양국이 저장성, 푸젠(福建)성, 헤이룽장(黑龍江)성, 지린(吉林)성, 허베이(河北)성, 허난(河南)성, 후베이(湖北)성, 후난(湖南)성, 장시(江西)성 등 9개 지역에서 지난 28일부터 '신속통로'를 적용하기로 합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신속통로' 대상 지역은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

    한국경제 | 2020.05.29 20:15 | YONHAP

  • thumbnail
    중 "사드 반대…미국은 중·한 관계 방해 말아야"

    ...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명확한 공동 인식이 있다"며 "우리는 한국이 공동 인식을 엄격히 준수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중한 관계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미사일 수송작전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등으로 미중 간의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진행돼 한중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냐고 우려하기도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8:13 | 이송렬

  • thumbnail
    중국 "사드에 단호히 반대…미국은 중-한 관계 방해 말라"

    ... 인식을 엄격히 준수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중한 관계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미사일 수송작전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등으로 미중 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자오 대변인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전체회의에서 홍콩보안법 초안이 통과된 것을 놓고 미국이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고 경고하는 데 대해 "미국이 기어코 중국의 ...

    한국경제 | 2020.05.29 18:07 | YONHAP

  • thumbnail
    한미, 성주 사드기지 한밤 기습 수송작전…노후 요격미사일 교체(종합3보)

    ...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교체된 미사일 대수에 관해선 확인하지 않은 채 이번 수송 작전이 "사드 체계의 성능개량과도 관계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수송작전은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 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국방부의 다른 관계자는 "중국에 사전 설명하며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중국 측도 크게 반발하거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5.29 11:05 | YONHAP

  • thumbnail
    미중 갈등 속 사드 장비 교체반입…한중관계로 '불똥' 튀나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면과 맞물린 미중 갈등 격화 속에서 언제든 한국 외교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하지만 사드 장비 반입을 중국측에 사전 설명하고 중국도 부정적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한중관계에 당장 큰 파장은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국방부는 29일 기자들에게 "성주 사드 기지에 있던 운용 시한이 넘은 요격미사일을 똑같은 종류로 동일한 수량으로 교체했다"면서 "개량 성능과는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장비 등의 ...

    한국경제 | 2020.05.29 10: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