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4,0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창록 서울대법과대학 동창회장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명예회장(사진)이 지난 28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서울대 법과대학동창회 2020년도 정기총회에서 제38대 동창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2년.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대한민국 교육봉사단 이사장, (재)굿소사이어티 이사장, 대한중재인협회 명예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20.05.31 18:11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자서전, 중국 베스트셀러로 등극

    ... 대통령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 중국어판은 운명의 중국어 표현인 '밍윈'(命運)이라는 제목이다. 2018년 1월 1일 출간됐다. 출간된지 2년이 지났지만, 오히려 판매량은 지난 2월부터 증가하고 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한중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온 데다, 문 대통령의 리더십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0 10:11 | 김하나

  • thumbnail
    중 "사드 반대…미국은 중·한 관계 방해 말아야"

    ...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명확한 공동 인식이 있다"며 "우리는 한국이 공동 인식을 엄격히 준수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중한 관계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미사일 수송작전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등으로 미중 간의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진행돼 한중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냐고 우려하기도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8:13 | 이송렬

  • 한미, 사드기지 한밤 수송작전…요격미사일 반입한 듯

    ... 전해졌다. 사드 기지 주변에 경찰 수백 명이 배치되고, 차량 이동 등이 포착되면서 사드기지에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은 집결해 밤샘 농성을 벌였다. 군 당국은 경찰력 지원을 받아 이동 통로를 확보했고,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큰 마찰 등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수송작전은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간의 외교관계가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08:25 | 고은빛

  • thumbnail
    한국 압박나선 중국…대사관 "韓 정부와 홍콩보안법 논의"

    ... 내용을 논의하고 공유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관련 내용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홍콩 보안법의 정당성을 강조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에 홍콩 보안법 관련 이해와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중국 관영 CCTV 인터뷰에서 "중한은 우호적인 이웃 국가로서 핵심문제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왔다"며 "홍콩 문제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측은 한국 ...

    한국경제 | 2020.05.26 18:48 | 고은빛

  • thumbnail
    농심, '50세 이상 최고수'만 오는 바둑대회 '백산수배' 연다

    식품기업 농심(회장 신춘호)이 ‘50세 이상’ 프로 기사만 참가하는 한·중·일 바둑리그를 연다. 세계 무대를 주름잡았던 3개국 바둑 기사들이 대거 참가해 자웅을 겨룰 전망이다. 농심은 제22회 신라면배 바둑대회가 열리는 오는 10월 12일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을 동시에 개최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연승전으로 열리는 신라면배 대회와 형식이 같지만 출전 선수 연령대가...

    한국경제 | 2020.05.26 16:02 | 박종필

  • thumbnail
    장하성 주중대사 "중국과 한중 항공편 증편 협의 중"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중국 당국과 한중 항공노선을 늘리는 방안을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한중 간 항공노선이 항공사별 주1회 1개 노선으로 제한된 상태다. 장 대사는 25일 베이징 특파원단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 당국에 한중 간 정기 항공편 수를 기존 주 1회에서 증편해달라고 제안했다"며 "현재 중국과 협의를 진행중이다"라고 말했다. 장 대사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우리측 제안에 대한 중국측 ...

    한국경제 | 2020.05.25 15:21 | 김하나

  • thumbnail
    코로나19에 급감한 외국인 입국자…베트남인만 늘었다

    ... 4685명(한국계 2066명 포함), 인도네시아 1902명, 필리핀 1244명, 독일 1038명, 미얀마 774명, 캄보디아 738명, 몽골 665명, 일본 495명 순이다. 베트남이 중국을 제치고 입국자 수 1위를 차지한 것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처음이다. 중국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결정으로 입국자가 급감하던 2017년에도 입국자 수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국민 출국자는 지난달 대비 78.2%,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8.6% 줄어든 3만1593명으로 ...

    한국경제 | 2020.05.25 07:43 | 오세성

  • thumbnail
    코로나19 피해 103개국서 3만명 돌아왔다

    ... 6742명이 입국했다. 여기에는 베트남·중국·우즈베키스탄·폴란드·헝가리·쿠웨이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부대변인은 "중국의 경우 5월 1일 '한중 신속통로'가 가동된 이래 22일까지 1244명이 입국하는 등 교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베트남에도 기업인 입국이 늘면서 현지에 투자한 중소·중견기업에 보탬이 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5.24 13:43 | 채선희

  • thumbnail
    靑, 지금까지 103개국 3만174명 국민 귀국완료

    ... 12개국가에서 6742명의 국내 기업인들의 입국을 허가했다. 중국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폴란드 헝가리 쿠웨이트 등 6개국은 공개됐으나 나머지 6개국은 외교관례를 고려해 밝히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일부터 시행된 '한중기업인 신속통로'는 22일까지 1244명의 입국하는 등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고 있다. 4월부터 143개사 340명이 입국한 베트남은 82%가 중소 중견기업인들로 확인됐다. 윤 부대변인은 "베트남에 투자한 중소중견기업에 ...

    한국경제 | 2020.05.24 11:54 | 김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