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조순형 성북을 당선..한, 3곳 승리

    ... 지난 2004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를 주도했던 민주당 조 후보가 당선됨에 따라 향후 정치권 재편을 앞두고 `반(反)노 비(非) 한나라' 세력 결집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민주당이 원하든 원치않든 한국정치의 새 틀을 짜는데 중심이 돼 달라는 국민의 명령을 확인했다"고 말했고, 조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탄핵의 정당성이 인정됐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탄핵의 ...

    연합뉴스 | 2006.07.26 00:00

  • 한나라 불패냐...민주 이변이냐..26일 재보선

    ... 여야는 이날 총력전을 펼쳤다.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의 수해골프 파문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고 보고 김근태 의장을 비롯한 지도부는 막판 조재희 후보 집중 지원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강재섭 대표와 전여옥 최고위원,서울지역 의원들이 총출동해 성북을 최 후보의 지원 유세를 벌였다. 민주당은 성북을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한 뒤 한화갑 대표를 비롯해 소속의원 전원을 지원유세에 투입,'올인'전략을 이어갔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7.25 00:00 | 홍영식

  • 26일 4곳서 재보선 실시..여야 막판 총력전

    ... 재.보선 지원보다는 수해복구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전날 부천소사와 성북을에 이어 이날도 마산갑 지원유세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당은 성북을 지역구의 한 식당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한 뒤 한화갑(韓和甲) 대표를 비롯해 소속의원 전원을 성북을 유세에 투입해 수도권 교두보 확보를 위한 성북을 `올인' 전략을 이어간다. 민주노동당 문성현(文成賢) 대표도 오전 성북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창완(朴昶完)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07.25 00:00

  • 한대표-정대철 회동..정계개편 '교감'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와 열린우리당 정대철(鄭大哲) 상임고문이 최근 오찬 회동을 갖고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전개될 정치권 새판짜기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고, 일정부분 `교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분당전 한솥밥을 먹었던 한 대표와 정 고문은 지난주초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우리당-민주당 통합론 등을 포괄한 정계개편 문제를 놓고 비교적 구체적이고 깊숙한 대화를 나눴다고 민주당 핵심 관계자가 21일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의 ...

    연합뉴스 | 2006.07.21 00:00

  • thumbnail
    안대희 "법무장관 수사지휘권 신중해야"

    ... 기소하고,정동영 전 장관은 불입건했다"며 형평성 문제를 지적했다. 같은 당 김기현 의원은 "노 대통령이 한나라당 불법자금의 10분의 1을 넘으면 정계은퇴하겠다고 가이드라인을 설정한 것은 수사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상열 의원도 "한화갑 의원만 경선자금 문제로 기소한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안 후보자는 "의도적으로 봐주기 수사를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나라당은 안 후보자가 노 대통령의 사법시험 동기라는 점을 들어 '코드인사' ...

    한국경제 | 2006.06.27 00:00 | 양준영

  • 민주, 한화갑-장상 쌍두체제로..정당사상 첫 남녀 공동대표제

    민주당이 15일 한화갑-장상 공동대표 체제를 가동했다. 민주당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중앙위원회의를 열고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공동대표제로 변경하는 당헌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공동대표로 장상 선대위원장을 선출했다. 이상열 대변인은 "공동대표제 도입은 당 외연 확대와 당세 확장을 위한 것"이라며 "남녀 공동대표제 도입은 정당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장 신임 대표는 내년 2월 전당대회까지 한 대표와 동등한 권한을 행사하게 되지만 법률적 권한은 ...

    한국경제 | 2006.06.15 00:00 | 양준영

  • 칼 빼든 고건… 대권플랜 가동

    ... 모여드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우리당 내에는 적게는 2~3명, 많게는 30명 가량의 의원이 고 전 총리에게 우호적인 세력으로 분류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가 의원직을 상실할 경우 민주당 일부가 고 전 총리에게 흡수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또한 고 전 총리가 우리당, 민주당과의 3자 연대가 실현될 경우 자신의 지분을 극대화하기 위해 서둘러 단체를 설립하려는 것이라는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5 · 31 국민의 선택] 자신감 얻은 민주당 "정계개편 주도"

    ... 나섰다. 민주당은 광주시장과 전남지사를 비롯 광주·전남지역에서 주요 광역·기초단체장을 석권했다. 열린우리당의 아성인 전북에서도 지지율 격차가 2%포인트밖에 나지 않았고,다수의 기초단체장 자리를 꿰차는 등 사실상 판정승을 거뒀다. 한화갑 대표는 당장 민주당 주도의 중도개혁세력 결집을 천명했다. 또 대권주자를 적극 영입해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재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향후 정치권 새틀짜기의 중심축이 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한 대표는 1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양준영

  • thumbnail
    민주 "텃밭사수는 부활신호" 고무

    민주당은 31일 16개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등 2곳의 승리가 확실시되자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선전했다고 자평하며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지도부는 선거기간에 열린우리당의 공격적인 `광주 공략' 행보에 맞서 `텃밭 사수'를 자신해왔던 만큼 예상했던 결과라는 듯 여유있는 미소까지 머금은 채 차분하게 개표방송을 지켜봤다. 일부 당직자들은 개표 초반 박광태(朴光泰) 광주시장 후보와 박준영(朴晙瑩) 전남지사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선택! 5·31 지방선거] 與野지도부 명암 엇갈려

    ... '반(反)박근혜' 세력 결집을 촉진하는 매개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자기 사람'을 만드는 데 소극적이었던 박 대표가 6월 중순 대표직에서 물러나면 자연히 그런 현상이 두드러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일각의 관측이다. 민주당 한화갑 대표는 호남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건재'를 과시했다. 국민중심당 심대평 공동 대표는 충청권에서 기대 이하의 결과가 나오면서 그의 위상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