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영국 해리 왕자-윌리엄 왕세손 부부 서로 말도 안 해"

    ... 느꼈다고 책은 주장했다. 왕실 내 '기득권층'은 해리 왕자 부부의 인기가 왕실 자체의 빛이 바래게 할 것을 우려했다는 것이다. 해리 왕자 부부는 지난 1월 초 왕실 고위 구성원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짝 발표했고, 이후 해리 왕자는 할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만나려 했지만, 월말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자신들의 불행에 대해 여왕과 상의하는 것이 가로막혔다고 느꼈고, 왕실 의전을 어기고 여왕을 깜짝 방문하는 방안도 고려했다고 책은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7.25 17:40 | YONHAP

  • thumbnail
    '실화탐사대' 엄마가 죽음보다 두려운 아이

    ... 그리고 여전히 묵묵부답인 학교를 대신해 어렵게 행정실장을 ‘실화탐사대’ 제작진이 만났다. 미궁에 빠진 굿판의 진실! 과연, 이들은 굿판에서 무엇을 빌었을까. 한편 지난달, 손자에게서 다급한 전화 한 통을 받은 할머니, 겁에 질린 손자는 자신이 쫓기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수업 중인 학교에 갑자기 엄마가 찾아와 자신을 강제로 데려가려고 한다는 것이다. 엄마로부터 신변을 보호해달라며 직접 경찰에 신고까지 한 준영(가명)이. 그날 이후, 우연히 ...

    스타엔 | 2020.07.25 14:20

  • thumbnail
    파키스탄 103세 코로나19 완치…"두렵지 않지만 격리 싫어"

    ... 안정을 위한 지원도 했다"고 말했다. 70대까지 목수로 일한 아지즈는 5번 결혼했고, 9명의 아들·딸을 뒀다. 그는 네 번째 아내와 헤어졌고 다섯 번째 아내와 결혼생활 중 코로나에 감염됐다.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만400명이고 누적 사망자는 5천700여명이다. 앞서 인도네시아에서는 동부 자바주 수라바야에 사는 100세 할머니가 4월 중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은 뒤 5월에 퇴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5 10:29 | YONHAP

  • thumbnail
    '궁금한 이야기Y' 울릉도 사기 사건, 방씨에게 돈 빌려준 피해자 속출

    ... 된 취재진이 사건에 대해 방씨에게 묻자 “내가 뉴스에 나올 정도로 잘못한 게 없는데 조용해지려고 하면 들쑤시냐”면서 가장 먼저 피해자의 신상과 고소 여부를 물었다. 방씨에게 돈을 빌려줬다고 밝힌 최씨 할머니는 “돈 아껴서 모았는데 아깝다”면서 “방 씨와 친하게 된 그 날을 후회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돈을 빌려달라는 방 씨의 말을 거절할 수 없었며 “3일 만에 돈을 준다고 하더니 이자도 ...

    스타엔 | 2020.07.24 21:52

  • thumbnail
    있으나마나한 지하차도 재난 매뉴얼…총체적 관리 부실

    ... 관계자는 "2014년 사고 이후 시에서 만들라 해서 매뉴얼이 있더라고요"라면서 "저희도 잘 몰랐는데 이런 일이 있고 나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2014년 동래구 우장춘로 지하차도가 침수돼 75세 할머니와 15살 손녀가 차에 갇혀 숨진 일이 있었다. 구는 매뉴얼 내용 확인 요청에 대해 "옛날 자료다 보니 지금 바로 답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하차도에는 1분당 20t의 물을 뺄 수 있는 배수펌프가 ...

    한국경제 | 2020.07.24 18:17 | YONHAP

  • thumbnail
    굿바이 스피드011…이별에 대한 예의를 지키다

    “자식도 오기 힘든 곳인데 여기까지 힘들게 오고 그랴.” 지난 20일 인천 덕적도에 사는 80대 김모 할머니가 집으로 찾아온 SK텔레콤 인천 고객서비스담당 직원 이호진 씨를 반기며 이렇게 말했다. 김 할머니는 20년째 2세대(2G) 이동통신 휴대폰을 이용해왔다. 3G 서비스로 바꾸려 했지만 덕적도에는 그 흔한 휴대폰 매장이 한 곳도 없다는 게 문제였다. 이씨는 쾌속선으로 두 시간 가까이 걸리는 덕적도로 찾아갔다. 김 할머니에게 ...

    한국경제 | 2020.07.24 17:46 | 조수영

  • thumbnail
    "지하차도 재난 매뉴얼, 그런게 있었어요?"…총체적 관리부실

    ... 못한 상태였다. 구 한 관계자는 "2014년 사고 이후 시에서 만들라 해서 매뉴얼이 있더라고요"라면서 "저희도 잘 몰랐는데 이런 일이 있고 나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2014년에는 동래구 우장춘로 지하차도가 침수돼 75세 할머니와 15살 손녀가 차에 갇혀 숨진 일이 있었다. 구는 매뉴얼 내용 확인 요청에 대해 "옛날 자료다 보니 지금 바로 답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하차도에는 1분당 20t의 물을 뺄 수 있는 배수펌프가 있었지만, 제역할을 ...

    한국경제 | 2020.07.24 16:25 | YONHAP

  • thumbnail
    광주 191번 확진자 감염 경로 확인…확진 어린이와 상담

    ... 추정했다. 그러나 두 사람 사이 직접 접촉이 없었고 A씨는 보건용 N95 마스크까지 착용했던 것으로 조사돼 감염 경로에 의문이 생겼다. 172번 확진자의 부인(173번)과 손녀(174번)까지 범위를 넓혀 CCTV를 분석한 결과 할머니와 손녀가 치과를 함께 방문한 사실이 드러났다. 방역 당국은 A씨가 174번 확진자를 상담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에서는 6월 27일 이후에만 169명이 확진됐다. 역학 조사를 통해 10여개의 연결 고리가 확인됐지만 ...

    한국경제 | 2020.07.24 15:00 | YONHAP

  • thumbnail
    "자식도 오기 힘든 곳인데…" 덕적도 80대 할머니 찾아간 직원

    “아이고, 자식도 오기 힘든 곳인데 여기까지 힘들게 오고 그랴.” 지난 20일, 인천 덕적도에 사는 80대 김모 할머니가 집으로 찾아온 SK텔레콤 인천 고객서비스담당 직원 이호진씨를 반기며 말했다. 20년째 2세대(2G) 휴대폰을 이용하고 있는 김 할머니의 서비스 해지를 돕기 위한 방문이었다. 덕적도에는 그 흔한 휴대폰 매장이 한 곳도 없다.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하기 어려운 김 할머니로서는 휴대폰 해지도, 새 휴대폰 ...

    한국경제 | 2020.07.24 14:01 | 조수영

  • thumbnail
    6년전 우장춘로 사고 판박이…지하차도 폭우때 저수지 돌변 참사

    ... 관할 지자체인 동구는 2010년 배수펌프 용량을 두 배로 늘린 상태였다. 이번 사고는 2014년 8월 25일 시간당 최대 130㎜의 비가 내려 침수된 동래구 우장춘로 지하차도에서 2명이 숨진 사고와 판박이다. 당시 70대 외할머니와 10대 손녀가 지하차도 안 침수된 차량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다. 길이 244m, 높이 4.5m에 달하는 이 지하차도는 금정산에서 한꺼번에 쏟아져 내려온 빗물로 인해 순식간에 물에 잠겼다. 배수펌프가 있었지만, 배전반이 물에 ...

    한국경제 | 2020.07.24 09: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