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3,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nt화보] 김우림 “외모 자신감 없이 위축된 적 있어, 목소리나 다른 매력 찾으려 노력"

    ... 것이다”라며 이어 “80cm 정도의 농어를 낚은 것이 기억난다. 어종마다 크기의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큰 물고기라고 말씀드리기가 부끄러울 수도 있지만 처음 손맛을 느꼈을 때를 잊지 못한다”라고 대답했다. 아나운서를 도전한 계기에 대해 “할머니 댁은 시골에 위치했었는데 텔레비전을 틀면 나오는 방송 채널이 KBS, MBC 단 두 곳뿐이었다. 뉴스를 보시던 할머니께서 '손녀가 나중에 텔레비전에 나오면 매일 볼 수 있어서 좋겠다'라는 말씀을 하셨고 자연스럽게 아나운서가 되는 꿈이 생겼다”라고 ...

    bntnews | 2020.08.06 14:09

  • thumbnail
    [bnt화보] 김우림 “아나운서 아니었다면 결혼정보회사 운영했을 것, 소개팅 주선 좋아해"

    ... 것이다”라며 이어 “80cm 정도의 농어를 낚은 것이 기억난다. 어종마다 크기의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큰 물고기라고 말씀드리기가 부끄러울 수도 있지만 처음 손맛을 느꼈을 때를 잊지 못한다”라고 대답했다. 아나운서를 도전한 계기에 대해 “할머니 댁은 시골에 위치했었는데 텔레비전을 틀면 나오는 방송 채널이 KBS, MBC 단 두 곳뿐이었다. 뉴스를 보시던 할머니께서 '손녀가 나중에 텔레비전에 나오면 매일 볼 수 있어서 좋겠다'라는 말씀을 하셨고 자연스럽게 아나운서가 되는 꿈이 생겼다”라고 ...

    bntnews | 2020.08.06 14:08

  • thumbnail
    [인터뷰] 김우림 “아나운서 매력? 다양한 사람들 만나 이야기 들을 수 있어”

    ... 느꼈을 때를 잊지 못한다. '낚시의 손맛을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느껴본 사람은 없다'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다. 여러분도 낚시의 매력에 빠져보시길 바란다” Q. 아나운서를 도전한 계기 “할머니 댁은 시골에 위치했었는데 텔레비전을 틀면 나오는 방송 채널이 KBS, MBC 단 두 곳뿐이었다. 뉴스를 보시던 할머니께서 '손녀가 나중에 텔레비전에 나오면 매일 볼 수 있어서 좋겠다'라는 말씀을 하셨고 자연스럽게 아나운서가 되는 꿈이 생겼다” ...

    bntnews | 2020.08.06 14:06

  • thumbnail
    전자 지역화폐 발행하는 제주, 온라인거래 낯선 노인들 어쩌라고

    ... 않기로 해 노인 세대의 지역화폐 이용률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 제주민속오일시장 '할망장터' 등에서는 상인 대부분이 신용카드 유·무선 결제 단말기를 갖고 있지 않아 매출에 피해가 우려된다. 할망장터의 '할망'은 할머니의 제주어다. 할망장터는 직업적으로 상인이 아닌 노인들이 텃밭 등에서 가꾼 채소를 민속오일시장에 나와 팔 수 있도록 한 곳이다. 도의회에서도 노인들이 새로운 지역화폐 이용에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

    한국경제 | 2020.08.06 11:09 | YONHAP

  • thumbnail
    사진작가 정성태 "강제이주 후 향수 간절한 고려인 삶 기록"

    ... 지나칠 수 없었다"고 촬영을 동기를 말했다. 이후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곳곳과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에서 고려인 가족을 카메라에 담아 1만여 컷을 찍었다. 정 작가는 첫 작업으로 우크라이나에서 만난 최 갈리나 할머니의 모습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고 말한다. "강제이주를 겪었던 최 할머니를 촬영하는데 기다림에 지친 듯 표정 없는 얼굴로 먼 곳을 응시하는 눈동자에서 그리움, 덧없음, 회귀본능을 느꼈죠. 고려인 가족들이 부르는 아리랑을 듣는데 아픔이 ...

    한국경제 | 2020.08.06 08:02 | YONHAP

  • thumbnail
    '제보자들' 수원 떼까마귀->인분교회, 2020년 상반기 화제 사건 스페셜 방송

    ‘제보자들’ 상반기에 화제가 됐던 사건사고들을 스페셜로 엮어 방송한다. 5일 방송되는 KBS ‘제보자들’은 여름 스페셜 두번째 이야기로 수원 떼까마귀, 껌 파는 할머니, 인분 먹이는 교회 등 후속 이야기를 밝힌다. 우리나라 도시 중 인구밀도가 세 번째로 높은 경기도 수원시. 이곳에는 매년 겨울이 되면 ‘떼’로 하늘을 날아다니며 모습을 드러내 도심을 습격하는 불청객, 떼까마귀가 있다. ...

    스타엔 | 2020.08.05 20:32

  • thumbnail
    윤미향,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전시회 주최

    ... 오는 10일부터 닷새간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전시회 '뚜벅뚜벅'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윤 의원과 김상희 국회부의장, 정춘숙 국회 여성가족위원장, 민주당 남인순 인재근 이수진(비례)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등이 공동 주최한다.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를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1991년 8월14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2017년에는 국회가 이날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17:32 | YONHAP

  • thumbnail
    정의연, '성찰과 비전 위원회' 조직…개혁 방안 모색

    ... 내용과 방향은 세계연대집회 겸 열리는 다음 주 수요시위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달 12일 예정된 '제8차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 기자회견'은 수요시위를 겸해 열린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도 참석할 예정이다. 세계 위안부 피해자 모임인 아시아연대회의는 2012년부터 8월 14일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기념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피해 사실을 최초로 증언했다. ...

    한국경제 | 2020.08.05 13:57 | YONHAP

  • thumbnail
    나문희, 데뷔 59년만에 첫 액션 연기…"트랙터 운전도 배워"

    ... 재밌어서 술술 한 호흡에 읽었다"며 "작품에 우리말이 많이 사용돼 담백하고 솔직하다. 남녀노소 유쾌하게 볼 수 있다"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오! 문희'는 충남 금산의 농촌 마을을 배경을 뺑소니 교통사고의 유일한 목격자인 할머니 오문희(나문희 분)와 아들 두원(이희준)이 딸을 친 뺑소니범을 잡기 위해 벌이는 수사극이다. 나문희는 영화의 매력에 대해 "가족적이고 코믹하면서 스릴이 있었다"며 "내가 연기를 잘해 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가슴 뛰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8.05 13:54 | YONHAP

  • thumbnail
    아직 극장 가기 망설여져? 그렇다면…집콕 무비 타임

    ... 라라 진의 동생으로부터 요구르트를 받아 마시는 장면. 이는 SNS를 통해 화제가 됐고, 실제 미국에서 관련 음료의 소비량이 늘어나기도 했다. 2편에서는 라라 진이 한복을 차려입고 설날을 보내는 모습이 나온다. 세뱃돈을 주는 할머니는 한국어로 말하기도 한다.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가 영화에 삽입되기도 했다. 영화의 재미에 한류의 뿌듯함까지 덤으로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 실화라고? 영화보다 영화 같네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

    텐아시아 | 2020.08.05 08:33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