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권 윤석열 비판 고조…이해찬 "윤석열 언급 말자"

    ... 중요치 않은 일에 에너지를 쏟아부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나아가 이해찬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되도록 윤 총장의 이름을 언급하지 말자"고 말했다고 회의 참석자가 전했다. 사실상 윤 총장에 대한 함구령을 주문한 것이다. 윤 총장의 거취 문제가 필요 이상으로 부각될 경우 여권이 중점 추진 중인 권력기관 개혁의 논점이 흐려지고, 자칫 진영 간 대결구도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국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돼 국정운영이 ...

    한국경제 | 2020.06.22 16:08 | YONHAP

  • "자리 욕심 내는 조직으로 찍혔다"…복지부의 속앓이

    ... 국립보건원(NIH)으로 분리돼 있다"며 "해당 방안이 질본의 감염병 대응 정책 수립 및 집행 능력 향상을 위해 더 좋다고 봤다"고 설명했지만 먹히지 않았다. 복지부는 내부적으로 이번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함구령을 내렸다. 대통령이 지시한 사항에 대해 불만 섞인 목소리가 바깥으로 퍼져 또다른 분란을 부를까 우려해서다. 한 복지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이야기는 할 수 없지만 최소한 자리 욕심 때문에 산하기관을 압박하는 조직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6.10 17:59 | 노경목

  • thumbnail
    이해찬의 '원칙주의'…윤미향 이어 원구성도 "법대로"

    ... 표결에 부쳐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윤미향 의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될 때도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했다. "각자 개별적으로 의견들을 분출하지 말라"고 당내 '함구령'을 내리기까지 했다.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서도 부적절한 징계라는 비판이 잇따르자 이 대표는 규정을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라면서 "한 번도 비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해본 적이 ...

    한국경제 | 2020.06.09 18:12 | YONHAP

  • thumbnail
    "충정 왜곡말라" 이낙연, 전대 불출마론에 '방화벽' 치기

    경쟁자측 "왜 함구령이냐" 불만 표출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로 유력한 이낙연 의원 측이 대권주자를 향한 8월 전대 불출마론에 강한 불쾌감을 나타낸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이 의원 측의 핵심 인사는 최근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 의원들과 만나 이들의 불출마 의견 개진에 "당권·대권 분리규정을 어기는 것도 아니고 특권을 달라는 것도 아니다"며 부적절하다는 뜻을 피력했다고 한다. ...

    한국경제 | 2020.06.09 14:45 | YONHAP

  • thumbnail
    '조금박해'는 '진보의 유승민'이 될 수 있을까

    ... 정치권에서 '조금박해'라는 단어가 떠오르고 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징계 과정에서 목소리를 낸 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전현직 의원들의 성을 딴 단어다. 이들은 이해찬 대표의 함구령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금 전 의원 옹호에 나서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들을 두고 '진보의 유승민'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과거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갈등 속에서 ...

    한국경제 | 2020.06.09 09:37 | 조준혁

  • thumbnail
    '메기' 역할할 사람 없다…지도부는 '입단속' 의원은 '눈치보기'

    ... 현안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 국민들이 기대하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많다.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논란에 지도부와 다른 의사를 나타낸 의원은 재선 조응천 의원이 유일하다. 윤미향 의원 논란에 대해서도 이해찬 대표의 함구령이 떨어진 이후 의견 개진이 사라졌다. 초선 김남국 의원은 "당론은 충분한 토론을 거쳐 결정된 것이기에 당론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한 징계는 적절했다"며 "개개인이 헌법기관으로 가치와 소신이 다 다른데 정제되지 ...

    한국경제 | 2020.06.06 10:00 | 고은이

  • thumbnail
    국회 열리자마자 '행동대장' 전락한 민주당 초선들

    ... 나선 게 일차적인 이유라는 분석이다. 금 전 의원은 이와 관련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국회의원들은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꼬집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5 10:43 | 조미현

  • thumbnail
    [여기는 논설실] 與도 野도 입단속…민주 정당들 맞나

    ... 의견이나 의사 표시 자체가 봉쇄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제는 국회의원이 된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한창 보도되던 지난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미향과 관련된 당내 목소리를 차단하는 사실상 '함구령'을 내렸다. 윤씨가 당선자 시절이던 당시 당내 일부 인사들이 윤씨의 사퇴를 촉구하고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당대표가 당내 의견 표출을 중단시킨 것이다. 이 대표는 "정의연의 ...

    한국경제 | 2020.06.05 09:09 | 김선태

  • [사설] '쓴소리' 귀막고 독주하는 거대 여당, 민주 정당 맞나

    ... 키우고 있다. 일각에서는 “운동권의 운영방식이며 전체주의 정당에 가깝다”는 원색적인 비판까지 나온다. 어처구니없는 것은 이 모든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태도다.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 함구령을 내렸던 그는 “금 전 의원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막혀 생긴 문제를 또 다른 ‘입막음’을 통해 미봉하려고 한 ...

    한국경제 | 2020.06.04 18:01

  • thumbnail
    [오형규 칼럼] '정치적 부족주의'가 키운 분노의 시대

    ... 성벽, 직역 이기주의 같은 것들도 부족주의나 다름없다. 부족사회는 신성시하는 토템(totem)과 금기로 여기는 터부(taboo)가 있었다. 한국의 거대 집권여당은 당론과 다른 소신 표결을 징계하고, 윤미향 사태에 대해서는 함구령을 내렸다. 당론은 일체의 비판이 허락되지 않는 무(無)오류이고, 같은 편이면 무슨 짓을 해도 잘못을 따지지 말라고 금지하는 식이면 이는 정당이 아니라 토템과 터부를 가진 ‘정치적 부족’에 가깝지 않을까. 옳고 ...

    한국경제 | 2020.06.03 18:09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