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40,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개입에도 러·사우디 '불화'…"OPEC+ 회의 9일로 연기"(종합2보)

    러·사우디, 원유 감산 합의 결렬 책임 전가 "코로나19 위기 맞아 미국도 감산 동참 요구"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폭락하는 유가를 떠받치기 위해 '유가 전쟁'의 당사국인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사이에 급히 개입했지만, 이들의 불화를 진화하지는 못하는 모양새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유가 전쟁을 촉발한 지난달 6일(현지시간)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감산 협상이 결렬된 책임을 상대방에 미루면서 공방을 벌였다. ...

    한국경제 | 2020.04.05 07:00 | YONHAP

  • [뉴욕증시 주간전망] 유가·실업 주시…코로나19 여전히 관건

    이번 주(6~10일) 뉴욕증시는 산유국의 감산 합의 여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 등을 주시하는 가운데 불안정한 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주요 경제 지표가 얼마나 더 악화할지도 관건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주요 정책 당국의 시장 대응이 이어질지도 주요 변수다. 코로나19의 끝이 보이지 않으면서, 글로벌 경제가 깊은 침체로 빠져들고 있다. 세계 최대 경제국 미국에서 실업자가 2주 만에 약 1천만 명 ...

    한국경제 | 2020.04.05 07:00 | YONHAP

  • thumbnail
    [총선 D-10] 여권 '총선은 한일전' 마케팅 기류…내부문서·SNS에 등장

    ... 한없이 굴종적이고 우리 정부는 비난하기에만 급급한 통합당을 심판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보고서에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당시 일본 정부 편들기에 바빴다", "박근혜 정권 때 굴욕적인 한일 합의로 일제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등 통합당을 '친일세력'으로 규정할 근거가 제시됐다. 앞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한일 갈등이 21대 총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

    한국경제 | 2020.04.05 06:10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우희종 "윤석열, 공수처 1호 수사대상 돼야…검찰개혁 강력추진"

    ...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시민당이 4·15 총선 '10대 공약'을 두차례 수정하는 등 내부 혼선을 노출한 것과 관련해 "선거 후에는 내부 소수정당들의 활동을 자율에 맡기더라도 선거에서는 메시지를 조율하고 한목소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우 공동대표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50%를 넘고 있는 것이 희망적"이라면서 "의석수 목표는 30석이지만, 적어도 20석은 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총선 후 통합당의 비례 전담 ...

    한국경제 | 2020.04.05 06:00 | YONHAP

  • thumbnail
    "유로존 구제기금, 코로나19 지원에 320조원까지 제공 가능"

    ... 융자를 제공하며, 대신 해당국은 개혁 프로그램을 이행해야 한다.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지난달 26일 ESM, 유로존 공동 채권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으나 큰 입장차를 보이며 합의 도출에 실패하고, 유로존 재무장관들이 더 논의해 대책을 내놓도록 했다. 센테누 의장은 지원을 위해 신용공여한도(credit line)가 설계돼야 하며, 지원이 필요한 국가들의 상황을 악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는 융자에 혹독한 긴축 ...

    한국경제 | 2020.04.05 00:52 | YONHAP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OPEC+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제안으로 오는 6일 화상 회의를 열고 증산 경쟁으로 폭락한 유가와 국제 원유시장 수급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앞서 산유국은 지난달 초 원유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와 함께 OPEC을 이끄는 사우디와 OPEC 비회원 산유국을 주도하는 러시아 간 증산 대결로 연초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급락했다.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 thumbnail
    트럼프 개입에도 러·사우디 책임론 공방…"OPEC+ 회의 연기"(종합)

    ... 연대체)의 감산 협상이 결렬된 책임을 상대방에 미루면서 공방을 벌였다. 사우디 외무부는 4일 국영 SPA통신을 통해 '러시아 대통령실의 발표는 진실을 왜곡했다'라는 제목으로 낸 성명에서 "그 (감산) 합의를 거부한 쪽은 러시아였다. 사우디와 나머지 22개 산유국은 감산 합의를 연장하고 더 감산하자고 러시아를 설득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사우디가 미국의 셰일오일을 제거하려고 했다'라는 러시아의 주장에 대해서도 거짓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4.04 19:28 | YONHAP

  • [속보] 로이터 "OPEC+ 긴급회의 8일 또는 9일로 연기"

    [속보] 로이터 "OPEC+ 긴급회의 8일 또는 9일로 연기"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4 17:30 | YONHAP

  • thumbnail
    마라도나도, 케이로스도 '급여 삭감'…위기 극복 힘 싣는 감독들(종합)

    ... 단위 경기가 사실상 '올 스톱' 되면서 관련 단체의 경영난도 현실화하며 선수와 지도자들의 급여 문제는 축구계의 화두가 되고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비롯해 각국 프로팀들이 선수들과 급여 삭감에 합의했다는 소식을 연일 전하고 있다. 장관까지 나서 축구 선수들의 임금 삭감을 요구하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본머스의 에디 하우 감독이 사령탑 중 처음으로 연봉을 자진 삭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4 15:32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원유 감산 거부한 쪽은 러시아…진실 왜곡" 맹비난

    6일 OPEC+ 감산 협상 '험난' 예고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유가 경쟁'의 실마리가 된 지난달 6일(현지시간)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감산 합의가 결렬된 책임이 러시아에 있다면서 맹비난했다. 사우디 외무부는 4일 국영 SPA통신을 통해 '러시아 대통령실의 발표는 진실을 왜곡했다'라는 제목으로 낸 성명에서 "그 (감산) 합의를 거부한 쪽은 러시아였다. 사우디와 나머지 22개 산유국은 감산 합의를 연장하고 더 감산하자고 ...

    한국경제 | 2020.04.04 14: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