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891-140900 / 281,3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막오른 국정원 국조…조사범위·증인채택 충돌

    ... 것"이라고 일축하면서 "두 의원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의혹을 파헤치는데 앞장서 온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양당 간사는 최근 별다른 접촉도 갖지 않은 채 팽팽한 대치전선만 형성하고 있는 형국이다. 이 때문에 양측이 원만하게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국정원 국조가 출발부터 파행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파행을 막기 위한 여야 지도부 중재 가능성도 거론된다. 국조 조사 범위에 대해서도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국정원의 대선개입 ...

    연합뉴스 | 2013.07.07 08:24

  • 파국 치닫던 개성공단 사태, 95일만에 정상화 수순

    ... 12일 서울에서 개최하자고 역제안했고 북한이 이를 수용하면서 개성공단 정상화는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같은달 9일 장관급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에서 양측은 이튿날 새벽까지 철야 협상을 이어간 끝에 '남북당국회담'의 12∼13일 서울 개최에 합의했다. 그러나 회담의 의제와 대표단 구성은 양측이 각자 자기 의견을 고집한 미완의 합의였다. 결국 우리 쪽이 수석대표로 내세운 김남식 통일부 차관의 '급'을 문제 삼은 북한이 11일 회담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개성공단 사태는 다시 미궁에 ...

    연합뉴스 | 2013.07.07 07:45

  • 개성공단기업 "회담결과 환영…재가동 준비"

    중기중앙회 "개성공단 정상화돼야…정부지원 병행해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7일 남북 양국이 공단 재가동과 설비 점검·정비를 위한 방문 등 주요 실무회담 안건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문창섭 공동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합의 소식을 듣고 감정에 북받쳐 한동안 눈물을 흘렸다"며 "공단 사태로 많은 우여곡절을 겪고 힘들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고 밝혔다. 유창근 비대위 대변인도 ...

    연합뉴스 | 2013.07.07 07:45

  • 16시간 밤샘 협상…개성공단 '불씨' 살린 이틀

    ... 공동취재단·정아란 기자 = 7일 타결된 남북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은 3개월째 닫혔던 개성공단 재가동의 불씨를 살렸다. 남북 대표단은 꼬박 밤을 새우다시피 하며 6일 오전부터 16시간 동안 12차례 접촉을 이어간 끝에 회담 이틀째인 이날 새벽 합의서 채택에 성공했다. 판문점 북쪽지역인 통일각에서 6일 오전 시작될 예정이던 실무회담은 대표단이 회담장에 앉기도 전에 예상치 못한 문제에 부닥쳤다. 통일각과 우리 쪽을 잇는 통신선의 전원 연결에 문제가 발견되면서 회담이 늦춰졌기 ...

    연합뉴스 | 2013.07.07 07:44

  • 개성공단 실무회담 시간별 상황

    공동취재단·정아란 기자 = 남북 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이 7일 새벽 전격 타결됐다. 남북 대표단은 전날부터 판문점 북쪽지역 통일각에서 16시간 동안 12차례에 걸쳐 접촉한 끝에 4개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에 서명했다. 다음은 이틀간 열린 실무회담 시간별 상황. <6일> ▲ 11:50~12:23 = 남북 대표단 제1차 전체회의 시작. 통신선 문제로 예정보다 1시간50분 늦게 시작해 33분만에 회담 종료. ▲ 15:10~15:45 = ...

    연합뉴스 | 2013.07.07 07:44

  • 개성공단 실무회담 합의서 전문

    공동취재단·홍제성 기자 = 남북한은 6일부터 7일 새벽까지 이틀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실무회담을 열어 개성공단의 원칙적 재가동 및 제품 반출, 설비점검 계획 등을 담은 합의서를 채택했다. 다음은 개성공단 당국실무회담 합의서 전문. ◇ 남과 북은 2013년 7월 6일부터 7월 7일까지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성공단 남북 실무회담을 진행하였다. 남과 북은 개성공단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개성공단을 발전적으로 정상화해 나간다는데 ...

    연합뉴스 | 2013.07.07 07:44

  • 개성공단 재가동 원칙합의…재발방지 과제로 남아

    남북, 쉬운 것부터 주고받아…국내외 환경 고려한 듯 후속 재발방지·피해 입장표명 논의서 어려움 겪을 수도 남북 양측은 무박 2일로 치러진 실무회담을 통해 개성공단의 재가동을 향한 첫걸음 뗐다. 회담 합의문은 "남과 북은 준비되는데 따라 개성공단 기업들이 재가동하도록 한다"고 명시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서호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번 남북간 합의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의 첫 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일방적인 통행제한과 ...

    연합뉴스 | 2013.07.07 06:55

  • thumbnail
    개성공단 재가동 원칙적 합의…10일 방북해 설비점검

    95일만에 정상화 수순…재발방지 후속회담 10일 개성공단서 개최 北, 완제품·원부자재 반출 허용…신변안전·통행통신 보장 남북한은 7일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 준비가 되는데에 따라 기업들을 재가동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했다. 또 장마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입주기업 관계자 등이 오는 10일부터 개성공단을 방문, 설비 점검과 정비를 진행한다는데도 합의했다. 양측은 남측 기업이 완제품·원부자재를 반출할 수 있도록 하고, 절차를 밟아 설비도 반출할 ...

    연합뉴스 | 2013.07.07 06:42

  • 개성공단입주기업 "좋은 결과 나오기를…"

    ... "온종일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대화를 계속 하며 조금씩 의견차를 좁혀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양국이 이번 사태에 대한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공단 정상화를 위해 가장 급한 내용을 먼저 합의하면 좋겠다"며 "아직 속 시원한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에 가장 급한 것은 기계설비를 점검할 인력의 방북"이라며 "공단이 정상적으로 돌아가려면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망가진 ...

    연합뉴스 | 2013.07.06 20:56

  • 개성공단 입장차 뚜렷…南 재발방지vs北 조속가동

    ... 있지만, 북측은 일단 재가동부터 하고 보자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단 쉬운 것부터 풀어나가면 간극을 좁힐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완제품 반출과 시설점검의 필요성에는 남북 양측 모두 공감대를 가진 만큼 이 부분에 합의를 먼저 만들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입주기업들은 오는 9일 30명으로 구성된 시설점검팀의 방북을 통일부에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이들의 방북과 완제품 반출을 먼저 추진해 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발방지와 관련해서는 남북간 ...

    연합뉴스 | 2013.07.06 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