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38,6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원 "P2P업체 이용료도 이자로 봐야"

    ... 이자뿐만 아니라 플랫폼 이용료와 수수료, 사례금 등 돈을 빌릴 때 필요한 모든 비용을 이자로 봐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P2P 업체의 플랫폼 이용료도 이자라고 명시한 첫 판결이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46합의부(부장판사 김지철)는 P2P 대출 중개업체가 건축주 A씨 등을 상대로 낸 대여금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해당 P2P 업체는 2017년 11월 A씨 등과 한도 40억원의 대출 계약을 맺었고 A씨 등이 건물을 지으면서 모두 ...

    한국경제 | 2020.02.18 17:10 | 남정민

  • thumbnail
    강경화, '한미 방위비 큰틀 타결됐나' 질문에 "아직은 시기상조"

    ... 결과에 따라 향후 타결 전망이 확실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과 관련해 이르면 이번 주 중 7차 협상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 강 장관은 "6차 회의까지의 결과를 살펴보면서 아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부분을 짚어보면서 양측 협상단이 다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양측이 조기 타결 필요성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며 설명했다. 강 장관은 '4월 1일이면 한국인 노동자들이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 마지노선이 ...

    한국경제 | 2020.02.18 17:10 | YONHAP

  • 韓 노조위원장 만난 주한미군 사령관 "무급휴직 대비해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18일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에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다면 잠정적인 무급 휴직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에서 한국 측의 양보를 이끌어내기 위한 우회적 압박으로 보인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주한미군 사령부 건물에서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주한미군 사령부 참모장인 스티븐 윌리엄스 소장이 최응식 전국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2.18 16:30 | 임락근

  • thumbnail
    강경화 "한·미 '방위비 타결' 시기상조…조기타결 필요성엔 공감"

    ... 우리로선 기존의 SMA 틀 내에서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 원칙을 지금까지 지키며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15일 독일 뮌헨안보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논의에 대해선 “아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여러 가지 이견이 있는 점에 대해서 짚어보고, 양측의 협상단이 다시 만나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달 내 타결 가능성에 대해선 “일단 차기 협상단끼리 일정을 조율해서 7차를 ...

    한국경제 | 2020.02.18 16:24 | 이미아

  • thumbnail
    [고침] 지방(남해서, 고의 교통사고 내고 합의금 등 뜯은…)

    남해서, 고의 교통사고 내고 합의금 등 뜯은 40대 영장 경남 남해경찰서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사에서 돈을 받은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로 A(4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일 낮 12시 55분께 남해군 남해읍 편도 1차로 도로를 지나는 모닝 승용차 조수석 백미러에 가슴을 부딪치는 수법으로 고의 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사고 여파로 넘어지면서 한쪽 다리가 골절돼 전치 10주 ...

    한국경제 | 2020.02.18 16:10 | YONHAP

  • thumbnail
    '성폭행당했다' 거짓 고소한 60대 징역형 집행유예

    남성과 합의하고 성관계한 뒤 성폭행당했다고 거짓 고소한 혐의로 60대 여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무고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4·여)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소내용을 보면 A씨는 지난해 1월 'B씨가 두 차례에 걸쳐 강제로 모텔로 데려가 간음했으니 강간죄로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수사기관 ...

    한국경제 | 2020.02.18 16:00 | YONHAP

  • thumbnail
    바른미래의 불투명한 미래…비례대표 셀프 제명에 손학규 '고립무원'

    ... 처리안을 의결했다. 정치권에서는 통합파 의원들이 참여한 이번 의총에서의 제명이 손 대표를 향한 마지막 압박 카드라는 해석을 내놓는다. 박주선 의원은 의총에서 "손 대표가 '지역정당 통합이고 구태'라면서 합의 인준을 거부하는데, 그렇다면 왜 먼저 통합을 이야기했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도 실용 민생 정치를 위해 어떤 길을 가야 할지 깊이 있게 고민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김동철 의원은 "중도 ...

    한국경제 | 2020.02.18 15:57 | 강경주

  • thumbnail
    '성폭행 미수' 경찰관 법정구속…시효 지나 징계는 불가(종합)

    ... A 경사는 2015년 12월 인천 한 모텔에서 술에 취한 B(여)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같은 해 소개팅으로 처음 B씨를 알게 된 후 몇차례 더 만난 뒤 범행을 저질렀다. A 경사는 재판 과정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를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오히려 피해자인 B씨의 주장이 일관돼 신빙성이 있고 허위 내용을 꾸며낼 특별한 이유도 없다며 유죄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A 경사의 범행 수법 등을 보면 죄질이 ...

    한국경제 | 2020.02.18 15:53 | YONHAP

  • thumbnail
    벤처단체도 법원에 '타다' 탄원서…"혁신동력 불씨 줄어들까 우려"

    ...의 서비스를 위법으로 판단한다면 현행 포지티브 규제환경 하에서의 신산업 창업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각종 신산업들이 기존 전통산업의 기득권을 위한 규제에 가로막히거나 사회적 합의 지체로 인해 싹을 틔워보기도 전에 서비스를 변경하거나 포기하고 있다"면서 "행정부의 소극적 행태와 입법 및 사회적 합의과정의 지연은 국내 신산업 분야 창업과 성장을 후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

    한국경제 | 2020.02.18 15:49 | 최수진

  • "정부, 메르스 80번 환자 유족에 2000만원 배상하라"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가족을 잃은 이가 국가와 병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1심에서 총 2000만원을 인정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18부(부장판사 심재남)는 메르스 80번 환자였던 김모씨(사망 당시 35세)의 부인 배모씨가 정부와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국가의 책임만 일부 인정하고 배씨 몫으로 1800만원, 아들(현재 9세) 몫으로 2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

    한국경제 | 2020.02.18 15:46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