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서 코로나19로 발묶인 교민 261명 특별기로 한국행

    ... 유학생, 출장자 등 261명이 이날 저녁 7시28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출발한 대한항공 KE924편을 타고 서울로 떠났다. 여객기는 8일 오전 9시40분께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비행기에 오르기 전 항공사 측이 실시한 발열 검사를 받고 탑승 절차를 밟았다. 공항에 나온 교민 가운데 고열 등 감염증 의심 증상으로 탑승하지 못한 승객은 없었다. 교민들은 한국 입국 뒤에도 14일간의 의무적으로 자가격리해야 한다. 인천 공항 도착 뒤 유증상자는 ...

    한국경제 | 2020.04.08 02:16 | YONHAP

  • thumbnail
    한국인 19명 탄 러 하바롭스크-인천 특별기 또 취소(종합)

    ... 했는지는 확인하고 있다"면서 "현재 여객기는 하바롭스크 공항에서 이륙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객기가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 9시께 이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애초 아브로라 항공사 소속 특별 항공편은 7일 오후 7시 50분 인천에 도착한 뒤 8일 0시 50분 하바롭스크로 돌아오려고 했다. 인천으로 갈 때는 한국 국민을 수송하고 돌아올 때는 서울에 체류하는 러시아인을 싣고 올 계획이었다. 한편 하바롭스크 출신의 ...

    한국경제 | 2020.04.07 22:27 | YONHAP

  • thumbnail
    항공 '고사위기'…대한항공마저 직원 10명 중 7명 휴업 들어간다

    국적항공사 1위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간다.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하늘길이 막혀 경영악화를 피하지 못한 결과다. 대한항공은 오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국내 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유급휴직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직원 휴업 ...

    한국경제 | 2020.04.07 19:29 | 오정민

  • thumbnail
    아베 "전후 최대 경제위기"…기업에 90조엔 쏟아붓는다

    ... 최대 200만엔, 프리랜서 등 개인사업자에게는 100만엔씩 현금을 줄 계획이다. 정책금융기관인 일본정책투자은행은 대기업을 대상으로 4000억엔 규모의 투자 및 대출 지원에 나선다. 일본항공(JAL) 전일본공수(ANA) 등 대형 항공사들이 요청한 2조엔 규모의 지원도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검토하기로 했다. 근로자를 해고하지 않고 휴직시키는 기업에 대해선 휴업수당의 최대 90%를 지원한다. 생산거점을 중국에서 자국으로 옮기는 기업을 대상으로 이전비용의 최대 3분의 ...

    한국경제 | 2020.04.07 17:21 | 정영효/주용석

  • thumbnail
    대한항공, 전직원 순환휴직…이스타, 인력 20% 줄인다

    국내 1위 항공사 대한항공 전 직원이 순환휴직에 들어간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 노사는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전 직원의 약 20%를 구조조정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하면서 가장 먼저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가 본격적인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항공, 1만9000여 명 순환휴직 대한항공은 국내 전 직원 1만9000여 명이 이달 16일부터 순환휴직에 들어간다고 ...

    한국경제 | 2020.04.07 17:16 | 이선아

  • thumbnail
    똑같은 휴직인데…대기업 직원은 외면하는 정부

    ... 신용등급이 높은 회사도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대기업은 금융·고용·재정 등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지원 정책 전반에서 배제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대기업에 다니고 있다는 이유로 항공사 등의 근로자들은 무급휴직 지원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피해만 입증되면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지원하는 선진국들과 대비된다. 고용 규모 큰 대기업은 외면 기업들이 코로나19 대책의 가장 큰 문제로 ...

    한국경제 | 2020.04.07 17:12 | 서민준

  • thumbnail
    예고없이 인천공항 검역소 찾은 문 대통령 "고생시켜 미안하다"

    ... 해외유입을 차단하는 여러분의 노력과 철저한 자가격리 과정을 통해 2~3차 감염을 차단하고, 지자체의 노력이 더해져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종식시키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여객본부장은 "7만여 인천국제공항 종사자 중 확진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직원들이 너무 지치지 않게 해달라"며 직원들과 함께 '코로나는 ...

    한국경제 | 2020.04.07 17:10 | 김형호

  • thumbnail
    인천공항 3단계 물류단지 내년 4월 준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32만㎡ 규모의 인천공항 3단계 물류단지를 내년 4월 준공한다고 7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받았기 때문에 준공에 맞춰 운영준비에 들어갔다. 인천공항 3단계 물류단지는 화물터미널 북측지역 32만㎡ 규모다. 물류단지 개발 사업에 투입되는 총 사업비는 448억원이다. 공사는 물류단지를 전자상거래나 신선화물 등 신성장 항공화물 유치와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특화단지로 개발하기로 했다. 항공화물 분야 트렌드 ...

    한국경제 | 2020.04.07 14:33 | 강준완

  • thumbnail
    인천공항 이용객 하루 5000명 첫 붕괴…1단계 비상돌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공항 이용객 수가 줄어들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비상 운영에 들어갔다. 7일 공사에 따르면 1~6일 인천공항 하루평균 여객 수는 6869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6일에는 여객 수가 4581명으로 파악돼 2001년 개항 이래 처음으로 5000명 선이 무너졌다. 공사 측은 여객 수 감소에 공항 기능을 축소하는 '1단계 비상운영'에 돌입했다. 공사는 일일 여객 수가 1만2000명 이하로 1주일간 ...

    한국경제 | 2020.04.07 14:28 | 이미경

  • thumbnail
    인천공항 하루 여객수 5천명선 붕괴…김포공항 비해 5분의1 이하

    항공사 '비상운영 1단계' 돌입…입국장·주기장 축소 운영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천국제공항 이용객 수 감소세가 계속되면서 일일 여객 수 5천명선이 깨졌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비상운영'에 돌입했다. 7일 공사에 따르면 1∼6일 인천공항 일평균 여객 수는 6천869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6일에는 여객 수가 4천581명으로 파악돼 2001년 개항 이래 처음 ...

    한국경제 | 2020.04.07 12: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