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1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운대 폭죽 소동 외국인은 오산·대구 등지 주둔 주한미군

    ... 규탄 기자 회견 예정 지난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부산 해운대에서 미군 등 외국인이 폭죽 수십발을 터트리며 소란을 피운 사건으로 주민들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6일 부산 해운대구와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에서 소란을 피운 외국인들은 오산과 대구 등지에서 주둔하던 주한미군으로 알려졌다. 건물은 물론 시민을 향해서도 폭죽을 쏘다가 출동한 경찰에 검거돼 5만원의 과료 처분을 받은 외국인도 미군으로 신분이 확인된 상황이다. 부산은 ...

    한국경제 | 2020.07.06 12:08 | YONHAP

  • thumbnail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드론 이용 스마트 안전 관리

    완도군은 본격 피서철을 맞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 관리를 추진한다. 6일 군에 따르면 명사십리 해변 상공에 드론을 띄워 주간에는 행락객 밀집도를 파악해 분산을 유도하고, 야간에는 안전 상황 확인 등 안전한 휴양지를 위한 상황에 즉각 대처하고 있다. 명사십리 해변은 백사장 길이가 약 3.8km이며 썰물 시 폭은 150여m로 안전관리를 위해 대규모 인력이 필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한 안심 예약제를 하고, 2019년에 이어 ...

    한국경제 | 2020.07.06 11:28 | YONHAP

  • thumbnail
    행인 지나는데 '피용'…해수욕장 밤하늘 '위험천만' 불꽃놀이

    해변 불꽃놀이 법률로 금지…"폭죽 판매 단속 권한 없어" 전북 부안군 격포해수욕장에 땅거미가 내려앉은 지난 5일 늦은 오후. 강렬한 태양이 수평선 아래로 모습을 감추자 한낮에 해수욕을 즐겼던 이들이 하나둘 해변으로 모여들었다. 30여명이 바닷바람을 맞으며 한가로이 휴식을 취하던 해변에 폭죽이 등장했다. 몇몇 피서객은 모래사장에 폭죽을 꽂더니 심지에 불을 붙이고 후다닥 뒷걸음을 쳤다. '피용'하는 요란한 소리와 함께 형형색색의 불꽃이 밤하늘을 ...

    한국경제 | 2020.07.06 11:20 | YONHAP

  • thumbnail
    섬 속 길 걷으며 눈부신 풍경에 빠져보자…섬여행 5선

    ... 때문에 초행길인 사람들도 쉽게 따라갈 수 있다. 다만 숲이 우거진 산길은 정비되지 않은 곳들이 몇 군데 있기 때문에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볼음도길에는 두 개의 보물이 있다. 하나는 800년 된 커다란 은행나무, 다른 하나는 조개골해수욕장이다. 볼음도 저수지와 바다를 가로지르는 둑길을 걷다가 만날 수 있는 커다란 서도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 제304호로 크기가 굉장하다. 조개골해수욕장은 이름 그대로 조개가 많기로 유명한데, 근처 민박집들을 통해 예약하면 유료로 갯벌 ...

    한국경제 | 2020.07.06 11:14 | 최병일

  • thumbnail
    부산 해운대서 미국인 추정 외국인 폭죽 터뜨리며 난동

    부산 해운대에서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외국인들이 폭죽 수십발을 터뜨리며 소란을 피웠다. 5일 부산경찰청과 해운대구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께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에 외국인들이 폭죽을 터트려 위험하다는 신고가 잇달았다. 폭죽 터뜨리기는 2시간 이상 지속했고 이날 접수된 주민 신고만 70건을 넘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건물이 즐비한 번화가에서 하늘로 소형 폭죽을 쐈다. 일부는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0.07.05 20:53 | 차은지

  • thumbnail
    미 독립기념일 부산 해운대서 외국인 폭죽 터뜨리며 난동(종합2보)

    경찰 제지 뿌리치고 달아나던 미군 1명 임의동행 후 귀가 조처 해수욕장서도 방역수칙 안 지킨 외국인 수두룩…구청 캠페인 무색 주민 신고 빗발치자 해운대구·경찰 합동 단속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부산 해운대에서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외국인들이 폭죽 수십발을 터뜨리며 소란을 피웠다. 이들은 건물은 물론 시민을 향해서도 폭죽을 쏘고 출동한 경찰을 조롱하기도 했지만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았다. 5일 부산경찰청과 해운대구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께 ...

    한국경제 | 2020.07.05 20:42 | YONHAP

  • thumbnail
    개장도 안했는데…동해안 일부 해수욕장 쓰레기 몸살

    피서객 버린 쓰레기 악취 진동 "개장 이후가 더 걱정" 이종건·이상학 기자 = 강원도 내 일부 해수욕장이 개장도 하기 전 때아닌 쓰레기 몸살을 앓고 있다. 5일 강원도에 따르면 동해안을 따라 늘어선 90여개 해수욕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개장을 일주일가량 미뤄 10일부터 순차적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더위로 인해 일찌감치 피서객이 몰리면서 '버려진 양심'도 서둘러 찾아왔다. ...

    한국경제 | 2020.07.05 17:43 | YONHAP

  • thumbnail
    [르포] 외국인 풀 파티장으로 변한 해운대…"방역수칙 안 지켜"

    독립기념일 맞아 미군 추정 외국인 해수욕장 점령…마스크 미착용 마스크 나눠주기 캠페인도 소용 없어…내국인 피서객들 불안 호소 "Please wear a mask!, 제발 마스크 착용하고 거리 두기 지켜주세요. " 정식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변을 찾은 피서객은 지난해보다 확연히 줄어들었지만, 그 빈자리를 외국인들이 메우고 있었다. 특히 미국 독립기념일을 ...

    한국경제 | 2020.07.05 17:0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에 예년보다 한산한 피서지…방문객 발길 '뚝'

    5일 전국 해수욕장과 유명산 등 피서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예년과 비교해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전국 해수욕장은 예년과 비교하면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 한림읍 협재해수욕장과 조천읍 함덕해수욕장 등 제주도 주요 해수욕장은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았음에도 물놀이를 하는 피서객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인천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과 왕산해수욕장에는 1500여명이 찾아와 해변을 거닐거나 물놀이를 ...

    한국경제 | 2020.07.05 16:18 | 차은지

  • thumbnail
    코로나19 재확산에 잔뜩 움추린 휴일…해수욕장 등 한산

    물 속 아니면 마스크 착용, 텐트·돗자리도 띄엄띄엄 펼쳐 5일 전국 해수욕장과 유명산 등 피서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예년과 비교해 한산한 모습이다. 피서지를 찾은 시민들은 저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간격을 유지한 채 조심스럽게 휴일을 보냈다.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전국 해수욕장은 예년과 비교하면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 또 물속에 들어가기보다는 마스크를 쓰고 백사장을 걷거나 갯바위에 올라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

    한국경제 | 2020.07.05 15: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