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 조양호 회장 1주기…파란 겪은 한진 미래 여전히 '불확실'

    ... 경영을 주도했다. 외환 위기와 9·11테러 등으로 인한 항공업계의 위기 상황을 기회로 만들었고, 항공동맹체인 스카이팀(Sky Team) 창설을 주도하기도 했다. '항공업계의 유엔'으로 불리는 국제항공... 지켜봐야 할 정도로 순탄치 않았다.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기치로 이끌어 온 국내 1위 선사 한진해운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불어닥친 해운업 위기를 견디지 못하고 법정관리를 거쳐 2017년 끝내 파산하는 ...

    한국경제 | 2020.04.07 07:11 | YONHAP

  • thumbnail
    SM상선, 머스크 MSC와 공동서비스 시작

    SM그룹 계열사인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얼라이언스) 중 하나인 '2M 얼라이언스(머스크·MSC)'와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발표했다. SM상선은 2M과 공동 운항, 선박 교환, 노선 개설 등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중국 칭다오에서 츨발하는 'PS1(Pacific South west service 1) 노선'의 머스크 알골(Maersk Algol)호부터 공동 서비스를 ...

    한국경제 | 2020.04.06 14:41 | 최만수

  • thumbnail
    현대상선, HMM으로 사명 변경…'디얼라이언스' 합류

    ... 기자] 현대상선이 4월 1일부터 '에이치엠엠(HMM)'이라는 사명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또 같은 날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도 본격화한다. HMM은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4월 1일 'HMM 선포식'을 ... 투입되면서 선복량도 더욱 크게 확대된다. HMM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서 글로벌 해운 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 구조 개선,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m...

    한경Business | 2020.04.06 11:05

  • thumbnail
    SM상선, 2M과 미주노선 공동서비스 개시…"원가절감 기대"

    SM그룹 계열사인 SM상선이 6일 세계 최대 해운동맹(얼라이언스) 중 하나인 2M 얼라이언스(머스크·MSC)와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동 서비스의 첫 항차는 PS1(Pacific South west service 1) 노선의 머스크 알골(Maersk Algol)호로, 이날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PS1 노선에서는 1만1천5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6척으로 구성된 선대가 아시아∼미주 ...

    한국경제 | 2020.04.06 08:00 | YONHAP

  • thumbnail
    '디 얼라이언스' 합류 HMM 힘찬 새출발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은 1일 서울 율곡로 사옥에서 새 사명 선포식을 열고, 세계 3대 해운 동맹(얼라이언스)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와의 협력을 본격 시작한다고 31일 발표했다. ...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로 늘어난다. 디 얼라이언스는 독일 하팍로이드와 일본 원(ONE), 대만 양밍(陽明)해운 등이 결성한 해운동맹이다.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 지중해 등 세계 78개 항만에 기항하고 있다. HMM은 향후 10년간 ...

    한국경제 | 2020.03.31 14:27 | 김재후

  • thumbnail
    HMM, 내일부터 '디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새출발

    ... 열어…4월말부터 초대형선 12척 구주항로 투입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이 내일부터 세계 3대 해운 동맹(얼라이언스)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와의 협력을 본격 시작한다. ... 하팍로이드와 일본 ONE(일본 NYK·MOL·K Line 합병법인), 대만 양밍(陽明)해운이 결성한 해운동맹으로, HMM은 해운 재건 정책에 따른 정부의 지원을 통해 작년 6월 '디 얼라이언스' ...

    한국경제 | 2020.03.31 11:00 | YONHAP

  • thumbnail
    부산항 물동량 다변화…중·미·일 비중 줄고 캐나다 등 증가

    ... 34%로 소폭 늘었으나 2019년에는 41%로 10년 새 8%포인트나 비중이 높아졌다. 환적화물은 2000년 32%였던 국적선사 비중이 한진해운 파산(2007년) 여파로 2010년에는 26%로 하락했다가 2019년에는 31%로 다시 30%대를 회복했다. 항만공사는 올해 4월부터 현대상선이 디얼라이언스 해운동맹 회원사로 활동을 시작하고, 20피트 컨테이너 2만4천개를 싣는 초대형선 12척을 유럽 항로에 투입하면 국적선사 비중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2020.03.25 14:29 | YONHAP

  • thumbnail
    [시론] 화물차 '안전운임', 물류경쟁력도 생각해야

    ... 반한다. 과거 정기선사들은 여러 선사들이 연합해 운임을 일정하게 유지함으로써 적정운임 확보에 나섰다. 이를 ‘동맹제도’라고 불렀다. 1990년대부터 동맹제도는 독점금지법 위반이란 이유로 폐지됐다. 이에 따라 정기선사들은 완전경쟁 아래 놓였고, 운임은 떨어져 적정이윤을 확보할 수 없었다. 2017년 한진해운이 파산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안전운임의 인상분이 지나쳐 우리 정기선사나 부산항이 국제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

    한국경제 | 2020.03.20 17:54

  • thumbnail
    문성혁 해수장관, 대형화주 3사 대표 간담회…상생협력 강조

    ... 대표와 간담회를 연다. 해수부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 참석하는 업체는 현대 글로비스, 판토스, 삼성 SDS 등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리 해운·항만업계가 직면한 어려움과 함께, 정부가 2차례에 걸쳐 해운항만 분야 지원 대책을 내놓은 배경을 설명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표 원양국적선사가 다음 달 1일부터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와 협력을 시작하고, 5월부터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

    한국경제 | 2020.03.10 06:00 | YONHAP

  • thumbnail
    [전문]문 대통령 "비상경제 시국, 경제 활력 되살리는 데 전력"

    ... 일제강점기 내내 계속되었습니다. 일제는 특별경비와 예비검속으로 그날의 기억을 지우고 침묵시키고자 했지만, 학생들은 동맹휴학으로, 상인들은 철시로, 노동자들은 파업으로 3·1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살려냈습니다. 1951년 한국전쟁의 ... 되살리는데도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소상공인·중소기업, 관광·외식업, 항공·해운업 등에 대한 업종별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고, 보다 강력한 피해극복 지원과 함께 민생경제 안정,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

    한국경제 | 2020.03.01 11:02 | 한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