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6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징주] 현대상선, 한진해운 우량자산 인수 시동에 강세

    ... 교체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시장의 한진해운 주가와 코리아01~04호 펀드의 주가 움직임은 논리적으로 연계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현재 한진해운 등 해운주 관련 주가 움직임은 정상적인 흐름이 아니다"라며 "논리적으로 설명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날 한진해운은 전 거래일보다 11.57% 내린 955원에 장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khj...

    연합뉴스 | 2016.09.26 16:16

  • 외국인 '갈팡질팡'…코스피는 '지지부진'

    ... “당분간 좁은 박스권 내에서 등락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날 증시에선 오랜만에 외국인 매수세가 몰린 현대차가 2.66% 상승했다. 흥아해운(29.69%)과 현대상선(3.17%) 팬오션(4.54%) 등 해운주도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인한 반사이익 기대에 동반 오름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배터리 화재 논란에도 0.63% 상승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9.02 17:31 | 김동욱

  • thumbnail
    코스피, 소폭 상승…美 우려 완화에 외국인 '사자'

    ...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올랐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에이블씨엔씨 등 화장품주들이 1~6% 상승세였다. 한중 정상회담 기대감과 양호한 8월 수출 실적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에 해운주들도 올랐다. 흥아해운이 상한가로 치솟았고 팬오션은 4.54% 상승했다. 현대상선도 한진해운의 우량자산 인수 기대감에 3.17% 강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이틀째 올랐다. 5.62포인트(0.84%) 오른 676.91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과 ...

    한국경제 | 2016.09.02 15:56 | 조아라

  • thumbnail
    코스피, 외국인 매수에 사흘 만에 상승 마감…화장품株 강세

    ... 아모레퍼시픽(2.65%), LG생활건강(1.63%)을 필두로 한국화장품제조(4.86%), 아모레G(2.37%), 코스맥스(2.30%) 등이 모두 상승했다. 흥아해운(29.69%), 현대상선(3.17%), 팬오션(4.54%) 등 해운주는 한진해운 법정관리 개시로 인한 반사이익 기대감에 동반 오름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배터리의 발화 이슈에도 외국인의 매수세로 0.63% 오른 159만7천원에 마감했다. 현대차도 외국인 ...

    연합뉴스 | 2016.09.02 15:56

  • [특징주]해운株, 강세…반사이익 기대감

    국내 1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가 불가피해지면서 경쟁사들이 강세다. 31일 오전 9시2분 현재 현대상선은 전날보다 370원(4.98%) 급등한 7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흥아해운 대한해운 팬오션 등도 1~3% 오름세다. 채권단의 신규 자금지원 불가 결정에 따라 한진해운은 이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8.31 09:05 | 한민수

  • 구조조정 조선·해운株 강세…현대상선 3거래일 만에 주가 2배로

    구조조정 수술대에 오른 조선·해운주가 31일 용선료 협상 타결 기대감 등에 힘입어 모처럼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상선은 전 거래일보다 2천150원(13.56%) 급등한 1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용선료 인하 협상이 의미 있는 성과를 내며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에 이날 사채권자 집회에서 채무조정안이 가결됐다는 소식이 더해지며 주가를 밀어올렸다. 최근 주가가 내리막길을 걷던 현대상선은 전날까지 ...

    연합뉴스 | 2016.05.31 15:48

  • thumbnail
    [뉴스의 맥] 조선·해운 구조조정, 외형 줄인 '30년 전 일본 전철' 밟지 말아야

    ... 역사적인 경험에 비춰볼 때 지독하게 어려운 시절은 이미 그때가 회복을 시작한 때였다. 경험이 많은 해운, 조선업체 중 일부는 어쩌면 벌써 경기 회복의 기미를 찾아냈을 수도 있다. 마틴 스토퍼드의 《해운경제학》에 나타나 있는 과거 해운주기 중에서 현재 해운 시황과 비슷한 경우와 당시 시황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살펴보자. 첫 번째 사례는 120여년 전인 1890~1900년 기간이다. 1890년부터 시작한 해운 불경기 속에서 1894년 영국의 한 선박 중개인은 이렇게 ...

    한국경제 | 2016.05.24 17:58

  • 상장기업 이익 늘고 매출은 제자리…"허리띠 죈 효과"

    ... 연결 재무제표 제출 대상인 코스닥시장 상장사 750곳 중 676곳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각 4.28%, 2.55%, 1.90% 증가했다. ◇ 정유·화학주 '훨훨'…해운주는 동반 추락 업종별로는 정유·화학 기업이 유가와 환율 등의 우호적인 환경 속에 뚜렷한 실전 개선세를 보였다. 환율 상승으로 인한 수혜와 원만한 원유 상승세로 정제 마진(원유와 석유제품 가격 차이) 개선세가 이어진 ...

    연합뉴스 | 2016.05.17 12:55

  • thumbnail
    조선·해운주, 모처럼 '순풍'

    구조조정이 본격화되고 있는 조선·해운회사 주가가 급락세를 벗어나 반등했다. 26일 현대중공업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3.21% 오른 11만2500원에 장을 마쳤다. 2013년 3분기 이후 10분기 만에 흑자 전환했다는 소식에 매수세가 몰렸다. 이날 현대중공업은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 325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의 정유 부문 수익이 늘어 조선 부문의 부진을 만회했다. 대우조선해양(1.38...

    한국경제 | 2016.04.26 18:54 | 최만수

  • thumbnail
    조선 · 해운 업계 구조조정 칼바람…저금리 연계신용으로 자금 4배까지 활용하는 방법은?

    조선·해운 업계에 구조조정 칼바람이 불면서 관련 종목의 주가가 휘청이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구체적인 자율협약과 구조조장 방안이 정해지기 전까지 조선·해운주(株)의 주가는 한동안 불안한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구조조정 협의체에서는 조선·해양 등을 우선으로 한 5대 취약업종(철강, 건설, 석유화학 등)과 관련한 기업 구조조정 추진 현황과 계획 등을 논의한다. 해운선사들은 해운업황이 좋았던 2010년 ...

    한국경제 | 2016.04.26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