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철수 "능력없으면 건드리지나 말지" 文정부 부동산정책 정면비판

    ... 제안합니다. 바람은 나그네의 옷을 벗기려고 바람을 세게 불었지만 그럴수록 나그네는 외투 옷깃을 더욱 부여잡아 실패합니다. 그런데 해는 따뜻한 햇볕으로 나그네가 스스로 옷을 벗게 해서 이겼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이솝우화 '해와 바람'을 예로들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정면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능력이 없으면 건드리지나 말 것이지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목표는 강남불패인가"라며 ...

    한국경제 | 2020.07.06 15:03 | 이미나

  • thumbnail
    박지원 '깜짝 발탁'에 여권 한 목소리로 "최고의 선택"

    ... 공인하는 남북관계 최고의 전문가"라면서 "또한 정치, 사회, 문화 등 모든 부분에서 훌륭한 해법과 혜안을 갖고 계신 분"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이 의원은 "무엇보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몸소 실천해왔기에 최고의 적임자가 국정원장에 내정됐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박지원 후보자의 국정원장 내정은 교착단계에 있는 남북관계의 실타래를 풀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큰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

    한국경제 | 2020.07.03 17:35 | 조준혁

  • thumbnail
    386·DJ맨 깜짝 발탁…남북교착 풀어낼까

    ...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모두 현 정부와 김대중 정부에서 남북관계에 깊숙이 관여했던 핵심 인사들이다. 일각에선 ‘햇볕정책’ 전문가들의 전면 배치를 두고 외교안보 정책의 중심을 북한에 두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 분석했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는 “청와대 안보실장까지 북한에 초점을 맞춘 인사라는 점에서 외교안보정책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미·중 갈등이 북한문제 못지않은 ...

    한국경제 | 2020.07.03 17:12 | 김형호/강영연

  • thumbnail
    문정인 "나쁜 사람 볼턴, 추한 사람 아베, 괜찮은 사람 트럼프"

    ... 말했다. 그는 "(볼턴이 보기에)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장관은 북한이 말하는 대로 받아써서 대통령안으로 올린 상당히 나약한 협상가"라며 "볼턴이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다. 문 대통령은 햇볕정책을 맹목적으로 수용하고 북에 대한 과도한 신뢰를 가지고 본인이 생각하는 게 잘 될 것이라는 희망적 사고를 많이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한다"고 해석했다. 문 특보는 "하노이 협상 결렬의 가장 큰 이유는 볼턴의 노력도 ...

    한국경제 | 2020.07.02 14:20 | 강경주

  • thumbnail
    문정인 "북미정상회담, 우리가 견인해야"(종합)

    ... "볼턴은 제2차 북핵 위기를 촉발한 장본인"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일 싫어했던 사람 중 하나가 볼턴"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볼턴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도 전했다. 그는 "볼턴이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볼턴의 시각에서) 문 대통령은 햇볕정책을 맹목적으로 수용하고, 북에 대한 과도한 신뢰를 갖고 있으며, 희망적 사고를 많이 가진 사람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11:37 | YONHAP

  • thumbnail
    문정인 "봉숭아학당 같은 백악관…믿을 수 있을까"

    ...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일 싫어했던 사람 중 하나가 볼턴"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볼턴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도 전했다. 그는 "볼턴이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볼턴의 시각에서) 문 대통령은 햇볕정책을 맹목적으로 수용하고, 북에 대한 과도한 신뢰를 갖고 있으며, 희망적 사고를 많이 가진 사람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09:41 | YONHAP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부동산 과열'을 해결할 확실한 방법

    ... 때마다 일일이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한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헌법에 보장된 거주이전의 자유와 재산권 등 기본권을 박탈했다는 주장에서부터 중산층의 내 집 마련 꿈을 틀어막았다는 비판까지 아우성이 즉각 불거졌다. ‘상유정책 하유대책(上有政策 下有對策:높은 분들이 정책을 내놓으면, 아랫것들은 대책을 마련해 살 길을 찾는다)’은 사회주의체제 중국의 속살을 설명하는 대표 키워드이자, 강력한 통치기제가 작동하는 모든 나라에 적용되는 경구(驚句)다. ...

    한국경제 | 2020.06.23 18:10 | 이학영

  • thumbnail
    "트럼프, 평창올림픽 후에도 대북 선제타격에 공감"

    ... 강조했다"며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이어 북한 대표팀의 참가 비용을 한국 정부가 부담한 것도 올림픽 정신과는 상관이 없는 통탄할만한 패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의 좌파는 북한을 잘해주면 한반도에 평화가 온다는 햇볕정책을 숭앙하지만 사실은 북한 독재정권에 보조금을 주는 것뿐"이라는 인식도 내비쳤다.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 대통령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하면서 북핵 위기의 평화적 해결 기대가 확산했지만, 볼턴은 선제타격론을 ...

    한국경제 | 2020.06.22 17:21 | YONHAP

  • thumbnail
    "한국, 싱가포르서 남북미 정상회담 원해…북은 무관심 반응"

    ... 부위원장 입장에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한반도에서 미국의 군사적 능력이 북한과 협상 대상에 올라갈 수 있다는 말을 들은 것이어서 이 발언이 최악의 지점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 발언이 미군의 강력한 주둔에 근거한 문재인 대통령의 '햇볕정책'도 잘못되게 할 수 있는 양보라고 봤다. 그러나 볼턴은 놀랍게도 북한과 초기 대화에서 경제 제재는 부차적인 것처럼 보였다고 한다. 이는 북한이 경제적 압박보다 미국의 군사력을 더 걱정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제재가 생각보다 효과적이지 ...

    한국경제 | 2020.06.22 09:56 | YONHAP

  • thumbnail
    [6.25 70년 DMZ] ① 분단의 상징 벗고 평화협력의 공간 꿈꾼다

    ...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 ◇ '군사적 긴장 완충지'에서 '남북 교류의 전초기지'로 주목 접경지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 첨예한 갈등의 공간이었다. 그러다가 1998년 국민의 정부가 들어서며 햇볕정책을 추진, 남북 교류가 활발해지며 민통선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변화가 찾아왔다.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조성 등 남북 교류협력사업은 민통선에 대한 인식을 '군사적 긴장의 완충지대'에서 '남북 교류의 전초기지'로 바꿔 놓았다. ...

    한국경제 | 2020.06.22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