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1,8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엇이든 할 수 있다"…에디슨도 울고 갈 '테슬라의 비밀병기' [실리콘밸리 나우]

    ... 안되는 주가를 기록 중인 건 투자자들이 '실적보다 미래에 대해 베팅했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지난해 처음으로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해 2조원 넘는 이익을 낸 것도 긍정적으로 꼽히고요. 그 다음으론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차 확대 정책을 꼽을 수 있습니다. 지난달 5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50%를 친환경차로 재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당연히 미국 전기차 시장의 약 80%를 차지하고 ...

    한국경제 | 2021.09.15 12:46 | 실리콘밸리=황정수

  • thumbnail
    탄소 다음은 메탄…美·EU, 2030년까지 배출량 30% 줄이는 협정 추진

    ... 정유회사들에 미치는 영향이 클 전망이다. 원유, 천연가스의 시추 및 저장, 수송 과정에서 메탄 누출량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농업, 폐기물 처리 산업 등도 메탄 배출량이 상당한 업종으로 꼽힌다. 미국의 경우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메탄 배출 규제를 대폭 완화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온실가스 배출원을 엄격하게 규제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으며 미 환경보호청(EPA)은 조만간 메탄 관련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

    한국경제 | 2021.09.15 10:47 | 이고운

  • thumbnail
    부시·클린턴·오바마…미 전 대통령들 아프간 난민 돕는다

    ... 웰컴닷유에스는 "새로운 아프간 이웃들의 재정착에는 전국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너무 많은 분열의 시기에 이것이 공동의 목적을 위한 우리의 기회임을 일깨워주려 전직 대통령 셋과 전 대통령 부인 셋이 리더로서 합류했다"고 적었다. 부시 행정부 관리 출신인 존 브리지랜드 공동 의장은 미국인들이 기부를 하거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집을 빌려주는 등 난민 정착을 돕고 싶을 때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단일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시 대통령 부부는 성명에서 "수천 ...

    한국경제 | 2021.09.15 10:35 | YONHAP

  • thumbnail
    Premium 빨라진 전기차 전환...'군비 경쟁' 불붙었다

    ... 전기차 양산 시점, 생산 규모, 투입 차종에 대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의 1~7월 미국 판매량 중 친환경차는 6.4% 수준이다. 2030년까지 신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전환하라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행정명령에 맞추려면 투자 시점을 앞당기고 규모도 늘려야 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GM과 포드는 전기차 투자를 계속 확대하고 있다. GM은 2025년까지 350억 달러, 포드는 30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스텔란티스는 ...

    한국경제 | 2021.09.15 06:02 | 김형규

  • thumbnail
    '미국 정국 풍향계' 캘리포니아 주지사 주민소환 투표 실시

    개빈 뉴섬 주지사 '운명의 날'…여론 조사상 지사직 유지 관측 소환 찬반 표 차도 관전 포인트…공화당 후보는 '선거사기' 주장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정국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캘리포니아 주지사 주민소환 투표가 시작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유권자들은 14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 개빈 뉴섬 현 주지사의 퇴출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한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주민소환 투표는 이날 오후 8시에 마감한다. 2천200만 명 유권자 ...

    한국경제 | 2021.09.15 05:54 | YONHAP

  • thumbnail
    "미 합참의장, 트럼프 전쟁할까봐 대선 전후로 중국에 전화"

    ... 검토하면서 대통령이 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자신도 관여해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 한편 밀리 의장은 아프가니스탄 문제에 관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공손한 접근법을 취했다고 이 책은 적었다. 철군론자인 바이든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 시절부터 군이 아프간 철수를 막고 있다는 비판적 인식이 매우 강했다. 밀리 의장은 합참 인사들에게 "절대 대통령의 진로를 막으려 하지 말라. 항상 그에게 결정의 여지를 줘야 한다"며 "여러분은 50년간 워싱턴에 있었던 노련한 ...

    한국경제 | 2021.09.15 04:07 | YONHAP

  • thumbnail
    "치명적 결함" 아프간 철군 혼란에 미 상원 여야 없이 질타

    ... 상원의원도 "정책과 계획의 실패"라며 "중국과 러시아, 이란은 이를 이용할 수 있는 무능으로 본다"고 꼬집었다.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 역시 "도널드 트럼프 잘못이라고 하는데 바이든이 대통령이고 당신이 국무장관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 재앙을 초래한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민주당 상원의원들도 일부는 트럼프 행정부에 근본적 책임을 돌리며 바이든 행정부의 편을 들어주려 했지만 일부는 질타에 가세했다. 블링컨 장관은 전날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적극 ...

    한국경제 | 2021.09.15 03:32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21일 유엔총회 무대 데뷔…백신외교·중국견제 초점

    ... 것으로 알려졌다. 24일에는 백악관에서 일본, 호주, 인도 정상과 함께 쿼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쿼드는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두고 꾸린 4개국의 협의체로 알려져 있다. 이들 두 행사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일례로 백신 정상회의는 미국이 전염병 대유행 극복을 주도하겠다는 의지의 발로다. 미국은 백신 접종 개시 초기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우는 바람에 백신을 해외에 제공하던 중국과 ...

    한국경제 | 2021.09.15 00:28 | YONHAP

  • thumbnail
    예멘 전략 요충지 마리브서 정부군-후티 격전 이어져

    ... 사우디 나즈란에 위치한 아람코 석유 시설을 공격했었다.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7년째 이어지고 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명 이상이 숨졌으며 40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지난 2월 바이든 행정부는 인도주의적 상황을 고려해 후티에 대한 테러 조직 지정을 철회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4 19:36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아프간 철군시한만 물려받아"…의회서 트럼프에 화살(종합)

    ... 반대로 중국과 러시아 같은 전략적 경쟁자나 이란, 북한 같은 적성국은 미국이 20년 전쟁을 다시 시작해 아프간에서 또 다른 10년간 수렁에 빠지는 것보다 더 좋아했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미 행정부는 2001년부터 20년간 진행된 아프간전을 끝내야 할 이유 중 하나로 미국의 외교·안보 역량을 중국과 경쟁을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에 집중할 필요성을 꾸준히 강조해 왔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아프간전 종료 이후 중국 외에 러시아, ...

    한국경제 | 2021.09.14 18: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