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데스크 칼럼] '포비드21' 확산세가 심상찮다

    ... ‘돈 풀기’도 점입가경이다. 박 전 장관이 ‘소상공인 5000만원 무이자 대출’을 공약하자 나경원 전 의원은 ‘신혼부부 1억원 보조금’으로 맞받아쳤다.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냐”는 말까지 나왔다. 부산이라고 다를 게 없다. 여야는 가덕도신공항특별법 처리에 한목소리다. 10조원을 웃도는 건설비에도 예비타당성조사는 면제다. 국민의힘은 한·일 해저터널 건설을 제안했다. 건설비만 100조원 ...

    한국경제 | 2021.02.17 17:29 | 서정환

  • thumbnail
    원희룡 "이재명 기본소득은 '허경영식 선동'"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 )는 1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도하는 기본소득에 대해 '허경영식 선동 정치'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결혼·출산에 1억원가량 이자 지원을 하겠다고 공약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도 비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 하겠다는 기본소득에는 1년 52조원이 든다. 큰 길은 기본소득이냐, 복지국가 강화...

    한국경제 | 2021.02.10 10:09 | 조준혁

  • thumbnail
    나경원 "미래 위해서라면 '나경영'도 좋아…당선시 더 줄 것"

    '청년 신혼부부에게 최대 1억1700만원 지원'공약을 발표 했다가 '나경원이 아니라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냐'는 비아냥을 들었던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9일 "당선되면 더 드리고 싶다"라고 맞섰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진행자가 "나경영이냐, 아니냐"고 묻자 "미래세대를 위한 것이라면 ...

    한국경제 | 2021.02.09 09:55 | 강경주

  • thumbnail
    나경원 저격한 오세훈 "돈 많이 준다고 애 낳는 시대 아냐"

    ... 자라난다"며 "더 어려운 곳에 더 많은 복지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의 유력 후보인 나 전 의원에 대한 비판은 여야할 것 없이 이어지고 있다. 나 전 의원의 공약을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라고 비판했던 오신환 전 의원은 이날도 이 공약을 겨냥해 "얼핏 들으면 황당하고 자세히 보면 이상한 부분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여권 주자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가세했다. 박 전 장관은 ...

    한국경제 | 2021.02.08 15:06 | 고은이

  • thumbnail
    박영선 "돈 준다고 애 낳나"…나경원 "달나라 시장이냐" 설전

    ... 것은 사치다. 시민을 더 외롭고 힘들게 만드는 무책임한 정치"라고 주장했다. 나 후보는 앞서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총 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했다. 이를 두고 당내 경쟁후보인 오신환 후보가 "황당한 공약"이라면서 나 후보를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에 빗대 '나경영'이라고 비꼬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8 14:23 | 안혜원

  • thumbnail
    서울시장 후보 비방전에…김종인 "당에 미칠 영향 생각하라"

    ... 생각하면서 경쟁하라"고 지적했다. 최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간 경쟁이 과열되며 비방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는 상황을 비판한 것이다. 나경원 전 의원의 신혼부부 1억1700만원 지원 공약에 대해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라고 비판했던 오신환 전 의원은 이날도 이 공약을 겨냥해 "얼핏 들으면 황당하고 자세히 보면 이상한 부분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 전 의원의 해명이 이해가 되지 않는 게 반값아파트에 ...

    한국경제 | 2021.02.08 10:56 | 고은이

  • thumbnail
    "나경영이냐" 신조어까지…국민의힘 경선 '신경전' 가열

    ... 바뀌었다"며 "그동안 꾸준히 의정활동을 해왔고, 국정경험이 풍부한 내가 (2011년 8월 서울시장 사퇴 후) 10년을 쉰 분보다는 잘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오신환 예비후보는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나경원 예비후보가 청년 신혼부부에게 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하자 "황당한 공약"이라며 "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

    한국경제 | 2021.02.08 10:49 | 조준혁

  • thumbnail
    '결혼·출산 1억' 나경원 저격한 박영선 "돈 준다고 애 낳나"

    ... 추구하기 위해서 가는 것인데 그 도시의 삶을 행복하게 해주고 또 출산해서 아이를 더 기르기 쉽게 해주고 이런 방식으로 접근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경원 예비후보의 공약이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이라며 비판을 받고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비판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혼, 출산이라는 문제는 기본가치가 행복이라는 것이 들어가야 되는 것"이라며 "시에서 돈을 준다고 해서 결혼하거나 ...

    한국경제 | 2021.02.08 10:35 | 조준혁

  • thumbnail
    나경원 "신혼부부에 1억 보조금" 공약에…오신환 "나경영이냐", 羅 "조롱 말라"

    ... 당선되면 신혼부부에게 최대 1억1700만원가량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오신환 전 의원도 전날 “나 전 의원이 황당한 공약을 했다”며 “나경원인가 ‘나경영(나경원+허경영)’인가”라고 꼬집었다. 오 전 의원은 “저출산 대책도 좋지만 현실성 있는 주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약을 꼼꼼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

    한국경제 | 2021.02.07 17:22 | 고은이

  • thumbnail
    '1억 보조금' 나경원 공약에 오신환 "나경영인가"

    ...란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현실성 없는 황당한 공약은 자중할 것을 요청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그는 "대충 계산해도 5조원은 족히 소요될 예산을 어떻게 마련할 셈인가"라며 나경원 후보가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와 같이 현실성 없는 공약을 내놨다고 일침을 놨다. 이에 맞서 나경원 후보는 공약 이행을 위해서는 "연간 3600억원의 고정 지출이 발생하고, 이는 서울시 전체 예산의 100분의 1도 안 되는 돈"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2.06 16:52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