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목수·서당 훈장·유튜버·카카오대리기사…이색이력 총선후보는

    ... 후보 등록 첫날 결과를 보면 목수, 서당 훈장, 유튜버, 카카오 대리운전 기사 등 이색 이력을 가진 후보들이 눈에 띈다. 이색 이력 후보가 가장 많은 정당은 국가혁명배당금당이다. 이 당은 제17대 대통령선거에서 후보로 나섰던 허경영 씨가 대표로 있다.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이승율 후보는 12년 경력의 역학 상담사고, 광주 동·남구갑 한기선 후보는 4년 경력의 형틀 목수다. 경기 고양정 고복자 후보는 마을버스 운전기사, 대구 수성갑 박청정 후보는 서당 ...

    한국경제 | 2020.03.26 21:47 | YONHAP

  • thumbnail
    21대 총선후보 전과기록 36%…음주운전·사기 등 전과 7범까지

    ... 등록된 후보자 중 204명이 전과를 기록했다. 전과를 가진 후보는 지역구별로 경기가 4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0명으로 뒤를 이었으며, 부산·경남이 각각 19명씩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53명으로 가장 많았고, 허경영 씨가 대표로 있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47명으로 뒤를 이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31명이었다. 38명이 후보 등록을 한 정의당은 이중 21명이 전과를 기록했고, 13명이 후보등록을 한 우리공화당도 8명에 달해 두 당 모두 절반을 ...

    한국경제 | 2020.03.26 21:39 | YONHAP

  • 경기북부경찰청장 "허경영 대중강연에 대응방안 강구 중"

    '텔레그램' 단속 피해 옮겨간 '디스코드' 본격수사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26일 "허경영씨가 대중강연 중단 관련 협조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단과의 정례 간담회에서 "최근에 양주에서 다시 (허씨가) 강연을 할 것 같다는 분위기가 있어 협조를 요청했으나 반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민들이 불안해하는데도 (허씨가) '나는 종교단체도 아니고 내 강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그냥 강연을 좋아하는 ...

    한국경제 | 2020.03.26 17:51 | YONHAP

  • thumbnail
    허경영도 황당해하는 여야 '위성정당' [임도원의 여의도 백브리핑]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24일 헌법재판소에 여야 '위성정당'에 대한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하고 가처분도 신청할 예정입니다. 허 대표는 전날 보도자료에서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거대정당이 지역구와 비례대표 모두 후보자를 추천할 경우 과대대표 문제 해소를 위한 제도 취지에 따라 비례대표에서 의석 수가 줄어든다"며 "이러한 불이익을 회피하기 위해 미래통합당은 지난달 5일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창당하고, ...

    한국경제 | 2020.03.24 09:10 | 임도원

  • thumbnail
    허경영, 횡성서 집회 금지 행정명령 속 수백명 앞 실내강연 강행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한 22일 진행…주최 측 "방역 관리 후 강연" 정부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총력전에 나선 가운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집회 금지 등 행정처분 명령을 받은 시설에서 강연을 강행했다. 23일 강원도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허 대표는 집단감염 위험이 큰 종교시설의 운영 중단 등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첫날인 지난 22일 오후 2∼5시 횡성의 한 종교시설에서 600여 명의 지지자가 참가한 가운데 강연을 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0.03.23 16:07 | YONHAP

  • thumbnail
    허경영, 코로나19 우려에 양주시 실내강연 막자 서울로 옮겨 강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요청에도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사진 )가 실내 강연을 강행해 논란을 빚고 있다. 강연은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 종로구 소재 한 빌딩에서 진행됐고 지지자 수백명이 강연을 듣기 위해 모였다. 허 대표는 경기 양주 소재 '하늘궁'에서 매주 주말 강연회를 해왔다. 매주 전국 각지에서 500~1000여명의 외지인이 유입되자 ...

    한국경제 | 2020.03.15 18:31 | 이보배

  • thumbnail
    실내 강연 강행한 허경영…마스크 당부에도 코로나19 감염 우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요청한 가운데 국가혁명배당금당(배당금당) 허경영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에서 실내 강연회를 강행했다. 허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종로구 피카디리 건물 6층에서 강연회를 열었다. 300여명의 지지자가 오전부터 허 대표의 강연을 듣기 위해 모여들었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지 않는 상황에서 수백여 명을 동원해 실내 강연을 하는 것에 ...

    한국경제 | 2020.03.15 17:52 | YONHAP

  • thumbnail
    허경영 "재난기본소득? 어설프게 따라하지 말고 그냥 나를 대통령 시켜라"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정치권에서 재난기본소득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어설프게 나를 따라하지 말고 그냥 허경영을 대통령 시켜라"라고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등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 원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허 대표는 13일 이들을 지칭해 "허경영을 따라하는 정치인들"이라며 "이것이 ...

    한국경제 | 2020.03.13 15:37 | 김명일

  • thumbnail
    "허경영 예언처럼 된다"는 정치권 향한 비웃음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하다 하다 허경영을 따라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되자 정치권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 한 사람당 100만원씩 나눠주자는 제안입니다. 이런 논의를 다룬 한국경제신문 기사에 "결국 허경영 말처럼 된다" 댓글이 여럿 달렸습니다. 국가혁명배당금당을 만든 허경영이 20세 이상 성인에게 매월 150만원씩 배당금을 주자는 ...

    한국경제 | 2020.03.10 10:50 | 조미현

  • thumbnail
    '최고액 700만원' 봉화도 신생아 감소…"돈만으론 출산율 못 높여"

    “아이를 낳으면 3000만원을 주겠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2007년 대선 때 내놓은 황당한 공약이다. 13년이 흐른 뒤 이 공약이 지방자치단체들의 출산장려금을 통해 실현되고 있다. 전남 영광군이 올해부터 셋째 아이를 낳으면 3000만원을 주기로 조례를 바꾼 것이다. 인구 감소에 직면한 지자체들이 수년간 출산장려금 경쟁에 나서면서 관련 예산은 급증하는 추세다. 하지만 출산 증대 효과가 거의 없어 ‘세금 ...

    한국경제 | 2020.02.13 17:34 | 노경목/박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