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허리케인' 영탁 “지하철 타도 못 알아봐”

    대세 트로트 가수 영탁이 지하철 인증샷과 사연을 공개하며 화제를 이끌었다. 9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영탁의 지하철 탑승기가 공개됐다. 영탁은 “차가 너무 막히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지각을 하게 됐다”면서 “내비게이션에 찍히는 도착 시간이 계속 늘어나는 것을 보는데 너무 초조하더라. 그래서 지하철을 탔다”고 말했다. DJ 최일구와 게스트 박슬기는 ...

    스타엔 | 2020.08.09 22:40

  • thumbnail
    영탁, 지하철 인증샷 "라디오 늦을까봐, 지하철 탔어요"

    가수 영탁이 지하철 인증샷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영탁의 지하철 탑승기가 전해졌다. 영탁은 "차가 너무 막히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지각을 하게 됐다. 내비게이션에 찍히는 도착 시간이 계속 늘어나는 것을 보는데 너무 초조하더라. 그래서 지하철을 탔다"고 말했다. 실제 라디오 제작진 사이에서 영탁은 시간 약속을 칼 같이 지키는 것으로 유명하다. DJ 최일구와 게스트 ...

    텐아시아 | 2020.08.09 15:23 | 우빈

  • thumbnail
    강남 초속 11m 빌딩풍 1년에 1천453회…도심 빌딩풍 대책 필요

    ... 일본에서는 도심 고층 건물 설계 시 빌딩풍으로부터 보행자 안전을 지키는 연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이 교수 설명이다. 특히 그는 미국은 2010년 제정된 보행자 안전법에서 풍속에 대한 보행자 안전을 보장하는 규정이 명문화됐고 허리케인이 잦은 미국 서남부 지역에서는 비산물 위험 지역을 지정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빌딩풍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현행 환경영향평가 항목에 바람길, 보행자 풍환경은 물론 비산물 발생 위험이나 피해 범위 등의 평가 항목을 추가해야 ...

    한국경제 | 2020.08.07 17:09 | YONHAP

  • thumbnail
    올해 허리케인 기록적으로 자주 발생할 듯

    올 시즌 7~11회 발생 예측…"지구온난화 영향 미쳐" 지구온난화 영향 등으로 올해 허리케인이 예년보다 훨씬 많이 발생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허리케인 시즌에 열대성 폭풍과 허리케인 등의 발생 건수가 예년보다 훨씬 많아 기록적인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허리케인 시즌은 통상 8월부터 10월까지를 말하며, 이 기간에 전체 허리케인의 ...

    한국경제 | 2020.08.07 11:25 | YONHAP

  • thumbnail
    열대성폭풍 美동부지역에 상흔…최소 9명 사망, 수백만가구 정전

    ...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면서 2012년 발생했던 초대형 폭풍 '샌디' 이후 "이 같은 강풍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저지주와 펜실베이니아주의 필라델피아에서도 쓰러진 나무 등으로 일부 철도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허리케인과 이보다 세력이 약한 열대성 폭풍을 오가는 변덕을 보였던 이사이아스는 해안으로부터 상륙 후 18시간 이상 시간당 최대풍속 105㎞를 유지하다 4일 오전부터 시간당 최대풍속이 64㎞로 다소 약화했으며 당일 밤부터 캐나다로 향했다. ...

    한국경제 | 2020.08.06 10:24 | YONHAP

  • thumbnail
    2000弗 뚫은 금값 "더 간다"…코로나·약달러에 고공행진

    ... 1020원(1.31%) 오른 7만9000원에 장을 마쳤다. 더딘 경기 회복에 弱달러 겹쳐 초강세…월가 "金값 추가상승 여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고 등급 허리케인 이사이아스가 미국 뉴욕을 덮친 4일(현지시간) 글로벌 투자자들은 뉴욕상품거래소(COMEX)를 주목했다. 수요가 몰리며 국제 금값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같은 날 금보다 더 안전한 자산으로 인식돼온 미 ...

    한국경제 | 2020.08.05 17:19 | 조재길

  • thumbnail
    코로나도 모자라 미국에 열대성폭풍…3명 사망·수백만가구 정전(종합)

    동부해안 따라 북상…폭우·토네이도로 침수·차량전복 등 피해 속출 한때 1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뉴욕시장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열대성 폭풍 '이사이아스'가 미국 동부지역을 덮치면서 4일(현지시간) 오후 현재 3명이 사망하고 수백만 가구가 정전됐다. 한때 1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됐던 이사이아스는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화하기는 했으나 폭우에 토네이도를 몰고와 미 동부 해안 일대에 피해가 속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8.05 07:02 | YONHAP

  • thumbnail
    미 동남부 덮친 열대성폭풍…1명 사망·60만 가구 정전

    동부해안 따라 북상…워싱턴DC·필라델피아·뉴욕 등 이동 예상 한때 1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폭우·토네이도 피해 우려 여전 열대성 폭풍 '이사이아스'가 미국 남동부 지역을 덮쳐 4일(현지시간) 오전까지 1명이 사망하고 수십만 가구가 정전됐다. 한때 1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됐던 이사이아스는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화하기는 했으나 폭우에 토네이도를 몰고와 미 동부 해안 일대에 피해를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과 CNN방송 ...

    한국경제 | 2020.08.05 00:54 | YONHAP

  • thumbnail
    '이사이아스' 허리케인으로 세력 강화…미국 남동부 긴장

    미국 동부 해상을 따라 북상 중인 열대성 폭풍 '이사이아스'(Isaias)가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했다. 현지 시간으로 3일 미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사이아스는 이날 밤부터 허리케인으로 격상됐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이사이아스는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 현재 사우스캐롤라이나 동쪽 60마일(약 96㎞)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

    한국경제 | 2020.08.04 12:05 | YONHAP

  • [그래픽] 지구촌 극단적 기상이변으로 몸살

    지구촌을 덮은 코로나19가 물러갈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설상가상 홍수, 폭염, 허리케인 등 더 강력해지고 극단적으로 변화한 기상 때문에 동시다발 신음을 쏟아내고 있다.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15: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