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4,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층수 높아 안들려, 개꿀" 조롱했던 LH 직원 해임 건의

    ... 발언과 관련해 일정 기한 내 자진신고할 것을 권고했지만 A 씨는 그러지 않았다. 당시 해당 본부 소속 다른 직원이 오해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감사인과의 면담에서도 '개꿀'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허위 답변하며 관련 애플리케이션도 삭제했다. A 씨는 "시위자들을 조롱하거나 비난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었다"며 "순전히 높이가 높아 안 들렸고 저층에 계신 사람들이 불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관련 글을 게시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5.17 19:07 | 김정호

  • thumbnail
    "보험경찰 10년…서류만 봐도 사기범 알죠"

    ... 보험사기로 적발되는 일이 많다”며 “매년 느는 보험사기를 줄이려면 보험사기가 범죄라는 국민적 의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SIU팀은 직접 발로 뛰면서 보험사기를 적발해낸다. 보험금을 과다청구하거나 병원과 짜고 허위 입원기록을 작성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김 과장은 “하루에만 일곱 번씩 물리치료를 받은 뒤 보험사에 통원자금을 수년간 청구한 사건도 있었다”며 “직접 차를 타고 병원들을 돌면서 불가능하다는 걸 입증하기도 ...

    한국경제 | 2021.05.17 18:50 | 배태웅

  • thumbnail
    검찰, 선거법 위반 송재호 의원 벌금형에 항소

    ... 부당과 법리 오해 등을 이유로 든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 유세 기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유세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4·3 추념식에 참석하고, 4·3특별법 개정을 약속해달라고 개인적으로 요청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한 방송사의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재직 당시 무보수로 일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송 의원에 대해 검찰은 징역 6개월을 구형했으나 1심에서는 벌금 90만원이 ...

    한국경제 | 2021.05.17 17:53 | YONHAP

  • thumbnail
    "60대 男 목숨 잃게 한 중고차 사기 근절하라" 청와대 청원

    최근 중고차 허위매물·강매 피해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한 60대 남성의 사연이 알려지자 중고차 사기를 뿌리 뽑아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0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허위매물을 근절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31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허위매물 딜러들은 피해자의 핸드폰과 ...

    한국경제 | 2021.05.17 16:40 | 신현아

  • thumbnail
    "60대 가장 목숨 앗아간 중고차 사기 막아달라" 靑 청원

    중고차 매매 사기단에 속은 60대 가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고차 사기를 근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60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허위매물을 근절시켜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17일 오후 4시 기준 3천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중고차 사기단은 피해자의 핸드폰과 면허증을 빼앗고 200만원 짜리 차량을 700만원에 강매했다"며 "충북경찰이 ...

    한국경제TV | 2021.05.17 16:31

  • thumbnail
    "생명 앗은 중고차 매매 사기 뿌리 뽑아달라" 靑 청원

    중고차 매매 사기단에 속아 한 시민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중고차 사기를 근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60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허위매물을 근절시켜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은 17일 오후 4시 기준 3천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중고차 사기단은 피해자의 핸드폰과 면허증을 빼앗고 200만원 짜리 차량을 700만원에 강매했다"며 "충북경찰이 지난 11일 일당을 붙잡았다고 밝혔지만, ...

    한국경제 | 2021.05.17 16:16 | YONHAP

  • thumbnail
    이호선 국민대 교수 "'명예훼손' 혐의로 김어준 고소"

    ... 교수회)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김어준 씨를 고소·고발했다. 정교모 공동대표인 이호선 국민대 법과대학 교수는 이날 "김어준이 2017년 11월 28일 뉴스공장을 진행하면서 '실체가 불분명한 교수회가 여론을 호도한다'며 공연히 허위 사실을 적시해 교수회와 대표자인 본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김씨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당시 교수회는 서울중앙지법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에 대해 구속적부심을 통해 석방을 ...

    한국경제 | 2021.05.17 16:16 | YONHAP

  • thumbnail
    “생리대 속 뭐가 들었는지 아세요?”444개 생리대 분석 내놓은 위생용품 연구 스타트업 '세잎'

    ... 제한되고 있다는 거센 비판과 함께 2018년 10월부터 생리대 전성분 표시제가 의무화됐다. 하지만 ‘생리대 파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2019년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대 광고 사이트 1644건을 점검해 허위 과대광고 사이트 869건을 적발했다. 국내 유통 중인 생리대 666개 제품 중 약 97%에서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그중에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 유럽물질관리청이 지정한 생식독성물질, 1급성 발암성 물질 &lsq...

    한국경제 | 2021.05.17 15:24 | 조수빈

  • thumbnail
    강다니엘·태영호도 먹었다…요즘 2030에 인기 폭발한 음식

    ... 레시피 도용 논란이 일자 일부 소비자는 배떡 불매운동을 벌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배떡 측은 레시피 도용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배떡을 운영하는 어메이징 피플즈는 지난달 27일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억측과 허위 사실 적시로 가맹점들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어메이징 피플즈는 "레시피 도용 문제로 소송 건에 있어 민형사상 승소한 사실이 있다"며 "당시 재판부는 로제 떡볶이 조리법은 ...

    한국경제 | 2021.05.17 14:46 | 이미경

  • thumbnail
    "빌 게이츠와 불륜" MS 직원의 폭로…다른 여직원에도 추파(종합)

    ... "너랑 만나고 싶다. 나랑 저녁 먹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NYT는 게이츠 부부도 직장에서 만나 결혼하게 된 것이라면서 당시 빌 게이츠는 멀린다의 상사였다고 전했다. 빌 게이츠 대변인은 "부부의 이혼 사유 등에 대한 수많은 허위 사실들이 보도돼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엡스타인과의 만남과 재단에 대한 이야기들은 부정확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또 "둘의 이혼을 둘러싼 유언비어와 추측이 갈수록 괴상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2: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