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01-910 / 9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우승 비결이요? 티오프 전 '8.5대 3.5루틴' 꼭 지키죠"

    ... 한다. 두 번째 샷 클럽도 동반자보다 길게 잡게 마련이다. 대회 첫날 5번홀(350m)에서 두 번째 샷을 할 때 이정은은 쇼트아이언을,신지애는 하이브리드 클럽을 각각 잡았다. 2라운드 9번홀(356m)에서는 신지애가 우드로,허윤경은 아이언으로 두 번째 샷을 했다. 그러나 신지애는 클럽선택 문제에 신경쓰지 않는다. 동반자들보다 긴 클럽을 잡는 것 때문에 스트레스도 받지 않는다. "한 클럽 더 길게 잡으면 되지요,뭐." ◆라운드 전에만 연습한다 골프교습가들은 ...

    한국경제 | 2010.09.20 00:00 | 김경수

  • ▶KLPGA챔피언십 최종순위

    ... 72 68 70) 2.김혜윤 -8 280(68 72 69 71) 3.최나연 -7 281(68 70 72 71) 양수진 (69 72 72 68) 김자영 (72 69 69 71) 김소영 (72 69 69 71) 7.유소연 -6 282(72 70 68 72) 8.홍진주 -4 284(71 72 67 74) 허윤경 (68 71 71 74) 10.홍란 -3 285(71 72 70 72) 이미림 (69 75 73 68) (용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9.19 00:00

  • 신지애, 3R에서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어요"

    ... 까다로웠다”며 “하지만 다행히 파 행진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지애는 이번 대회에서 파5가 길어 이글을 잡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게다가 그린도 빨라 핀에 근접해야 버디를 잡을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다. 동반 라운드를 펼친 허윤경에 대해 “루키이기 때문에 과감하게 플레이를 한 인상적이다”며 “(허)윤경이는 샷도 좋고 퍼트감도 뛰어났다”고 말했다.“아직 (저보다) 어리니까 아이언과 퍼트를 조금만 더 가다듬으면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마지막 라운드에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uone

  • 신지애, 메트라이프·한경 챔피언십 3R 선두

    ... 보여줬다. 전날까지 신지애와 함께 공동 선두에 나섰던 최나연(23·SK텔레콤)은 버디와 보기를 2개씩 맞바꾸며 6언더파 210타(공동 3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공동 3위에는 최나연 외에도 유소연(20·하이마트) 홍진주(27·비씨카드) 허윤경(20·하이마트) 김자영(19·동아제약) 김소영(23·핑골프의류) 등 6명이 몰려 있다.디펜딩 챔피언 이정은(23·호반건설)은 4언더파 212타로 공동 10위에 올랐고 올 시즌 상금 1위 안신애(20·비씨카드)는 1오버파 217타,공동 24위에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sin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신지애 빗속에서도 컴퓨터 샷…"이렇게 많은 갤러리는 처음"

    ... 미래에셋)를 위한 대회였다. 첫날 첫 홀에서 이글로 기선을 잡은 신지애는 단 한 차례도 선두를 내주지 않고 완벽한 우승을 일궈냈다. 19일 88CC 서코스(파72).아침부터 날씨가 흐릿했지만 1만6000여명의 갤러리들이 운집했다. 신지애-허윤경(20 · 하이마트)-김혜윤(21 · 비씨카드)으로 짜인 챔피언조 경기는 첫 홀부터 까치발을 하지 않으면 볼 수 없을 정도였다. 최나연(23 · SK텔레콤)-박유나(23 · 동아회원권)-김소영(23 · 핑골프)조에도 이에 버금가는 갤러리들이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김경수

  • KLPGA 신인왕 도전하는 김자영 프로

    ... 않다.무엇보다 최근 가장 좋아진 건 퍼트다.“어깨로 스트로크를 하고 볼 앞 5㎝ 지점을 타깃으로 퍼트를 하다보니 방향도 좋아지고 컵에 들어갈 확률도 많이 높아졌어요.” 김자영이 라운드 도중 자주 하는 생각은 '실수하지 말자','티샷을 잘 못치면 두번째 샷에서 만회하자','라운드에 집중하자'라고 했다. 김자영이 조윤지 허윤경 등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연초 목표인 신인왕 타이틀을 획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rang

  • [KLPGA챔피언십] 신지애 '명예의 전당 보인다'

    ... 신지애와 함께 공동 선두에 나섰던 최나연(23.SK텔레콤)은 버디와 보기를 2개씩 맞바꾸며 제자리걸음, 6언더파 210타로 공동 3위가 됐다. 공동 3위에는 최나연 외에도 유소연(20.하이마트), 홍진주(27.비씨카드), 허윤경(20.하이마트), 김자영(19.동아제약), 김소영(23) 등 6명이 몰려 있어 1타 차 2위 김혜윤과 함께 4라운드 선두 추격에 나선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이정은(22.호반건설)은 4언더파 212타, 공동 10위에 올랐고 올해 ...

    연합뉴스 | 2010.09.18 00:00

  • [메트라이프·한경 챔피언십 2R] '루키' 허윤경 "동경하던 언니들과 같이 쳐서 기뻐요"

    "처음 네 홀 정도까지는 너무 긴장됐어요. (신)지애,(최)나연 언니와 같이 한번 쳐보고 싶었는데 미국으로 가서 아쉬움이 컸거든요. 하지만 이후에는 안정을 되찾았어요. " '루키' 허윤경(20 · 하이마트)이 17일 2라운드에서 신지애 · 최나연과 같은 조로 경기를 마친 느낌을 이렇게 표현했다. 허윤경은 18일 3라운드에서도 공동 선두인 신지애 · 최나연과 마지막조로 함께 티오프에 나선다. 허윤경은 한때 세 타를 줄이며 최나연과 공동 선두까지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진수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2R] 과연 세계랭킹 3·6위…36홀 동안 보기 1개씩 '무결점 플레이'

    ... 만에,최나연은 3년 전 KLPGA챔피언십 이후 딱 3년 만에 국내 대회 우승을 노린다. 첫날 '노 보기'에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고 단독 선두에 나섰던 신지애는 둘째날엔 열 번째 홀을 지날 때까지 스코어를 줄이지 못했다. 최나연 허윤경(20 · 하이마트)과 동반플레이를 펼친 신지애는 2~9번홀,11~14번홀에서 티샷을 맨 마지막에 할 정도로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11번홀(파4)에서는 이번 대회 들어 첫 보기를 했다. 첫 퍼트가 짧았고 1.2m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경수

  • 갤러리 "역시 명품대회"

    ... 열린 국내 최고 여자골프대회인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를 달렸다. 최나연은 버디 3개,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신지애와 함께 중간 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했다. 국내파인 허윤경(20 · 하이마트)과 김혜윤(21 · 비씨카드)이 3,4위로 뒤를 이었다. 두 선수가 명승부를 펼치는 주말에는 수만명의 갤러리가 골프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동차 아이언세트 등 4억원에 달하는 경품이 쏟아진다. 김진수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