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920 / 9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2R] "휴대폰 벨소리·사진 촬영 제발 좀…"

    ... 한국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인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챔피언십'은 세계랭킹 3,6위 선수와 국내 강호들이 출전한 가운데 명승부가 펼쳐져 갤러리가 많이 몰리고 있다. 대회 2라운드가 열린 17일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신지애-최나연-허윤경 조에는 갤러리가 줄을 지었다. 그러나 옥에 티라고 할까. 휴대폰과 카메라 때문에 자주 경기흐름이 중단됐다. 선수들은 어드레스를 풀고 심지어 갤러리를 향해 '읍소'까지 했다. 신지애의 티샷이 6번홀(파4) 왼쪽 러프에 멈췄다. 카트도로까지는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아들·딸 손잡고 가족소풍 왔어요…명품 샷ㆍ명품 날씨네요"

    ... 주위에 자리를 잡고 계속 걸려오는 전화를 받으면서도 대회장을 지켰다. 한씨는 "한 달에 두세 번씩 88CC에 남 지점장님과 라운딩을 하러 오는데 신지애 최나연 같은 유명 선수가 온다고 해서 같이 '땡땡이'를 쳤다"고 말했다. 허윤경의 6번홀 세컨드 샷이 그린을 지나 러프에 빠지자 남씨는 '파 세이브'에,한씨는 '보기'에 각각 1만원을 걸었고 결국 남씨가 돈을 땄다. 수원 권선구 지역 여성 골프동호회 회원들도 단체로 왔다. 이미경씨(44)는 "개인적으로 이보미의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고경봉

  •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2R] 파5홀 버디 '가뭄에 콩 나듯'

    ... 마친 17일 현재 출전선수들의 파5홀 버디 확률은 12.8%에 불과하다. 신지애는 대회 이틀 동안 여덟 번 거친 파5홀에서 버디를 하나밖에 잡지 못했다. 2라운드에서는 '노 버디'다. 최나연은 파5홀에서 이틀 동안 버디 2개,허윤경은 버디 3개(보기1개)로 '평년작'이었다. 88CC 서코스의 파5홀은 평균 길이가 483m(531야드)로 프로들에게 긴 편은 아니다. 그런데도 파5홀에서 버디가 가물에 콩 나듯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임진한 프로는 "그린 뒤쪽이 앞보다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신지애ㆍ최나연 2R 공동 선두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이틀째인 17일 용인 88CC에는 평일임에도 2000여명의 갤러리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관람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허윤경 선수가 18번홀에서 퍼트하고 있다. 그 뒤로 신지애 선수의 모습이 보인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편집부2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경 챔피언십 1R] 이글…이글…이글…이글…난코스 무색케 한 '별들의 전쟁'

    ... 어프로치샷이 그린을 벗어난 것은 9번홀이 유일했다. 그린적중률 94.4%의 고감도 샷이었다. 신지애의 라이벌은 역시 미국에서 온 최나연이었다. 최나연은 화려하지 않았지만 차곡차곡 스코어를 줄여가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허윤경(20 · 하이마트) 김혜윤과 함께 공동 2위다. 선두 신지애와는 2타차다. 최나연도 보기 없이 버디만 전 · 후반에 두 개씩 잡았다. 허윤경은 급한 내리막인 14번홀(파4 · 368m)에서 두 번째 샷이 홀에 들어가 이글을 잡았다. ...

    한국경제 | 2010.09.16 00:00 | 김경수

  •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1라운드... 신지애 단독 선두

    ... 만약 신지애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KLPGA 명예의 전당 입회 포인트인 100점을 모두 획득하게 돼 구옥희, 박세리에 이어 3번째 영광을 차지하게 됩니다. '코리아 원 투 펀치'인 최나연도 이름값을 톡톡히 하며 4언더파로 허윤경, 김혜윤과 함께 공동 2위로 첫 라운드를 마쳤습니다. "구름 한점 없는 가을 날씨 속에서 우리 선수들이 갖고 있는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좋은 컨디션으로 대회가 잘 진행되고 있다. 다만 변별력 높이기 위해 코스 세팅 어렵게 ...

    한국경제TV | 2010.09.16 00:00

  • thumbnail
    조윤지ㆍ이정민ㆍ양수진 "10대 돌풍 기대하세요"

    ... 주목된다. 이승현(19 · 하이마트)은 아직 우승 기록은 없지만 신인왕 포인트에서 2위를 달리며 선두 조윤지를 바짝 쫓고 있다. 아이언샷 정확도가 높고 퍼트도 상위권에 들어 대회마다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국가대표 출신의 허윤경(20 · 하이마트)도 루키로 언제든지 우승할 실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허윤경은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김보배에게 아깝게 연장전에서 패했다. 이미림(19 · 하나금융)도 하반기 들어 페이스를 끌어올리며 신인 활약에 힘을 보태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진수

  • [대우증권골프] '가을 여자' 서희경 선두

    ... 이유로 기권했던 안신애는 2주 연속 1라운드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김초희(18)가 3언더파 69타로 단독 3위에 오른 가운데 안신애와 대상 포인트 부문 선두 다툼을 하는 이보미(22.하이마트)가 2언더파 70타를 쳐 허윤경(20.하이마트), 조영란(23.요진건설)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 안신애가 218점, 이보미는 212점으로 1,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주 현대건설 서울경제오픈 우승을 차지한 이정은(22.호반건설)은 ...

    연합뉴스 | 2010.09.10 00:00

  • 조윤지 선두…서희경도 막지 못한 '10대 돌풍'

    ... 이름을 올렸다. 페어웨이 안착률 부문 선두(85%)인 이승현은 이날 페어웨이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 디펜딩 챔피언 이보미(22 · 하이마트)는 홍란(24 · MU스포츠) 등과 함께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6위로 경기를 마쳤다. 루키 허윤경(20 · 하이마트)도 5타를 줄이며 공동 11위(5언더파 139타)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신인 돌풍'에 동참했다.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미녀 골퍼' 마리아 베르체노바(러시아)는 이날 한 타를 줄였으나 중간합계 6오버파 150타(공동 ...

    한국경제 | 2010.08.20 00:00 | 김진수

  • thumbnail
    KLPGA 춘추전국시대…스폰서 효과도 평준화

    ... 유소연(20)의 소속사인 하이트와 하이마트는 후원효과가 상대적으로 줄었다. 올 시즌은 절대강자가 없어 '스폰서 효과'도 평준화되는 양상이다. 시즌 초반만 해도 KLPGA투어에서 하이마트의 독주가 예상됐다. 하이마트는 루키 이승현(19) 허윤경(20) 표수정(21) 장민정(19)을 비롯해 16명의 선수를 보유한 '거대 구단'. 한 대회에 보통 108명(3명은 아마추어,3명은 초청선수)이 출전하기 때문에 15% 정도가 하이마트 선수인 셈이다. 게다가 유소연 이보미(22) ...

    한국경제 | 2010.06.30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