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41-949 / 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언더파 단 2명뿐 … 한국여자오픈 첫날

    ... 속이다. 16일 경기도 용인의 태영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리더 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무명'서보미(27).그는 이날 보기없이 버디만 2개 잡고 2언더파 70타를 기록하며 아마추어 국가대표 허윤경(18.대원외고)을 1타차로 따돌렸다. 서보미는 강릉대 재학시절인 2001년 대학연맹전에서 우승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LPGA 2부투어인 퓨처스투어에서 2005년까지 뛰었던 선수 108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첫날 언더파를 친 선수는 ...

    한국경제 | 2008.05.16 00:00 | 김경수

  • [KB여자골프] 안선주, 이틀 연속 단독 선두

    ... 너무 놀랐다. 보기를 했다고 실망하기보다 더블보기까지 갈 뻔했던 것을 보기로 잘 막았다고 위안을 삼고 마지막 라운드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일희(20.한의유통)와 정미희(19)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3위에 올랐고 남민지(20.LIG)가 4언더파로 5위를 달렸다. 김하늘(20.코오롱)은 2언더파 142타로 아마추어 허윤경(18.대원외고)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자리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8.05.10 00:00

  • thumbnail
    '홍두깨 그립' 좋아요 !…지유진 "떨림 사라져 퍼팅도 안정"

    ... 우승'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지금까지 3연속 우승 기록은 구옥희 2회(KLPGA선수권,쾌남오픈),박세리(서울여자오픈),강수연(하이트컵) 등 3명이 네 차례 달성한 바 있다. 남민지(20.LIG),정미희(18),아마추어 허윤경(18.대원외고3) 등이 3언더파 69타로 공동 4위다. MC스퀘어컵크라운CC여자오픈 우승자인 오채아(19.하이마트)는 17번홀까지 1언더파,지난주 휘닉스파크클래식 챔피언 김하늘(20.엘로드)은 17번홀 현재 1오버파를 기록 중이다. ...

    한국경제 | 2008.05.09 00:00 | 한은구

  • [골프계] 호주골프학교 배재희 등 후원

    ○…호주 골프교육학교 'AGA'(Australasian Golf Academy)는 일본여자프로골프에서 뛰고 있는 배재희(24)와 여자국가대표팀 주장 허윤경(18·대원외고)을 후원하기로 했다. 배재희는 2002년 프로가 된 뒤 2006년 JLPGA투어 시드를 받은 유망주다. 아마추어 허윤경은 AGA로부터 골프용품을 지원받는다.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송암배 아마선수권… 김영수ㆍ허윤경 우승

    ... 버디를 잡아 이겼다. 1타 차 2위로 최종라운드에 들어간 김영수는 15번홀에서 행운의 이글을 기록하며 극적인 동타를 이뤘다. 3위는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친 국가대표 김비오(신성고2)가 차지했다. 여자부에서는 국가대표 상비군인 허윤경(대원외고2)이 합계 5언더파 211타로 2위 국가대표 최혜용(예문여고2)을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한정은(제주여중3)이 합계 이븐파 216타로 3위를 했다. 남자 초등부에서는 이태완(여의도초6)이 우승해 올해 3관왕을 ...

    한국경제 | 2007.08.24 00:00 | 한은구

  • [고교골프] 유준형, 남고부 2관왕

    ... 임페리얼레이크골프장(파 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고부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2라운드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유준형은 단체전에서도 경신고를 우승으로 이끌어 트로피 2개를 품에 안았다. 여고부에서 71타를 친 강다나(대전체고)는 합계 3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지만 단체전 우승은 개인전 공동2위(142타)에 오른 허윤경이 선전을 펼친 대원외고에 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7.04.26 00:00

  • [여자아마골프선수권] 유소연, 초대 챔피언

    ... 출발했지만 13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 버디를 낚아 안정을 되찾았다. 유소연과 아시안게임에 함께 출전해 단체전 금메달을 땄던 최혜용은 전반에 보기와 버디를 맞바꾼 뒤 후반 파행진을 벌였지만 17번홀(파4)에서 보기를 저지르며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허윤경(대원외고)은 5오버파 221타를 쳐 김도연(한영외고), 장수화(대원외고)와 동타를 이뤘지만 최종일 성적에서 앞서 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7.04.12 00:00

  • [판교 민간분양] '풍성신미주' 당첨자

    ... 620306 108 501 이성배 660425 108 504 조덕순 650614 108 601 허광식 620220 108 604 최윤희 681105 108 701 박강희 670419 108 704 허윤경 691220 108 801 유종균 640515 108 804 양환용 620108 108 901 박영기 590926 108 904 김승욱 650212 108 1001 임복순 511210 108 1004 ...

    한국경제 | 2006.05.04 00:00 | kkh

  • [함께 풀어봅시다] (61회) '비과세상품'

    ... 구좌동 1302번지 동신APT 102동 302호 이영림 ▲2등 = △서울 영등포구 신길2동 47의22 박홍서 △울산시 동구 동부동 동부APT 117의1501 박혜진 △서울시 송파구 거여1동 현대1차APT 102동 502호 허윤경 ▲3등 = △경기 오산시 누읍동 470번지 이재훈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7의13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예산부 엄춘광 △대전시 동구 판암동 주공APT 506동 1403호 우정현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79의3 양세중 ...

    한국경제 | 2002.09.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