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몽준 이사장, 아동복지시설 찾아 축구공 선물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왼쪽 세 번째)이 설을 앞둔 9일 허정무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네 번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첫 번째)과 함께 서울 관악구 동명아동복지센터를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하기 힘든 아이들을 격려하고 축구공과 과일 등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정 이사장과 허 이사장, 김 부회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을 지키기 위해 아이들이 생활하는 컴퓨터실과 세미나실 등을 밖에서 살펴본 뒤 선물을 ...

    한국경제 | 2021.02.09 17:51 | 이지현

  • [인사]중부지방국세청 6급 이하 직원 전보

    ... 국세조사관 윤병현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체납징세과 국세조사관 윤희상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체납징세과 국세조사관 이성훈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체납징세과 국세조사관 이준서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체납징세과 국세조사관 허정무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재산법인세과 국세조사관 강수림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재산법인세과 국세조사관 김민규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재산법인세과 국세조사관 김유창 중부지방국세청 이천세무서 재산법인세과 국세조사관 김정희 ...

    조세일보 | 2021.01.11 17:18

  • thumbnail
    [사진톡톡] '올해의 사진'

    ... MVP를 차지하는 등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으로 등극하게 됩니다. A조 조별 예선 한국과 경기를 펼쳤던 그는 24년 뒤 남아공월드컵에서 감독으로서 한국과 다시 한번 맞대결을 펼칩니다. 1986년엔 선수로, 2010년엔 감독으로서 맞대결을 펼친 허정무 전 감독은 "선수로선 까다로웠고 지도자로선 만만치 않은 승부사"였다고 그를 추억하기도 했습니다. 2020년 한 해가 이렇게 슬픔만이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행진을 벌이던 ...

    한국경제 | 2020.12.12 06:30 | YONHAP

  • 안녕! 축구영웅 마라도나…펠레 "언젠가 하늘에서 함께 공차게 될 것"

    ... 대표팀에서 고인과 감독, 선수로 지냈다. 포르투갈 출신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트위터에 “세계는 영원한 천재와 작별했다. 당신을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썼다. 대한축구협회도 소셜미디어에 추모 메시지를 게시했다. 1986년 마라도나와 월드컵에서 맞붙었던 허정무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65)은 “축구계의 슈퍼스타, 태양이 졌다”며 애석해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26 17:46 | 조희찬

  • thumbnail
    선수·감독으로 마라도나와 대결한 허정무 "만감이 교차"

    "선수로선 까다로웠고 지도자로선 만만치 않은 승부사…자기 관리에선 교훈 남겨" 심장마비로 향년 60세에 세상을 떠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소식에 국내 축구인 중 남다른 인연이 있는 허정무(65)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않았다. 허 이사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마라도나의 별세 소식을 듣고 옛 생각이 나며 만감이 교차했다. '선수 시절 상대했던 세계적인 스타들이 왜 이렇게 빨리 가나' ...

    한국경제 | 2020.11.26 16:57 | YONHAP

  • thumbnail
    하늘로 떠난 마라도나, 대한민국과 함께 했던 추억 [엑's 이슈]

    ... 세계가 애도를 표했고 우리나라 역시 축구계 전설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발렌시아의 이강인도 SNS로 그를 추모했다. 마라도나와 대한민국의 추억이 많았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대한민국과 만난 마라도나는 당시 허정무 선수의 육탄방어를 당하는 사진이 화제를 모았다. 당시에 대한민국은 아르헨타에게 1-3으로 패했다. 마라도나는 1995년엔 대한민국을 방한했다. 대한민국 대표팀과 보카주니어스의 친선경기 당시 방한한 마라도나는 대한민국에서도 가장 큰 주목을 ...

    한국경제 | 2020.11.26 1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벤투호 vs 김학범호 9일 첫 대결…형만 한 아우 있을까? 없을까?

    ... 8월 21일에는 서울아시안게임을 앞둔 올림픽 대표팀이 동대문운동장에서 한국 88팀(국가대표 2진)과 평가전을 치러 박경훈과 최순호가 골맛을 본 올림픽 대표팀이 2-1 승리를 따내기도 했다. 당시 올림픽 대표팀에는 이태호, 변병주, 허정무, 조광래, 박창선, 조영증, 조병득 등이 뛰고 있어 무늬만 '올림픽 대표팀'이었다. 88팀은 1988년 서울올림픽에 대비한 국가대표 2진 개념이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때부터 올림픽 대표팀의 연령 제한(U-23)이 시작된 ...

    한국경제 | 2020.10.07 07:00 | YONHAP

  • thumbnail
    김호곤·조영증·박성화, FIFA 센추리클럽 등재…한국 선수 13명

    ... 김태영(104경기), 이동국(104경기), 황선홍(102경기), 박지성(100경기)이다. 축구협회는 자료가 없거나 불분명했던 1980년대까지의 국가대표팀 경기 기록을 조사해 지난달 FIFA에 보냈다. 명단에 새로 등재된 세 사람 외에도 허정무(65)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과 조광래(66) 프로축구 대구FC 대표이사가 100경기 이상 출전한 사실이 확인됐지만, 이들의 기록은 인정되지 않았다. 허 이사장은 103경기 중 12회, 조 대표이사는 100경기 중 6회 ...

    한국경제 | 2020.07.23 15:21 | YONHAP

  • thumbnail
    K리그2 대전, 코로나19 속 혈액 수급난 돕는 헌혈 캠페인

    ...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이 지원한 헌혈 버스에서 구단 임직원뿐 아니라 공식 서포터스인 대전러버스 회원, 대전월드컵경기장 입주 기관인 대전어린이회관과 차량 등록사업소 임직원도 헌혈했다. 허정무 이사장은 "헌혈자 감소로 혈액 수급의 어려움이 이어지는데, 작은 정성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동참해 주신 분들께 감사하며,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많은 분이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6 14:4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개막] ① 늦은 출발, 더 뜨거운 '그라운드 전쟁'…8일 팡파르

    ... K리그2로 추락했고, 올해 승격을 위해 설기현 감독을 영입하며 와신상담을 노린다. 하나금융그룹을 모기업으로 삼아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재출발하는 대전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첫 원정 16강 진출을 지휘한 허정무 전 대표팀 감독을 이사장으로 영입하고 황선홍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여기에 창단 이후 처음 2부리그 강등의 쓴맛을 본 제주는 광주FC와 성남FC의 승격을 이끌었던 '승격 전도사' 남기일 감독을 영입해 1부리그 복귀에 도전한다. ...

    한국경제 | 2020.05.04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