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2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vs미얀마' 월드컵 예선 2차전 중계로 '끝까지 간다' 결방

    ... 방송되던 ‘JTBC 뉴스룸’은 이날 오후 7시 40분에 전파를 탄다. 방송 분량도 기존 2시간이 아닌 1시간 축소 방송된다. 오후 9시40분 방송 예정이던 ‘끝까지 간다’는 결방된다. 오후 11시에 편성된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정상 방송된다. 이날 경기는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임경진 캐스터와 허정무 해설위원이 진행을 맡았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JTBC

    텐아시아 | 2015.06.16 17:30 | 최보란

  • 슈틸리케호 곽태휘 "노장? 실력 안되면 스스로 포기!"

    ...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의 첫발을 시작하는 슈틸리케호에 최고참으로 참가한 곽태휘는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가장 연장자일 뿐만 아니라 월드컵에 대한 아쉬움이 많아서다. 곽태휘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앞두고 '허정무호'에 합류해 생애 첫 월드컵 무대를 밟을 희망에 부풀었지만 월드컵 개막을 코앞에 둔 그해 5월 벨라루스와 평가전에서 무릎을 다쳐 허망하게 귀국했다.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홍명보호'의 일원으로 ...

    연합뉴스 | 2015.06.09 09:46

  • thumbnail
    JTBC, 러시아 월드컵 한국 미얀마전 16일 단독중계

    ... 예선 G조에 배정되어 있다. 한국은 2016년 3월 29일까지 홈 앤 어웨이로 총 8경기를 치른다. 조 1위를 기록할 경우 한국은 자동으로 최종예선에 오른다. 2위에 오를 경우 다른 조 2위 팀들과 승점 등 기록 비교를 통해 상위 4개 팀 안에 들어야만 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한국 팀의 첫 경기는 임경진 캐스터와 허정무 해설위원의 진행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JTBC

    텐아시아 | 2015.06.05 17:47 | 장서윤

  • thumbnail
    수백억에서 천억대…스포츠 이젠 '巨富스타'

    ... 1979년 한국 최초로 분데스리가에 진출한 '갈색폭격기' 차범근이 레전드 격이다. 오늘날까지도 많은 독일선수와 독일 국민들의 뇌리에 남아있던 차범근과 그의 활약에 자극받아 1980년 네덜란드 PSV에인트호벤에 입단한 허정무 이후 우리나라 선수들의 해외진출은 일본 위주였다. 지난 1992년 일본의 프로축구리그 J리그가 발족하자 고정운, 황선홍, 서정원, 홍명보 등 당대 우리나라 최고의 선수들이 일본러시가 이어졌다. 이후 2000년 대한축구협회의 주도 ...

    한국경제 | 2015.02.01 09:43 | 김현진

  • 프로축구연맹 부총재에 허정무 선출

    허정무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60)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로 선출됐다. 프로연맹은 19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5년 제1차 이사회 및 총회를 열어 허정무 전 축구협회 부회장을 신임 부총재로 뽑았다. 프로연맹 부총재 자리는 지난해 1월 김정남 전 부총재가 OB축구회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1년 넘게 공석이었다. 권오갑 프로연맹 총재는 허 전 축구협회 부회장을 부총재 후보로 제청했고, 이날 총회 자리에서 승인을 받았다. 신임 ...

    한국경제 | 2015.01.19 16:34 | 김정훈

  • thumbnail
    축구선수 조찬호, 인생의 제 2 서막을 열다

    ... 근황을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Q. 축구선수를 하게 된 계기는 어떻게 되는가? 어렸을 때부터 공차는걸 좋아하고 즐겨했어요. 본격적으로 시작하게된 건 초등학교때예요. 축구인재로 발탁돼 훈련을 받기 시작했고 고등학교 때 우리나라 최초로 허정무 감독님이 만드신 용인축구센터에 스카웃되서 축구로 완전히 진로를 바꿨죠. 그 후 연세대학교에 입학해 축구를 해오다가 계속되는 부상으로 재활시간이 많아지고 힘든 순간이 많았어요. 감사하게도 대학교 4학년때 쯤 부상도 줄어들고 경기에 ...

    한국경제 | 2014.10.16 11:43

  • 韓축구 스리백 부활하나…슈틸리케 "전술은 유연하게"

    ... 수비 때 상대의 수비형 미드필더, 수비수에게 상당한 부담을 주는 전방 압박술이었다.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한국은 센터백 3명을 포진하고 수세 때는 수비수의 수를 5명으로 늘리는 3-4-3 전술을 구사했다. 한국은 2007년 허정무 감독이 사령탑에 앉은 이후 조광래, 홍명보 감독을 거치면서도 줄곧 4-2-3-1 전술을 고집해왔다. 슈틸리케 감독은 "현대 축구에서 중요한 것은 전술의 유연성"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유연한 전술에 적응해야 ...

    연합뉴스 | 2014.10.07 17:48

  • [아시안게임] 36년만의 남북 축구 결승전…이번엔 승부 가리자

    ... 우승으로 부활의 시대를 열어가려는 열망이 높다. ◇ 36년 전 '공동우승'의 기억 = 1978년 방콕 대회는 준결승 리그에서 1위를 한 팀끼리 단판 결승전을 벌이는 방식으로 금메달의 주인을 가렸다. 차범근, 허정무 등을 앞세운 한국은 준결승 리그에서 3승 무패의 전적으로, 북한 역시 2승 1패로 각 조 1위를 차지, 결승에서 격돌했다. 남북대결로 치러지게 된 결승전은 엄청나게 큰 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그래서였을까. 양 팀은 패배가 ...

    연합뉴스 | 2014.10.01 11:43

  • thumbnail
    [인천 아시안게임] 한국 축구 골~골~ 36년만에 AG 결승서 '南北 대결'

    ... 동안 득점이 나지 않은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연장 전반 5분 북한의 정일관이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36년 전 방콕 대회에서 열린 ‘남북 대결’에선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당시 한국은 차범근 허정무 등 걸출한 스타 플레이어들을 앞세워 대회 첫 금메달을 노렸고 북한도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8강 진출 이후 최고 전성기를 구가하며 우승을 목표로 내세웠다. 하지만 양팀은 패배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맥 빠진 경기로 일관했고 0-0 ...

    한국경제 | 2014.10.01 01:52 | 최만수

  • thumbnail
    연예인 vs 축구 국가대표 경기, 심권호-정준호 등 출동 '송종국은?'

    ... 정준호 이광기 방송인 조영구 등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또한 송종국 선수는 국가대표 출신 선수지만 최근 예능 스타로 떠오르고 있어 연예인 올스타팀에 합류할 예정이라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한편 국가대표 출신 선수팀으로는 허정무 신태용 최인영 김용세 등이 리그에 참여하는 국내 유‧청소년과 아시아 16개국에서 온 어린이들을 응원하는 뜻 깊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출처: MBC '라디오 스타'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4.08.04 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