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샤라포바·윌리엄스, 온라인 테니스 게임 첫판서 탈락

    ... 대회 우승은 테일러 프리츠(미국)와 미국 소셜 미디어 유명인 에디슨 레이 조에 돌아갔다. 이들은 결승에서 니시코리 게이(일본)와 DJ인 스티브 아오키(미국) 조를 6-4로 꺾었다. 프리츠-레이 조는 상금 100만달러를 노 키즈 헝그리 재단에 기부했다. 올해 2월 은퇴한 샤라포바는 대회 시작에 앞서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손목 보호대를 착용한 사진과 함께 '경기 시간이 됐다. 이것(손목 보호대)이 쓸모 있을 것 같지는 않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

    한국경제 | 2020.05.04 17:49 | YONHAP

  • thumbnail
    안젤리나 졸리·카일리 제너 등 美 스타, 코로나19 극복 위해 기부 행렬 [종합]

    ...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유명 스타들이 기부에 동참해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 미국 매체 피플에 따르면 배우 안젤리나 졸리는 100만달러(약12억원)를 NGO 단체인 '노 키드 헝그리'에 기부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이번주만 해도 전세계에서 10억명의 아이들이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인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식량 지원으로 살아가는 2200만명 아이들을 포함한 ...

    텐아시아 | 2020.03.26 14:05 | 노규민

  • thumbnail
    정봉주 "민주, 통합 관련해 일방 통보…애당초 협상 뜻 없어"

    ... '순한 맛 라면'에 표현하며 "때론 매운맛을 좋아하는 분들이 정의당에 비례 표를 던져 왔는데, 열린민주당이 그 표를 왕창 가져왔기 때문에 정의당의 선거가 최악의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손 의원은 열린민주당을 '헝그리 복서'라고 표현하면서 "저 사람들(민주당)이 열린민주당을 무시하지 못하게 세를 늘리고 실력을 키우고 단단하게 만드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의 정당득표율) 25%는 자신 있다"며 "12명은 반드시 당선시키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3.24 22:35 | YONHAP

  • thumbnail
    '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 담도암으로 별세…향년 63세

    ... 맡은 이 영화는 그해 한국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했고, 고인은 이 영화로 '제2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도 받았다. 이후 '어른들은 몰라요', '공룡 선생'과 애니메이션 '헝그리 베스트 5'(1995) 등을 연출하며 1980~90년대를 대표하는 청춘 영화감독으로 자리잡았다. 2000년대에는 '비무장지대 DMZ'와 '굿 럭'을 제작했다. 영화 연출 외에도 작가로 활동하며 소설 ...

    HEI | 2020.02.08 21:10 | 최민지

  • thumbnail
    임희정 "라이벌은 나를 뛰게 만드는 원동력…작년 하반기 3승 여세 이어갈 것"

    ... 2000년생인 임희정은 풍족함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밀레니얼 세대’다. 하지만 또래처럼 지난 시즌 초반 자신의 부진을 웃어넘길 여유가 없었다. “독하게 공을 쳤다”는 그는 “헝그리 정신을 알 것 같다”고도 했다. ‘닮고 싶은 스윙 1위’로 동료들이 꼽기도 한 그의 스윙은 독학으로 완성됐다. 스윙을 영상으로 찍어 수만 번 돌려본 결과물이다. “‘스윙...

    한국경제 | 2020.01.27 15:11 | 조희찬

  • thumbnail
    배달의민족 품은 독일 배달 앱 딜리버리히어로…8년간 35개 업체 M&A로 성장

    ...내 1위 배달 앱(응용프로그램) 서비스 배달의민족을 인수한 딜리버리히어로는 2011년 5월 독일 베를린에 설립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이 회사는 인수합병(M&A)을 통해 성장했다. 지금까지 독일 리퍼헬트, 영국 헝그리하우스 등 35개 기업을 사들였다. 한국 기업 중에는 배달의민족에 앞서 2012년 국내 배달 앱 2위 업체 요기요와 2014년 3위 업체 배달통을 인수했다. 현재 40개국에서 28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철저히 현지화 ...

    한국경제 | 2019.12.22 17:09 | 심은지

  • thumbnail
    쉼표 없는 도전자 박항서 "지난 일은 추억…도전은 감독의 인생"

    ... 생각한 적이 있었다. 내가 베트남에서 축구 감독을 하는 것에 대한 관심도 있을 것이다. 베트남 축구를 평가절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히 기술적으로는 한국보다는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패배 의식에 대한 '헝그리 정신'이 강하다. 그라운드에서 강하게 싸우려는 전투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모습들이 한국의 기성세대들이 볼 때는 몇십년 전 한국 축구의 모습을 보는 것 같은 추억을 주는 듯하다. -- 다음에 한국 대표팀 감독을 맡고 ...

    한국경제 | 2019.12.17 12:51 | YONHAP

  • thumbnail
    '배달의민족' 인수한 DH 주가 폭등…올해 매출 2조 전망

    ... 10만 개를 돌파하는 등 급성장했다. 기업 상장은 2017년 6월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서 이뤄졌다. DH는 배달 서비스 업체를 인수·합병하는 방식으로 성장해왔다. 2012년 독일 업체 리퍼헬트를 인수한 데 이어 영국의 헝그리하우스, 터키의 예멕세페티 등을 인수했다. DH는 국내에서도 2011년 자회사를 설립해 요기요를 선보였고, 이후 배달통과 푸드플라이를 인수하는 등 빠르게 확장해왔다. DH는 베를린에 본사를 두고 있는 독일 기업이지만, 정작 독일에서는 ...

    한국경제 | 2019.12.14 02:20 | YONHAP

  • "중견기업 육성 위해 기업가 정신 교육 강화를"

    ... 선진화 방안, 기업 인수합병(M&A), 해외 진출 등의 주제를 깊이있게 다룰 예정이다. 가업승계를 연구해온 김선화 한국가족기업연구소 소장은 “2~3세대는 1세대가 키워놓은 회사를 전문성을 갖춘 중견기업 이상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부담이 크다”며 “헝그리 정신과 강한 리더십을 갖췄던 1세대에 비해 2~3세대는 그렇지 않은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1 17:15 | 서기열

  • thumbnail
    뉴요커 사로잡은 韓 단색화…"마대 활용한 修行 예술"

    ...며 “배고픔의 상징인 마대 자루를 선택해 진짜 수행하듯 쉼 없이 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외 화단에서는 내 그림을 ‘단색화’라고 부르지만 굳이 이름을 붙인다면 ‘헝그리 아트’”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그의 작품에는 금욕적인 아우라가 배어 있다. 자신을 강하게 억제하고, 욕심을 드러내지 않고 무화시켰기 때문이다. 하 화백은 “욕심을 버리고 무심(無心)의 경지에서 ...

    한국경제 | 2019.11.10 17:02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