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헝그리 정신"...매드타운 이건X대원, '더 유닛' 합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매드타운 이건, 대원 / 사진=KBS2 ‘더 유닛’ 매드타운 이건, 대원이 리부팅됐다. 4일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다. 매드타운은 2014년 엠블랙의 동생으로 주목받으며 데뷔한 그룹이다. 활동을 이어오던 중 소속사 대표가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리며 매드타운에 대한 지원이 끊겼다. 이건은 “연습실 대관을 해서 연습을 했다. 회사가...

    텐아시아 | 2017.11.04 21:31 | 현지민

  • thumbnail
    '역모:반란의 시대' 리얼 무협 액션의 새 지평 연다

    ... 역모의 주인공인 이인좌 역엔 젠틀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로 대중의 뇌리에 각인됐던 김지훈이 이름을 올렸다. 그는 기존 배역들을 떨쳐내고 차갑고, 카리스마 넘치는 남성미를 스크린 위에 수놓을 예정이다. 김지훈은 "저예산 영화라 헝그리 하게 찍었다. 당시 소속사가 없는 시기라 손수 운전을 하고 지방 촬영을 다녔다. '매니저는 정말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해인과 대림을 하고 죽여야 하는 역할인데 워낙 맑고 순수한 ...

    HEI | 2017.10.26 14:13 | 김예랑

  • thumbnail
    '역모' 김지훈 "저예산 영화, 헝그리하게 찍어…소속사 없어 손수 운전도"

    ...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김홍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지훈은 이 영화에서 조선의 왕을 노리는 이인좌 역할을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지훈은 "저예산 영화라 헝그리하게 찍었다. 당시 소속사가 없어 손수 운전을 하고 지방촬영을 다녔다. 매니저는 정말 소중한 존재구나하고 생각했다. 그때 느꼈던 감정이 떠오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조재윤은 "지금 보니 저걸 왜 했나 싶다. ...

    HEI | 2017.10.26 11:15 | 김예랑

  • thumbnail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구글 최대 과제는 대기업병 고치는 것"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사진)가 “구글의 최대 과제는 대기업병을 고치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30일 게재된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기업이 성장하더라도 헝그리 정신으로 뭉친 작은 회사처럼 계속 행동할 수 있느냐가 최대 과제”라고 했다. 피차이 CEO는 “회사가 성장해도 계속 야심적인 목표에 매진하는 기업도 있지만, 많은 기업은 작은 변화에 ...

    한국경제 | 2017.10.01 15:43 | 오춘호

  • thumbnail
    '헝그리 골퍼' 박정민, 인생역전 꿈꾸다

    국가대표 상비군을 반납하고 프로가 됐다. 19세 나이에 한국프로골프(KPGA) 정규 투어에 입성했다. 타이거 우즈가 부럽지 않았다. 빨리 우승해 우즈와 맞짱을 뜨자는 생각만 머리에 가득했다. 우상을 만드는 대신 스스로 우상이 되고 싶었다. 하지만 그해 한 번도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손에 쥔 상금은 161만원 남짓. 투어 시드도 날아갔다. 4년간 출전권을 잡지 못하고 ‘야인’ 생활을 했다...

    한국경제 | 2017.09.08 18:33 | 이관우

  • thumbnail
    1억 3000만 홀렸다! 스페인 모바일게임사 '랩케이브'

    ... '린스타트업(Lean startup)'이란 책이 유행했다. 철저한 시장 조사와 충분한 자본을 준비한 후에 크게 시작하는 것이 아닌, 급변하는 시장에 맞게 작고 빠르게 시작하여 성장과 변화를 거듭하는 방법이다. 한 마디로 완벽한 시작보다는 헝그리 정신과 신속함으로 생존하는 전략이다. 랩케이브게임즈(Lab cave games)는 린스타트업이 소개된 2012년, 오스카 가르시아 바로(Óscar García Baro 1979년생)와 페르난도 가르시아...

    게임톡 | 2017.09.01 09:54

  • thumbnail
    [What If②] 이희진, 운명 같은 우연을 만나다

    ... 노력했던 것이 나중에는 나도 모르게 연기의 호흡을 만들더라.” “대학로에서 빠듯한 돈을 받아가면서 실질적인 경험과 공부 그리고 남들은 절대 못하는 것을 다 경험했다. 그리고 베이비복스 이희진에서 벗어나서 사람 대 사람으로 정말 헝그리한 분들도 만났고, 톱스타 분들도 만났고, 그때 느꼈다. 소위 사람을 구경한다고 그러지 않나. 그것이 그렇게 재밌고 즐거운 일인지 몰랐다. 관찰을 하게 되고. 사람 냄새 나는 것이 너무 좋았다. 대학로에서 길거리에 앉아 소주와 라면 ...

    bntnews | 2017.08.25 12:39

  • thumbnail
    신조가 신화를 낳습니다!

    ... 시작할 때 구성원들에게 강조한 일에 대한 자세라고 합니다.  즉 마인드 세팅(Mind Setting)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기흥공장은 30년이 지난 지금도 회의를 시작할 때 이 신조를 외친다고 합니다. 구성원들에게 헝그리 정신을 고무하고 초심을 상기시키기 위함일 것입니다. 이 신조를 소개합니다. '안 된다는 생각을 버려라' ' 큰 목표를 가져라' '일에 착수하면 물고 늘어져라' '지나칠 정도로 정성을 다하라' '이유를 찾기 전에 자신속의 원인을 찾아라' ...

    글방 | 2017.08.07 09:03

  • thumbnail
    "실리콘밸리 성공 뒤엔 스탠퍼드-UC버클리 경쟁 있었다"

    ... 도전한다”고 말했다. ‘상놈’ 문화도 중요한 동력 중 하나다. ‘신사’들이 모여있는 뉴잉글랜드 같은 동부가 아니라 이민자들이 밀집한 서부에서 혁신이 일어난 이유는 ‘헝그리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황 교수는 “세르게이 브린(구글 창업자)은 옛소련 출신이고 일론 머스크(테슬라 창업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제리 양(야후)은 대만에서 건너왔다”며 “단일민족이란 ...

    한국경제 | 2017.07.25 19:57 | 박동휘

  • thumbnail
    '패셔니스타' 안신애 "복장 규제? 틀 잡는 것은 좋죠"

    ... 됐다. 외모에 관심이 집중되기는 했지만, 안신애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안신애는 "일본 팬들은 운동선수를 스포츠를 하면서 즐거움을 주는 존재로 생각하는 것 같더라"라며 "사실 한국에서 운동선수는 헝그리 정신으로 운동만 해야 한다는 시선이 많아서 저 같은 캐릭터가 눈에 띄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제 기사에 악성 댓글이 많이 달린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처음에는 정말 속상했지만, 지금은 익숙하다"며 "그래도 ...

    연합뉴스 | 2017.07.21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