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51-1455 / 1,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애니메이션영화 쏟아진다 .. '홍길동95/헝그리 베스트5' 등

    부모와 자녀가 함께 즐길수 있는 가족용 애니메이션 영화 3편이 연말 극장가를 장식한다. 한국적 캐릭터를 내세운 돌꽃컴퍼니의 "홍길동 95" (24일 개봉)와 스포츠를 소재로 한 영프로덕션의 "헝그리 베스트5" (23일), 월트디즈니의 3차원 컴퓨터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23일)가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 이들 작품은 한국과 미국의 만화영화 수준을 비교하고 손으로 그린 순수 애니메이션과 첨단 컴퓨터 그래픽기법의 차이를 확인해보는 기회를 ...

    한국경제 | 1995.12.09 00:00

  • [문화산업시대를 연다] (7) 만화/캐릭터 .. 고부가상품

    ... 이달5일 개봉된 "붉은매"의 대원동화(대표 안현동)도 아시아와 유럽 지역으로 배급망을 확대하고 있으며 비디오 TV시리즈를 통한 세계진출에 나섰다. 또 "둘리의 배낭여행"(선우엔터테인먼트), "마술피리"(서울무비), "헝그리 베스트5" "소나기" "소년병 바우"(이상 영프로덕션), "아마게돈" 등이 해외무대를 겨냥하고 있다. 케이블TV 만화채널인 투니버스도 프로그램공급뿐만 아니라 영상소프트 산업 전반에 걸친 제작기법과 머천다이징등 관련산업의 활성화에 ...

    한국경제 | 1995.08.07 00:00

  • 만화영화 캐릭터사업 활기..멀티미디어/게임SW용 개발 수출

    ... 멀티미디어개발의 후반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롤플레잉" "액션격투"등 컴퓨터게임을 비롯 VOD VCD 노래방 만화방용 상품을 내놓을 예정. "붉은 매"는 프랑스 독일등 8개국으로부터 판권구입요청을 받아놓고 있다. 이밖에 "헝그리 베스트5" "소나기" "소년병 바우"를 제작중인 영프로덕션, "둘리의 배낭여행"의 선우엔터테인먼트, "마술피리"의 서울무비등도 파생상품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5.07.21 00:00

  • 세계 반도체시장 '올림픽사이클' 무너지는가..매년 30% 성장

    ... 업계가 시장의 무한확대라는 전무후무한 상황에 길들여져 양적 성장에만 매달릴 경우 D램 일변도의 가분수형 사업구조를 개선할 시기를 놓칠지도 모른다"(현대전자 장홍조전무)는 우려다. 앉아서 배두들기며 장사하는 것이 몸에 밸 경우 "헝그리정신"이 없어진 챔피언이 벨트를 빼앗기는 것처럼 제풀에 주저앉을 수 있다는 뜻이다. 비메모리반도체 생산능력을 키우고 반도체제조장비와 원재료를 국산화해 힘을 비축해야 할 때라는 주장이기도 하다. 일본업체들이 메모리반도체에서 번 돈을 ...

    한국경제 | 1995.06.22 00:00

  • <한경사설(11일자) 마라톤의 끈기와 인고를 사회 각부문에

    ... 금메달과 그밖에 메달리스트들의 뒤안길엔 특히 하나같이 어머니들의 숨은 공로가 자리하고 있다. 홀어머니만 있는 불우한 환경,혹은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서 어머니들의 헌신적인 뒷바라지와 정성속에 뜻을 펼수 있었다. 역시 "헝그리"정신 바로 그것이 선수들로 하여금 오늘의 승리를 쟁취하게 만든 또 다른 무형의 밑거름이라고 할수 있다. 이런 깨달음이랄까 교훈은 결코 스포츠에만 국한되지 않고 우리의 정치와 경제,그리고 국민생활전반에 해당된다. 특히 우리는 ...

    한국경제 | 1992.08.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