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쉼표 없는 도전자 박항서 "지난 일은 추억…도전은 감독의 인생"

    ... 생각한 적이 있었다. 내가 베트남에서 축구 감독을 하는 것에 대한 관심도 있을 것이다. 베트남 축구를 평가절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히 기술적으로는 한국보다는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패배 의식에 대한 '헝그리 정신'이 강하다. 그라운드에서 강하게 싸우려는 전투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모습들이 한국의 기성세대들이 볼 때는 몇십년 전 한국 축구의 모습을 보는 것 같은 추억을 주는 듯하다. -- 다음에 한국 대표팀 감독을 맡고 ...

    한국경제 | 2019.12.17 12:51 | YONHAP

  • thumbnail
    '배달의민족' 인수한 DH 주가 폭등…올해 매출 2조 전망

    ... 10만 개를 돌파하는 등 급성장했다. 기업 상장은 2017년 6월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서 이뤄졌다. DH는 배달 서비스 업체를 인수·합병하는 방식으로 성장해왔다. 2012년 독일 업체 리퍼헬트를 인수한 데 이어 영국의 헝그리하우스, 터키의 예멕세페티 등을 인수했다. DH는 국내에서도 2011년 자회사를 설립해 요기요를 선보였고, 이후 배달통과 푸드플라이를 인수하는 등 빠르게 확장해왔다. DH는 베를린에 본사를 두고 있는 독일 기업이지만, 정작 독일에서는 ...

    한국경제 | 2019.12.14 02:20 | YONHAP

  • "중견기업 육성 위해 기업가 정신 교육 강화를"

    ... 선진화 방안, 기업 인수합병(M&A), 해외 진출 등의 주제를 깊이있게 다룰 예정이다. 가업승계를 연구해온 김선화 한국가족기업연구소 소장은 “2~3세대는 1세대가 키워놓은 회사를 전문성을 갖춘 중견기업 이상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부담이 크다”며 “헝그리 정신과 강한 리더십을 갖췄던 1세대에 비해 2~3세대는 그렇지 않은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1 17:15 | 서기열

  • thumbnail
    뉴요커 사로잡은 韓 단색화…"마대 활용한 修行 예술"

    ...며 “배고픔의 상징인 마대 자루를 선택해 진짜 수행하듯 쉼 없이 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외 화단에서는 내 그림을 ‘단색화’라고 부르지만 굳이 이름을 붙인다면 ‘헝그리 아트’”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그의 작품에는 금욕적인 아우라가 배어 있다. 자신을 강하게 억제하고, 욕심을 드러내지 않고 무화시켰기 때문이다. 하 화백은 “욕심을 버리고 무심(無心)의 경지에서 ...

    한국경제 | 2019.11.10 17:02 | 김경갑

  • thumbnail
    "기업승계를 단순히 富의 대물림으로 보는게 아쉽다"

    ... 위해서는 계획적 승계를 위한 사전증여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창업 2세대도 기업가 정신 길러야 기조 강연자로 나선 황철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이사장(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은 “창업 1세대는 헝그리 정신으로 회사를 일궜다면 2세대는 4차 산업혁명,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행복 추구, 글로벌 경쟁 등 시대 정신에 맞는 기업가 정신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혁신은 능력의 문제가 아니고 ...

    한국경제 | 2019.11.07 17:17 | 김진수/서기열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당신이 선택한 삶의 길(My way)이라면 후회는 없다!

    ... 원했기에, 어려운 시절을 겪어온 아버지가 자녀들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방식으로 소통하자 갈등이 깊어졌지만, 결국 아버지가 자신의 삶을 통해 자식의 행복을 기원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화해와 사랑이 다시 찾아온다는 것을 보여준다. 과거 헝그리 정신으로 무장한 복싱과 레슬링 , 태권도에서 금메달을 따던 시절에서 선진국에서나 꿈꾸던 골프, 수영 , 빙상 등 새로운 분야로 금메달의 타깃이 변해가듯이, 산업사회에서 새로운 패러다임 시대로 넘어가는 현대에서 모든 ...

    The pen | 2019.10.10 09:48

  • thumbnail
    박정우·황찬섭 등 핫한 씨름 선수 모였다…KBS2 '씨름의 희열' 11월 말 방송 목표

    ... 씨름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KBS는 1983년부터 현재까지 민속씨름을 중계방송 해온 유일한 방송사다. 또 ‘날아라 슛돌이’ ‘천하무적 야구단’ ‘청춘FC 헝그리 일레븐’ 등 스포츠 버라이어티의 장르를 꾸준히 개척해온 만큼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젊은 층의 씨름에 대한 관심까지 더해져 새 프로그램에 대한 ...

    텐아시아 | 2019.10.04 08:52 | 우빈

  • thumbnail
    [정종태의 데스크 시각] 시장이 희망을 버린다면…

    ... 버리고 있다는 의미와 다름없기 때문이다. K회장은 “그나마 앞서 있는 게 반도체와 2차전지”라고 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선두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고 걱정했다. 왜 그렇게 됐을까. 그는 국내 기업의 ‘헝그리 정신’과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이 사라진 걸 첫 번째 이유로 들었다. 무(無)에서 뭔가 새로운 사업을 일궈내려는 모험정신, 도전정신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창업가 시대가 지나가고 ...

    한국경제 | 2019.09.22 16:56 | 정종태

  • thumbnail
    [TEN 인터뷰] '스파이더맨' 제이콥 배덜런 “슈퍼히어로 된다면? '푸드맨'”

    ... 싶나? 제이콥 배덜런: 음식을 나타나게 하는 능력을 가질 수 있다면 좋겠다. 그러면 내가 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지 않겠나. 그리고 기아로 괴로워하는 사람들도 도와줄 수 있을 것이다. 아마 내 이름은 '푸드맨'이나 '헝그리가이' 정도가 되지 않겠나.(웃음) 음악을 배우다 연기로 진로를 바꾼 제이콥 배덜런은 “기회가 왔을 때 포착하는 용기, 내가 가진 능력에 대한 믿음, 연기 수업을 듣는 등 구체적 노력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과의 ...

    텐아시아 | 2019.09.13 06:52 | 김지원

  • thumbnail
    '우아한 가(家)' 박철민-김윤서, 탕수육앞에서 짠내 폭발하는 파파라치 2인조

    ‘우아한 가(家)’ 박철민-김윤서가 짠내 폴폴 ‘헝그리 파파라치 2인조’의 치명적인 케미를 공개했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는 재계 1위 MC가문 밑바닥에 숨겨진 끔찍한 비극을 둘러싸고 진실을 파헤치려는 자들, 비밀을 지키려는 자들의 공방전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특히 한국 드라마 최초로 재벌가의 추악한 행적을 지워 재벌의 성을 공고히 ...

    스타엔 | 2019.08.16 1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