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렉시트·코로나 사태로 신흥국 통화 닮아가는 파운드화

    ... 스위스 프랑, 유로 등과 함께 5대 기축통화로 꼽혔다. 하지만 브렉시트 선언 이후 파운드화의 유동성이 감소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FT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파운드화보다 내재변동성이 더 커진 통화는 브라질 헤알화밖에 없다”며 “파운드는 주요 10개국(G10) 통화보다 신흥국 통화와 더 많이 닮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6 15:48 | 박상용

  • thumbnail
    [사설] 경제는 고꾸라지는데 갈수록 세지는 '기업 때리기'

    ... 5월(-23.7%)의 수출 감소는 짙은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 IMF의 미국 성장률 전망치가 -8.0%일 정도로 선진국 수출 시장이 어려울 뿐 아니라 신흥국 경제도 살얼음판이다. 아르헨티나가 아홉 번째 디폴트 위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브라질 헤알화는 연초 대비 34% 폭락할 정도다. 이런 판국에 국내 기업들은 오히려 융단폭격식으로 쏟아지는 반(反)기업 입법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정부와 176석의 거대 여당이 기업 활동에 크나큰 제약으로 작용할 각종 규제 법안을 하루가 ...

    한국경제 | 2020.06.24 22:00

  • thumbnail
    코로나 덮친 브라질…헤알화 가치 34% 급락

    ... 급증해 100만 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경제를 살리기 위해 ‘봉쇄’를 풀었지만 소비는 살아나지 않고 코로나 확산세만 가팔라지고 있다. 대통령이 퇴진 압박을 받는 등 정치·경제가 대혼란에 빠졌다. 헤알화 가치는 연초 이후 34% 급락했다. 겨울 맞은 남미, 독감도 걱정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3050명 늘었다. 이날 기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98만8359명으로 ...

    한국경제 | 2020.06.19 17:33 | 강현우

  • 힘 빠진 强달러…신흥국 통화 일제히 강세

    ... 높았던 지난 3월 23일 1547.33으로 3년여간 최저점을 찍었으나 현재 이 시점 대비 3.6% 반등한 상태다. 무엇보다 기축통화 발권력을 동원한 미국이 달러를 시장에 쏟아내고 있는 게 가장 큰 배경이란 지적이다. 브라질 헤알화의 미 달러 대비 환율은 이달 들어 5헤알 밑으로 하락(헤알화 가치 상승)했다. 헤알화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달러 대비 6헤알 수준이었다. 인도네시아의 미 달러 대비 루피아 환율도 지난 3월엔 1만6500루피아 이상에 머물렀으나 최근 ...

    한국경제 | 2020.06.09 17:42 | 이고운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시대' 투자…브릭스·비스타 아닌 美에 주목

    ... 투자를 꼬집는 ‘홈 바이어스(home bias)’를 극복한다는 점에서도 해외 투자는 합리적이다. 다만 두 가지 문제는 경계해야 한다. 해외 투자는 환율 변동성이 전체 수익률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브라질 헤알화로 꼬박꼬박 이자를 받더라도 원화로 바꾸면서 큰 손실을 볼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정보 부족도 단점이다. 인터넷이 발달해 전 세계 투자 정보가 많아졌다고는 하지만 국내 주식과 비교하면 쉽게 참고할 수 있는 정보가 부족하다. 홈 바이어스가 ...

    한국경제 | 2020.05.22 17:26 | 장경영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충격 금융시장 혼란으로 보유외환 '흔들'

    중앙은행, 최근 9개월간 540억 달러 매도…외국자본 570억 달러 빠져나가 브라질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금융시장 혼란 속에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해 달러화 매도를 늘리면서 보유 외환이 흔들리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헤알화 가치가 추락하자 보유 외환 매도를 통해 시장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최근 9개월 ...

    한국경제 | 2020.05.13 01:26 | YONHAP

  • thumbnail
    재정 위기 신흥국…'회사채 부도' 공포에 떤다

    ... 122조8000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같은 기간의 자금 유출 규모(236억달러)보다 4.2배가량 많다. 급속한 자금 유출은 신흥국들의 통화 가치도 빠르게 떨어뜨리고 있다. 미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가치는 지난해 말과 비교해 27%가량 하락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와 멕시코 페소화 가치도 각각 25%가량 떨어졌다. 코로나19로 신흥국 재정 악화 신흥국 재정도 악화일로다. 각국이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 지출을 늘리고 있는 탓이다. ...

    한국경제 | 2020.05.12 17:38 | 안정락

  • thumbnail
    국내서 8조원어치 팔렸는데…되살아난 '브라질 채권 잔혹사'

    ... ‘대박’ 아니면 ‘쪽박’ 사이를 오간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10년 만기 브라질 국채 투자 수익률이 올 들어 -29.4%를 기록하고 있다. 2029년 1월 1일 만기 국채 기준이다. 헤알화 가치가 폭락한 영향이 컸다. 원·헤알화 재정환율(달러화를 매개로 간접 계산)은 지난해 말 헤알당 287원16전에서 지난 6일 216원19전으로 24.7% 하락했다. 헤알화 가치가 이처럼 약세를 보인 탓에 원화를 헤알화로 바꿔 브라질 ...

    한국경제 | 2020.05.07 17:23 | 임근호

  •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폭락하는 브라질 헤알화…단타투자 주의보

    브라질 경제가 휘청이면서 헤알화 가치가 연일 최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물경제가 위축된 데다 원유 수출가격도 폭락한 영향이다. 사상 최저점까지 떨어진 헤알화는 물론 브라질 국채를 저가매수 차원에서 매입을 저울질하는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브라질 경제의 바닥을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단타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브라질 외환시장에서 6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

    한국경제 | 2020.05.07 17:07 | 김익환

  • thumbnail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3%로 0.75%P 인하…역대 최저

    코로나19 충격 반영…불확실성 커지며 헤알화 가치 사상 최저수준 추락 브라질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반영해 기준금리를 또다시 인하했다. 중앙은행은 6일(현지시간) 열린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3.75%에서 3%로 0.75%포인트 내렸다. 0.5%포인트를 점친 시장의 전망보다 큰 폭으로 인하가 이루어졌다. 중앙은행은 45일을 주기로 열리는 Copom 회의에서 지난해 7월 말부터 이번까지 ...

    한국경제 | 2020.05.07 06: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