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흥국 투자 자금 앞다퉈 '엑소더스'…러시아·브라질 등 통화가치 폭락

    ... MOEX지수도 31.3% 내려갔다. 미국 달러화 강세가 뚜렷해지면서 신흥국 통화 가치도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이날 러시아 루블화의 미 달러 대비 환율은 7% 이상 오른 달러당 80.94루블까지 치솟았다(루블화 가치 하락). 브라질 헤알화의 미 달러 대비 환율도 4%가량 오른 5.199헤알을 기록해 헤알화 가치는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신흥국發 금융위기까지 덮치나 두 달새 550억弗 '탈출 러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신흥국에서 ...

    한국경제 | 2020.03.19 17:30 | 안정락/정연일

  • thumbnail
    1년 수익 보름새 날린 '멕시코·러시아·브라질' 채권

    ... 변동에 따른 환헤지(위험 회피)를 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통화가치가 하락하면 수익률도 떨어진다. 브라질의 경우 지난달 말 달러당 4.47헤알이던 헤알·달러 환율은 이달 17일 5.04헤알로 12.8% 급등했다(헤알화 가치 하락). 여기에 원화 대비 헤알화 가치도 8.6% 하락하며 수익률을 끌어내렸다. 브라질 정부는 환율보다 내수 방어에 집중하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3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했다. 환율 안정을 위해 ...

    한국경제 | 2020.03.19 16:27 | 강영연

  • thumbnail
    바닥 모르는 중남미 통화가치…코로나19·유가 악재에 연일 추락(종합)

    ... 금리 인하 필요성이 커져 통화가치 하락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이날 환율 방어를 위해 20억달러(약 2조5천억원) 규모의 시장 개입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효과는 제한적이었다. 최근 계속 약세를 이어간 브라질 헤알화도 바닥을 모르고 추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며칠 전 역사상 처음으로 달러당 환율은 5헤알을 넘어선 데 이어 이날도 5.2헤알까지 치솟았다. 브라질 중앙은행도 이날 시장 예상보다 큰 0.5%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통화가치 ...

    한국경제 | 2020.03.19 08:1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증시 8거래일 6번째 '거래 일시중지'…지수 10.35%↓

    헤알화 환율 3.94%↑ 사상 최고치 브라질 금융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하락 충격으로 연일 요동치고 있다. 상파울루 증시에서는 18일(현지시간) 주가 급등락으로 주식 거래가 일시 중지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가운데 보베스파(Bovespa) 지수가 10.35% 떨어진 66,894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보베스파 지수는 지난 2017년 8월 3일의 66,777포인트 이후 가장 낮다. 오후 1시18분께 지수가 ...

    한국경제 | 2020.03.19 06:4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공포·유가 하락에…중남미 통화가치 연일 최저치 경신

    ... 받는다"며 "아울러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필요성이 커져 통화가치 하락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이날 환율 방어를 위해 20억 달러(약 2조5천억원)를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계속 약세를 이어간 브라질 헤알화도 바닥을 모르고 추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며칠 전 역사상 처음으로 달러당 5헤알을 넘어선 데 이어 이날도 5.12헤알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도 이날 추가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돼 헤알화 약세는 이어질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3.19 02:45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중남미 코로나19 확진자 1천명 육박, 가파른…)

    중남미 코로나19 확진자 1천명 육박, 가파른 상승세…봉쇄 강화 콜롬비아·칠레 등 국경폐쇄 잇따라…통행금지에 이동제한 확대 술집 영업 금지…헌법상 권리도 일부 제한 증시 10% 안팎 급락…멕시코 페소·헤알화 가치, 역대 최저치 경신 중남미 각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일시 정지' 모드로 들어갔다. 국경 폐쇄가 잇따르고 통행 금지로 안팎의 움직임을 차단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중남미 각국 보건당국 발표와 ...

    한국경제 | 2020.03.18 01:01 | YONHAP

  • thumbnail
    중남미 코로나19 확진자 1천명 육박, 가파른 상승세…봉쇄 강화

    콜롬비아·칠레 등 국경폐쇄 잇따라…통행금지에 이동제한 확대 술집 영업 금지…헌법상 권리도 일부 제한 증시 10% 안팎 급락…페소·헤알화 가치, 역대 최저치 경신 중남미 각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일시 정지' 모드로 들어갔다. 국경 폐쇄가 잇따르고 통행 금지로 안팎의 움직임을 차단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중남미 각국 보건당국 발표와 언론 보도 등을 종합하면 이날까지 중남미 20여 개국에서 1천명에 육박하는 ...

    한국경제 | 2020.03.17 10:50 | YONHAP

  • thumbnail
    '국경폐쇄 논의' 브라질 시장도 요동…6거래일에 다섯번째 '서킷브레이커'

    ... 거래가 중단된 후 재개된 이후에도 약세 흐름은 이어졌다. 상파울루 증시에서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것은 지난 9일부터 6거래일 동안 다섯 번째다. 지난 12일에는 하루에 두 차례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미국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환율은 이날 4.86% 오르는 급등세로 달러당 5.047헤알에 마감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환율이 5헤알을 넘기며 마감한 것은 지난 1994년 7월 '헤알 플랜'(Plano Real)이 도입된 이래 처음이다. ...

    한국경제 | 2020.03.17 07:44 | 채선희

  • thumbnail
    브라질 증시 6거래일에 다섯번째 '거래 일시중지'…지수 13.9%↓

    헤알화 환율 4.86%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 마감 브라질 금융시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증시에서는 개장 직후 주가 급등락으로 주식 거래가 일시 중지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가운데 보베스파(Bovespa) 지수가 전거래일보다 13.92% 떨어진 71,168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보베스파 지수는 지난 2018년 6월 27일의 70,609포인트 이후 가장 낮다. ...

    한국경제 | 2020.03.17 06:1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악화 대비하는 중남미…대서양 하늘길 끊고 행사 취소

    ... 가까이 급락했고, 페루와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증시도 10% 안팎의 낙폭을 보였다. 멕시코 증시는 5% 하락했다. 장 초반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던 멕시코 페소화 가치는 중앙은행의 개입으로 낙폭을 다소 회복했다. 브라질 헤알화도 처음으로 달러당 5헤알을 찍었다가 진정세를 보였다. 중남미 각국의 대응 조치는 한층 강화했다. 전날 미국 정부가 유럽 여행객 입국 제한 방침을 발표한 후 중남미 각국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잇따랐다. 볼리비아와 베네수엘라가 유럽을 ...

    한국경제 | 2020.03.13 10: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