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8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외여행 못 가면 '백캉스'라도"…대전지역 백화점 매출 회복세

    장마까지 겹치면서 백화점 피서족 늘어…명품·가전제품 매출 신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던 대전지역 유통업계 매출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여행을 가기 어려워진 데다 장마도 길어지면서 ... '0명'을 유지하고 있다. 김모(31) 씨는 "여름 휴가임에도 장마 때문에 멀리 가기도 어려워 지난 6월 개장한 현대아웃렛에 다녀왔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 깜짝 놀랐다"며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연...

    한국경제 | 2020.08.07 07:05 | YONHAP

  •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재입찰

    ... 덜어주기로 했다. 임차료의 경우 고정 임차료(최소 보장금)를 없애고 여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0% 수준을 회복하기 전까지 매출의 일정 비율만 받기로 했다. 인천공항공사 측은 “신세계면세점과 4기 사업자인 현대백화점면세점 등 기존 사업자들을 위한 9월 이후 임차료 감면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초 4기 면세점 사업권 입찰 공고를 내고 롯데·신라면세점 등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

    한국경제 | 2020.08.06 16:57 | 노유정

  • 인천공항 면세사업권 재입찰…면세점과 줄다리기 타결되나

    ... 했다. 임대료의 경우 고정 임대료(최소 보장금)을 없애고 여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0% 수준을 회복하기 전까지 매출의 일정 비율만 받기로 했다. 현재 인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면세점과 4기 사업자로 선정된 현대백화점면세점도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인천공항공사 측은 "기존 사업자들을 위한 9월 이후 임대료 감면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공항은 올해 초 4기 면세점 사업권 입찰 공고를 내고 롯데...

    한국경제 | 2020.08.06 15:24 | 노유정

  • thumbnail
    백화점, '홈트족' 겨냥해 스포츠 매장 늘린다

    주요 백화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늘어난 '홈트족'(홈 트레이닝을 즐기는 사람)을 겨냥해 스포츠 매장 규모를 늘리고 있다. 먼저 롯데백화점은 오는 7일 본점 에비뉴엘 6층에 340평 규모의 나이키 ... 매장 중 최대 규모로, 매장 규모가 큰 만큼 키즈와 여성, 남성 등 카테고리별로 다양한 공간이 꾸며질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도 지난달 30일 무역센터점에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운동복 브랜드 '룰루레몬'을 입점시켰다. 또, 중동점은 나이키, ...

    한국경제 | 2020.08.06 06:00 | YONHAP

  •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

    현대백화점그룹 건축자재업체 현대L&C가 독일 업체와 손잡고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에 진출한다. 내장재 중심의 사업을 외장재로 확대하는 차원이다. 현대L&C는 독일 단열재업체인 크나우프 인슐레이션과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대한 국내 독점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회사는 전 세계 86개국에 친환경 단열재와 천장재, 컴파운드 등을 생산·유통하는 글로벌 건축자재기업 ...

    한국경제 | 2020.08.05 17:36 | 서기열

  • 현대백화점 '6첩 반상' 정기배송 해준다

    현대백화점은 5일 서울 압구정 본점 등 수도권 10개 점포에서 ‘현대식품관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 집에서 직접 요리할 시간과 여유가 없는 사람들이 주요 예정 고객이다. 현대백화점은 정기 구독자에게 매장에서 판매하는 반찬을 1주일에 한 번씩 배송해 준다. 당일 오전에 조리한 반찬을 배송하며 매주 다른 종류를 보내준다. 매장에서 직접 판매할 때보다 10~30% 싸다. 배송 가능 ...

    한국경제 | 2020.08.05 17:19 | 노유정

  • thumbnail
    현대백화점, 가정식 반찬 정기배송한다

    앞으로 현대백화점 고객들은 백화점 식품관에서 파는 가정식 반찬을 매주 배송받을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5일 압구정 본점 등 수도권 10개 점포에서 '현대식품관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할 시간과 여유가 없는 사람들이 주요 예정 고객이다.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는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반찬을 한 달간 일주일에 한 번씩 배송해주는 구독 서비스다. 당일 오전에 조리한 ...

    한국경제 | 2020.08.05 14:44 | 노유정

  • thumbnail
    현대百 "당일 조리한 고급반찬 이젠 구독해 정기배송 받으세요"

    백화점을 가야 살 수 있었던 고급 반찬을 구독 서비스로 정기적으로 배달받을 수 있게 됐다. 현대백화점은 유명 반찬 브랜드와 손잡고 가정식 반찬을 정기적으로 배송하는 '서브스크립션 서비스(subscription ser... 증가하면서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하기 보다 다양한 음식을 맛보길 원하는 소비 트렌드를 겨냥한 서비스다. 서비스는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등 경인 지역 10개 점포에서 시행되며,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반찬을 한 달 동안 매주 1회씩 정기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8.05 11:05 | 채선희

  • thumbnail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 "외장재 사업 강화'

    현대백화점그룹 건축자재업체 현대L&C가 독일 업체와 손잡고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에 진출한다. 내장재 중심의 사업을 외장재로 확대하는 차원이다. 현대L&C는 독일 단열재업체인 크나우프 인슐레이션과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대한 국내 독점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회사는 전세계 86개국에 친환경 단열재와 천장재, 컴파운드 등을 생산・유통하는 글로벌 건축자재기업 ‘크...

    한국경제 | 2020.08.05 10:51 | 서기열

  • thumbnail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외장재 사업 확대"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인 현대L&C가 상업·주거시설에 적용되는 단열재인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L&C는 단열재 제조업체인 독일의 크나우프 인슐레이션(Knauf Insulation)과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대한 국내 독점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L&C가 선보이는 제품은 규사 등 유리 원료를 고온에서 녹여 섬유 형태로 생산한 단열재로 외벽용, 천장용, 경량칸막이용 등 3가지 종류다. ...

    한국경제 | 2020.08.05 10: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