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8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상선 37년만에 사명 변경…'HMM'으로 새 출발

    현대상선이 회사명을 'HMM'(에이치엠엠·Hyundai Merchant Marine)으로 변경하고 새 출발한다. 현대상선은 27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현대그룹빌딩에서 열린 제44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런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통과시켰다. 바뀐 정관은 이날부터 바로 시행된다. 현대상선은 1976년 3월 25일 아세아상선으로 창립해 1983년 9월 1일에 현대상선으로 사명을 바꿨다. 이로써 현대상선은 37년 만에 다시 사명을 변경하게 됐다. ...

    한국경제 | 2020.03.27 10:10 | YONHAP

  • thumbnail
    '현대상선' 5% 이상 상승, 전일 외국인 대량 순매수

    ... 종목의 거래비중은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5.9%, 68.8%로 비중이 높다. 한편 외국인과 기관은 이 종목에 대해서 각각 최근 3일 연속 순매수, 10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벌이고 있다. 더욱이 전일 외국인이 대량 순매수를 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래프]현대상선 외국인/기관 매매동향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경제 | 2020.03.27 09:04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부산항 물동량 다변화…중·미·일 비중 줄고 캐나다 등 증가

    ... 2019년에는 41%로 10년 새 8%포인트나 비중이 높아졌다. 환적화물은 2000년 32%였던 국적선사 비중이 한진해운 파산(2007년) 여파로 2010년에는 26%로 하락했다가 2019년에는 31%로 다시 30%대를 회복했다. 항만공사는 올해 4월부터 현대상선이 디얼라이언스 해운동맹 회원사로 활동을 시작하고, 20피트 컨테이너 2만4천개를 싣는 초대형선 12척을 유럽 항로에 투입하면 국적선사 비중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5 14:29 | YONHAP

  • thumbnail
    '현대상선' 10% 이상 상승, 전일 외국인 대량 순매수

    ...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이 종목의 거래비중은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7.1%, 67.8%로 비중이 높다. 한편 기관은 이 종목에 대해서 최근 8일 연속 236.4만주 순매도를 하고 있다. 더욱이 전일 외국인이 대량 순매수를 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래프]현대상선 외국인/기관 매매동향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경제 | 2020.03.25 09:06 | 한경로보뉴스

  • 대기업도 자금난…회사채 신속인수제 재도입되나

    ... P-CBO 프로그램과는 별개의 대책이다. P-CBO 프로그램이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지원책이라면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2001년 처음 도입됐다. 당시 현대상선을 시작으로 하이닉스, 현대건설, 쌍용양회 등이 지원을 받았다. 2013년에는 회사채 시장 정상화를 위해 6조4000억원을 투입하는 형태로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부활했다. 건설, 조선, 해운 등 장기 불황에 시달리는 업체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고자 ...

    한국경제 | 2020.03.23 17:21 | 박신영

  • 회사채 신속인수제 재도입 가시권…대기업 자금난 숨통 트일까

    ... 규모의 P-CBO 프로그램과는 별개의 대책이다. P-CBO 프로그램이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지원책이라면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2001년 처음 도입된 바 있다. 당시 현대상선을 시작으로 하이닉스, 현대건설, 쌍용양회 등이 지원 대상이었다. 2013년에는 회사채 시장 정상화를 위해 6조4천억원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부활했다. 건설, 조선·해운 등 장기 불황에 시달리는 업체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고자 ...

    한국경제 | 2020.03.23 15:43 | YONHAP

  • thumbnail
    '현대미포조선' 5% 이상 상승, 상선발 반등시 선두주자! - DB금융투자, BUY(유지)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상선발 반등시 선두주자! - DB금융투자, BUY(유지) 03월 12일 DB금융투자의 김홍균 애널리스트는 현대미포조선에 대해 "PC선 업황 개선 기조는 유효한 가운데 발주잔고는 역사적 최하단 수준으로 낙폭 과대. 정유운반선 수주 증대와 신조선 선가 상승이 필요. 현 상황은 MR PC선의 수입 증가와 함께 수급 개선 구간으로 동사 기업가치는 높아질 여력이 충분. 20년 1월에 PC선 7척 수주와 같이 수주 소식이 ...

    한국경제 | 2020.03.20 09:05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터무니 없는 부진함…나중을 대비한 투자전략은?

    ... 투자자는 고객상담센터(☎1599-0313)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 현 시각 관심종목 Top 10 : 랩지노믹스, 지스마트글로벌, 알리코제약, 체시스, F&F, 현대상선, 파라텍, JW홀딩스, 한국테크놀로지, 스타모빌리티 * 월 0.2%대 업계 최저금리 (선취수수료 無) * 증권사 미수/신용 실시간 상환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업계 유일 11년 연속 대한민국퍼스트브랜드대상, 16년 ...

    한국경제 | 2020.03.18 13:15

  • thumbnail
    올해 코로나19 충격에 '시총 1조 클럽' 상장사 43곳 감소

    ... 하락했다. 올해 들어 한올바이오파마(9천978억원), 영원무역(9천749억원), 금호타이어(9천623억원), 현대상선(9천497억원), 에이치엘비생명과학(9천294억원) 등이 1조 클럽에서 제외됐다. 시총 1조 클럽에 남아 있는 ... 282조4천억원으로 올해 들어 50조7천억원 줄었고 SK하이닉스는 58조5천억원으로 약 10조원 감소했다. 또 현대차 8조6천억원, 기아차 7조7천억원, 현대모비스 9조9천억원 각각 줄었다. 금융주들도 일제히 시총이 감소했다. ...

    한국경제 | 2020.03.18 06:29 | YONHAP

  • thumbnail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최준욱 前 실장 임명

    ... 해운·항만물류 분야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현장 경험을 두루 갖춘 인물로 평가하고 있다. 이로써 역대 인천항만공사 사장 6명 중 5명이 해수부 출신 인사로 임명됐다. 비(非) 해수부 출신은 4대 사장으로 활동했던 유창근 전 현대상선 사장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최 신임 사장이 해양과 항만 분야에 대한 폭넓은 시각을 갖고 있어 인천항 개발 및 물동량 신규 수요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

    한국경제 | 2020.03.17 17:58 | 강준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