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3,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적자'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신용도 개선 비결

    ...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하면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란 기대가 신용등급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현대그룹이 1998년 현대상선에 컨테이너 운송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세운 물류업체입니다. 옛 사명은 현대로지스틱스였습니다. ... 택배사업에도 발을 들이면서 CJ대한통운, 한진과 함께 한국의 대표 물류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현대그룹이2016년 11월 롯데그룹에 이 회사를 매각했습니다. 시용등급은 롯데그룹에 인수되자마자 기존 ‘...

    한국경제 | 2019.02.04 13:30 | 김진성

  • thumbnail
    '적자'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신용도 개선 비결 유료

    ...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하면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란 기대가 신용등급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현대그룹이 1998년 현대상선에 컨테이너 운송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세운 물류업체입니다. 옛 사명은 현대로지스틱스였습니다. ... 택배사업에도 발을 들이면서 CJ대한통운, 한진과 함께 한국의 대표 물류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현대그룹이2016년 11월 롯데그룹에 이 회사를 매각했습니다. 시용등급은 롯데그룹에 인수되자마자 기존 ‘...

    모바일한경 | 2019.02.04 04:22 | 김진성

  • 현대상선, 클라우드 기반 해운물류시스템 내년까지 개발

    현대상선이 내년까지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기반의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인 ‘뉴가우스 2020’(가칭)을 개발한다. 현대상선은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과 계약을 맺고 새 해운물류시스템을 개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현대상선이 사용 중인 해운물류시스템 ‘가우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이다. 운항 정보와 계약·예약 관리 등 선박 관련 정보뿐만 아니라 인사·관리·운영 ...

    한국경제 | 2019.01.31 17:06 | 박상용

  • 지난해 세계 LNG선 90% '조선 빅3'가 수주

    ...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환경 규제 강화 등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중심으로 발주가 늘고 있어서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는 가격이 비싸 고부가가치 선종으로 꼽히는 ... 없다는 분위기가 퍼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쓰비시, 가와사키 등 일본 대형 조선사는 항공기계와 가스터빈 등 비(非)조선업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상선 건조시장에서 철수하는 분위기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1.31 02:00 | 김보형

  • thumbnail
    [시론] 해운 재건, 소프트 경쟁력도 높여야

    ... 수 있을 것이다. 공급사슬상의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화주 중심 서비스를 개발하고,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발 빠르게 개발·적용함으로써 선사가 앞장서서 화주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 국내 대표 원양선사인 현대상선은 대형선 건조에는 성공했지만 아직 첨단 정보기술(IT) 개발과 투자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반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덴마크 머스크는 IBM과 공동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운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최적의 도어 ...

    한국경제 | 2019.01.30 18:06

  • 오라클, 韓 클라우드 시장 공략…"AWS보다 보안성 뛰어나 유리"

    ... DB’도 내놨다. 자율운영 DB는 데이터 입출력 기록을 AI가 분석해 외부 침입이나 오류를 사전에 방지한다. 그만큼 DB 운영비용을 줄이고 오류 복구도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라클은 굵직한 수주 실적도 올렸다. 현대상선은 2020년까지 자사의 정보기술(IT) 서비스 전체를 오라클 클라우드로 전환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6000여 개에 달하는 한국 내 DB 사용 고객사들도 자사 클라우드로 전환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홈쇼핑 기업 SK스토아와 알뜰...

    한국경제 | 2019.01.29 17:50 | 배태웅

  • thumbnail
    "클라우드에 올리면 불법되는 공공데이터"…'스마트시티 걸림돌' 지적한 정재승

    ... 보안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 AI 기술로 외부 침입을 탐지해 데이터를 자동 복구하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을 얹어 합리적 비용으로 안전한 보안을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이미 수주 사례도 확보했다. 현대상선은 정보기술(IT) 서비스 전체의 오라클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구축작업을 진행 중이다. 전통의 DB 분야 강자이자 선도업체인 오라클은 클라우드 분야에선 AWS와 MS에 뒤진 후발주자가 됐다. 이날 공개한 2세대 클라우드 승부수로 ...

    한국경제 | 2019.01.29 16:47 | 김봉구

  • thumbnail
    현대상선 "재도약 돛 올렸다"…초대형 유조선 인수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을 인도받는다. 이를 제외하고도 앞으로 20척의 선박 인도가 예정돼 있어 현대상선 안팎에서는 재도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상선은 29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VLCC ‘유니버설 리더’호의 명명 취항식을 열었다. 조선소에서 건조를 마친 선박을 선주에게 인도하기 전에 선박의 이름을 붙여주고 무사 항해를 기원하는 행사다. 유니버설 ...

    한국경제 | 2019.01.29 15:19 | 박상용

  • thumbnail
    [기업 포커스] 현대상선, 미국서 '친환경 선사' 인증

    현대상선이 27일 미국 오클랜드항이 선정한 ‘친환경 우수선사’로 선정됐다. 이 회사는 지난해 오클랜드항에서 육상전원 공급장치(AMP)로 모든 전력을 조달했다. AMP는 항만에 정박한 선박이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자체 발전기 대신 육지에서 끌어온 전력을 사용하도록 돕는 장비다.

    한국경제 | 2019.01.27 17:31

  • thumbnail
    현대상선, '친환경 우수선사' 선정

    현대상선은 미국 오클랜드항이 선정한 친환경 우수선사에 뽑혔다. 27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친환경 우수선사'는 지난해 오클랜드항에서 100% 육상전원 공급장치(AMP)를 사용한 현대상선과 MSC 등 2개 선사만 선정됐다. AMP는 부두에 대기 중인 선박에 육지에서 생산한 전기를 공급하는 시설이다. 항만에 정박한 선박이 난방, 조명, 냉동·냉장 컨테이너 운영 등을 위해 전기를 사용할 때 배기가스 배출을 막기 위해 육지에서 ...

    한국경제 | 2019.01.27 1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