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3,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실상 유임 확정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사진)의 유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2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삼정KPMG, 신용보증기금, 우리은행 등으로 구성된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 5명 중 4명은 유창근 사장의 유임에 찬성하는 서면동의서를 현대상선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가결 조건인 위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게 됨에 따라 나머지 1명의 의사와 상관없이 유 사장의 유임은 사실상 확정됐다. 임기는 2021년 3월까지다. 현대상선은 오는 8일 이사회를 열어 유 ...

    한국경제 | 2018.02.28 18:58 | 안대규

  • thumbnail
    [제9회 한국 IB대상] 한국투자증권, 증권사 최고 실적 뽐낸 'IB 올라운드 플레이어'

    ... 프로젝트금융 등 여러 IB 부문에서 고르게 좋은 성적을 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드림웍스 본사, 미국 워싱턴DC 센티널2빌딩, 핀란드 우체국의 물류시설 등 대체투자에서도 실적을 냈다. 유상증자 부문에서는 대한항공, 삼성증권, 현대상선 등의 대표주관을 맡으며 1조1462억원의 업계 최대 실적을 달성해 1위에 올랐다. 기업공개(IPO) 부문에서는 게임 ‘검은 사막’의 개발사인 펄어비스를 비롯해 16건을 대표주관하며 지난해 IPO 건수 1위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18.02.26 18:18 | 이고운

  • 현대상선, 북미 프리미엄 서비스 1만TEU 돌파

    현대상선은 북미 항로에서 제공하는 프리미엄 서비스가 지난달 기준 1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한 개)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작년 5월 로스앤젤레스, 터코마 등 북미 서안 주요 항만을 기항하는 노선(PS1, PS2, PN2)에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했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이용하면 성수기에도 선적 공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목적지에서 먼저 화물을 하역할 수 있다. 북미 항만은 다른 항만보다 혼잡해 하역 이후 화물을 ...

    한국경제 | 2018.02.22 17:52

  • thumbnail
    하나 된 열정 '평창 드라마'가 시작됐다

    ... 됐다. 한국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로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에 이어 동·하계올림픽, 월드컵축구대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세계 4대 스포츠 이벤트를 모두 연 다섯 번째 나라가 됐다. 이날 개회식에선 ‘행동하는 평화(Peace in Motion)’라는 주제 아래 한국 전통문화 정신인 조화와 현대문화의 특성인 융합을 바탕으로 3000여 명의 출연진이 ‘겨울동화’ 같은 공연을 펼쳤다. ‘하나 된 ...

    한국경제 | 2018.02.09 22:19 | 최진석

  • 일본 3대 해운사 뭉쳐 영업한다는데…

    일본 3대 해운사가 뭉쳐 올 4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합종연횡을 통해 몸집을 키운 중국 해운사와 새로 힘을 합친 일본 업체의 틈바구니에서 국내 해운회사들이 힘겨운 싸움을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기존에 운항하던 아시아~남미 서안 노선이 4월부터 재편된다. 일본 3대 해운사가 통합한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가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 노선 조정의 배경으로 꼽힌다. 기존 ‘아시아~남미 ...

    한국경제 | 2018.02.09 19:29 | 박재원

  • thumbnail
    [천자 칼럼] 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들

    4대 국제 스포츠 이벤트는 하계올림픽·동계올림픽·월드컵·세계육상선수권대회다. 하·동계올림픽을 다 개최한 국가는 8개국이다. 월드컵을 포함하면 6개국, 세계육상선수권까지 합치면 5개국이다. ... 아시안게임을 유치하고 포기한 전력이 있는 데다, 북한의 테러 위협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유치위원장을 맡은 정주영 현대 창업자는 이 같은 상황을 거꾸로 활용했다.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은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때문에 ...

    한국경제 | 2018.02.08 18:10

  • [유가증권 기업공시] (1일) 금호산업 등

    ▲금호산업=2211억원 규모의 우산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계약. ▲삼호=765억원 규모의 응암 제4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 계약. ▲에이프로젠KIC=포스코와 93억원 규모의 광양 도금공장 설비 보수작업 계약. ▲KT&G=주당 4000원 현금 배당. ▲현대상선=GS칼텍스와 1909억원 규모 장기화물운송계약(CVC) 체결.

    한국경제 | 2018.02.01 23:01

  • thumbnail
    'KRX300' 종목, 셀트리온·신라젠 포함… 티슈진·펄어비스 제외

    ... 수익률(편입 종목 주가 상승률 평균)은 24.8%로, 코스피지수(20.2%)와 코스피200(23.2%)을 웃돌았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200에 포함되지 않았던 ING생명, DGB금융지주, 두산밥캣, 현대상선, 현대건설기계, 키움증권, 메리츠화재, 하나투어, JB금융, 한진칼, 휠라코리아, NHN엔터테인먼트 등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KRX300 도입에 따른 기관투자가의 코스닥 투자 확대 효과가 당초 ...

    한국경제 | 2018.01.30 17:26 | 하헌형/노유정

  • 승강기 시장 현대엘리베이터 독주… 에스컬레이터는 오티스, 쉰들러 '두각'

    승강기 시장에서 현대엘리베이터의 독주가 이어졌다. 에스컬레이터, 무빙워크 등의 분야에선 오티스와 쉰들러 등이 두각을 나타냈다. 28일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 하락했고, 3위 오티스엘리베이터도 11.7%에서 11.6%로 떨어졌다. 승강기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현대그룹에서 현대상선이 빠지고 현대엘리베이터가 주력 기업이 되면서 현정은 회장이 영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기 때문”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1.28 19:41 | 안대규

  • thumbnail
    [기업이 뛴다] 현대중공업, 132억달러 수주목표 달성… 새로운 도약 준비

    현대중공업은 올해 체질개선 작업을 통해 확보한 기초체력을 바탕으로 다가올 본격적인 업황 회복을 대비하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는 2018년 상선부문에서 지난해 실적 대비 30% 이상 증가한 132억달러의 수주 목표를 세우며 시황 회복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올해 시황 개선이 기대되는 LNG운반선 시장에서 수주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조선해운 조사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해 4월 하루 ...

    한국경제 | 2018.01.22 16:32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