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3,6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기선이 이끄는 현대글로벌서비스, 상반기 친환경선박 개조 1.2억弗 수주

    현대중공업그룹 대주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36·사진)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친환경 선박 개조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선박 개조·유지 ... 공사를 수주했다. 수주 선종도 초대형 유조선(VLCC)과 초대형 광탄선(VLOC), 벌크선 등으로 다양하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지난달 25일 국적선사인 현대상선과 ‘배기가스 세정장치 개조공사 기술협력 협약(MOU)’도 ...

    한국경제 | 2018.07.05 19:13 | 김보형

  • 탈황장비 장착 친환경 컨선… 현대상선, 세계 첫 취항

    현대상선이 탈황 장비인 스크러버를 장착한 컨테이너선을 취항했다. 현대상선은 5일 부산항 신항 4부두(HPNT)에서 1만1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한 개)급 컨테이너선 ‘HMM 프로미스’호 취항식을 열었다. 지난해 8월 한진중공업에서 인수한 컨테이너선 2척 중 첫 번째 선박으로 남미 동안 노선에 투입된다.

    한국경제 | 2018.07.05 18:28

  • 금주의 신설법인 (6월 22~28일)

    ... ▷부광메니지먼트(김광수·150·부동산임대업) 금천구 두산로 70, 401-1호 (독산동,현대지식산업센터) ▷부동산중개법인금맥(송영심·50·부동산 매매 및 임대차의 중개업) 송파구 ...·5·하역 및 용역 서비스업) 대덕구 대덕대로1447번길 40 (목상동) ▷맨앤맨(안상선·30·부동산 개발, 시행, 매매, 분양, 유통, 임대, 관리업 및 동 대행업) 유성구 동서대로179번길 ...

    한국경제 | 2018.06.29 11:22 | 김기만

  • thumbnail
    "부산지역 조선기자재업체 금융지원 절실"

    ... 황산화물을 정화하는 장비 스크러버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주문이 국제해사기구(IMO) 발효를 1~2년 앞두고 크게 늘고 있지만 추가 금융 확보가 어려워 애를 먹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현대상선이 요청하는 스크러버 주문만도 54척, 3700억원에 이르지만 24개월 나눠 금액을 지급하는 조건을 제시해 계약을 고민하고 있다”며 “정부가 계약서를 담보로 대출해주거나 지급보증서를 발급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18.06.20 18:52 | 김태현

  • thumbnail
    [기업 포커스] 현대상선 8월부터 中~호주 컨선 서비스

    현대상선이 오는 8월부터 대만 에버그린, 프랑스 APL과 함께 중국과 호주 주요 항구를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상선 등 3개사는 파나맥스급 컨테이너선 다섯 척을 투입한다. 기항지는 중국 닝보~상하이~옌톈~호주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이다.

    한국경제 | 2018.06.11 18:02

  • thumbnail
    [시론] 해운·조선 상생 행보, 산업 전반에 확산돼야

    우리 원양정기선사의 대표 격인 현대상선이 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총 3조원 규모로 국내 단일 선사 발주량으로는 역대 최대다. 현대상선이 2021년에 이들 선박을 인수받아 선복량(화물 적재능력)이 약 8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이르면 비로소 글로벌 선사들과 경쟁할 수 있는 규모가 된다. 단 한 척도 외국으로 나가지 않고 모두 우리 조선소에서 건조하게 됐다는 소식 또한 반갑다. 이번 현대상선의 ...

    한국경제 | 2018.06.08 20:01

  • [마켓인사이트]'이자 부담이냐, 부채 부담이냐'…영구채 딜레마 빠진 기업들

    ... 새 영구채를 찍었다. 포스코도 영구채 8000억원어치를 조기상환하지 않으면 금리가 낮아지는 조건이지만 오는 13일 콜옵션을 행사하기로 결정을 내린 상태다. 지난 3월 6000억원 규모 영구 전환사채(CB) 콜옵션이 가능해진 현대상선이 조기상환하지 않은 것은 예외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이 회사 영구 CB는 국내 해운사 지원을 위해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가 공동출자해 세운 한국선박해양이 전량을 사들였다. 애초에 현대상선 자금수혈을 위한 발행이었기 ...

    마켓인사이트 | 2018.06.07 18:12

  • thumbnail
    현대상선, 3兆 규모 선박 20척 발주

    현대상선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국내 조선소 ‘빅3’에 나눠 발주했다. 3조원대 대규모 프로젝트로 수주 가뭄에 시달리는 국내 조선업계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 각각 7척, 5척 배분했다. 납기는 2020년 2분기까지다. 1만4000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 납기로 현대중공업을 선정했다. 현대상선은 각 조선사와 건조의향서(LOI) 체결에 나선다. 이르면 1~2주 내 LOI를 체결하고 ...

    한국경제 | 2018.06.04 18:58 | 박상용

  • thumbnail
    "긴급자금 8000억 필요"… 현대상선, 늦어지는 지원안에 피가 마른다

    정부와 산업은행이 현대상선의 장기적 생존을 위해 8000억원가량의 긴급 자금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 등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 그러나 정작 해운업 지원작업을 총괄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출범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 ‘골든타임’을 놓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다급해진 친환경 선박 발주 3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현대상선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지분율 13.13%)이 회계법인을 ...

    한국경제 | 2018.05.30 17:17 | 이지훈/성수영

  • thumbnail
    올 영구채 조기상환 3.6兆… 기업 재무악화 우려

    ... 14곳이다. 기업은 조기상환이 돌아오는 대규모 영구채에 대해 각기 다른 전략을 선택하고 있다. 포스코와 대한항공은 영구채 상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기존 조기상환분을 갚고 다시 영구채를 차환발행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다. 현대상선은 가산금리가 2020년부터 더해짐에 따라 그때까지는 조기 상환하지 않고 연장하기로 했다. ◆조기상환해도 재무구조에 부담 금감원은 영구채가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돼 부채비율을 낮추는 효과가 있지만 실질적으론 기업 재무구조에 부담을 ...

    한국경제 | 2018.05.29 17:53 | 하수정/김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