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21-230 / 6,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올해 해운업에 8000억 이상 자금공급할 것"

    ... 회복이 늦어져 해운사의 수익성 개선이 불투명하다”며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사 대표들은 정부의 지원 계획과 함께 오는 7월 설립되는 해양진흥공사에 기대감을 보였다는 것이 이날 배석한 수은 관계자의 설명이다. 회동에 참석한 해운사는 현대상선, 장금상선, 고려해운, 흥아해운, 팬오션, 대한해운, 폴라리스쉬핑, SK해운, 동아탱커, KSS해운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4.20 19:19 | 강경민

  • thumbnail
    2년 앞으로 닥친 IMO 환경규제… 조선·가스·정유업계 '주판알 튕기기'

    ...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조선업계, 일감 증가 기대로 ‘화색’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지난 10일 조선사들에 건조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에 황산화물 배출 저감 장치인 ... 맞출 수 없어서다. 스크러버를 장착하거나 LNG 연료 선박을 새로 제작하려면 조선업계의 일감이 늘어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월 독자 기술로 황산화물과 염산, 불산 등의 유해물질을 최대 99%까지 제거하는 스크러버 개발을 마치고 ...

    한국경제 | 2018.04.20 19:15 | 김보형

  • thumbnail
    [Law & Biz] "굵직한 해운분야 분쟁·구조조정 뒤엔 언제나 광장이…"

    ... 업체에 최적화된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장은 선박금융 자문 분야에서도 압도적인 국내 1위 로펌이다. 정우영 광장 대표변호사가 이끄는 선박금융팀은 SK해운 H라인해운 등의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과 현대상선의 초대형유조선(VLCC), 폴라리스쉬핑의 뉴캐슬막스 벌크선 등에 선박금융 자문을 수행했다. 정 대표변호사는 해양진흥공사 설립위원회에 민간전문가로 참여하며 국내 해운 정책에 깊숙이 관여하는 국내 최고 선박금융 전문가로 꼽힌다. 안대규 ...

    한국경제 | 2018.04.17 19:03 | 안대규

  • thumbnail
    다시 뱃고동 울린 조선株

    올 들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주 3인방의 주가 상승률이 도드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증권사 목표치보다 주가가 낮은 만큼 더 오를 여지가 충분하다는 게 대체적인 증권업계 관측이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 낮은 해양플랜트 수주잔량 비중이 60%로 여전히 높다는 점이 주가 상승에 걸림돌로 작용했다. 그러나 2분기부터 상선 수주가 본격화되면 올해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삼성중공업 목표주가를 9300원(13일 ...

    한국경제 | 2018.04.15 18:42 | 오형주

  • 현대상선 3兆 규모 초대형 컨선 20척 발주

    현대상선이 3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발주 작업에 들어갔다.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국내 대표 원양 컨테이너선사로 도약하기 위한 조치다. 수주 가뭄에 시달려온 국내 조선업계에도 단비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상선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사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현대상선은 2020년까지 ...

    한국경제 | 2018.04.10 19:31 | 김보형

  • thumbnail
    [Hot Stock] 현대상선

    지난 한 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18.40% 올랐다. 지난 5일 정부가 발표한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가 작용했다는 게 증권업계 시각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현재 세계 14위 규모인 현대상선을 10위권 선사로 키우기로 했다.

    한국경제 | 2018.04.08 19:40

  • 이베스트證, "세진중공업, 조선 턴어라운드 최대수혜주"

    ... 턴어라운드의 최대 수혜 기업이 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6500원으로 5일 상향조정했다. 세진중공업은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에 액화석유가스(LPG)탱크 등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엔 현대중공업그룹으로부터 선수와 선미 ...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양형모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세진중공업의 제품 포트폴리오는 모든 상선과 해양플랜트까지 아우르고 있다”며 “0.55배에 불과한 주가순자산비율(PBR·...

    한국경제 | 2018.04.06 08:53 | 오형주

  • thumbnail
    8兆 투입해 선박 200척 발주… 해운·조선 재건 시동

    정부가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해운 및 조선산업의 회생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향후 3년간 총 8조원을 투입해 선박 200척 발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세계 14위 규모인 현대상선을 10위권 선사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또 5조5000억원 규모의 공공 발주를 통해 조선사가 회생할 시간을 벌어주기로 했다. ◆국적선사 적취율 45%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한국경제 | 2018.04.05 18:52 | 성수영/박상용

  • 5일 해운재건계획 발표… 해운·조선株 닻 올리나

    ...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획에는 2만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 수백 척의 선박 발주를 지원하는 신조 프로그램 등이 담긴다. 국내 유일의 원양 컨테이너선사인 현대상선은 이번 계획으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흥아해운과 대한해운, 팬오션 등 중소형 선사도 지원 대상으로 거론된다. 증권가에서는 정부 발표 이후 해운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가 조심스럽게 흘러나온다. 해운 업황의 척도라 ...

    한국경제 | 2018.04.04 18:27 | 오형주

  • thumbnail
    한국해운연합 2단계 구조조정 합의서 서명

    3일 서울 여의도 해운회관에서 열린 '한국해운연합 2단계 구조혁신 합의서 서명식'에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윤재 흥아해운 회장,김 장관,정태순 장금상선 회장,엄기두 해양수산부 국장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4.03 15:35 | 강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