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B금융, 현대證 인수 SPA 체결‥추가 자금 전액 회사채 조달

    KB금융이 현대증권 인수와 관련해 이사회 승인에 이어 현대상선 측과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완료했습니다. KB금융은 인수자금 부족분에 대해 전액 회사채를 통해 조달하는 한편 인수 이후 통합작업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김정필 기자 전해주시죠. 현대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KB금융과 매도자 측인 현대상선 측은 오후 2시쯤 양 사의 M&A 임원이 만나 현대상선이 보유중인 현대증권 지분 ...

    한국경제TV | 2016.04.12 17:13

  • 현대證, '현대 에이블 론' 무이자·인지세 캐시백 이벤트

    현대증권(사장 윤경은)은 '현대 에이블 론'(able Loan)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한달 간 무이자와 인지세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현대증권의 대출 서비스인 현대에이블 론 개선을 맞아 진행된다. 개선 서비스는 우량 종목군 위주의 대출 가능 종목 확대, 개인 대출금액 상향, 신용융자 기간연장 등이다. 유일무이 이벤트는 신규 및 타사 대체 고객 무이자 30일 이벤트와 인지세 캐시백 ...

    한국경제 | 2016.04.11 09:53 | 이민하

  • thumbnail
    현대證, 강남ㆍ분당 법인고객 초청 세미나…230여명 참석

    현대증권(사장 윤경은)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강남ㆍ분당권역 거래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자금운용전략 초청 세미나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거시경제전망에 따른 성공하는 법인자금 운용전략’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이번 세미나에는 이틀간 거래 법인자금담당자 총 230여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는 이상화 리서치센터장을 비롯, 민경섭 외화자금팀장과 박두현 상품전략본부장 등이 연사로 나서 글로벌 거시경제와 환율전망 및 법인자금 운용전략을 ...

    한국경제 | 2016.04.07 10:44 | 이민하

  • [뉴스줌인] 최대어 대우·현대證 FA시장 클로징‥"우물 벗어나야"

    현대증권, 솔직히 이적시장서 LA에서 애리조나로 이적한 잭 그레인키 급은 아니지만, KB금융은 이전의 랜디 존슨·커트 실링을 넘는 원·투·쓰리펀치 구축하게 된 셈” (M&A 전문가)“대우·현대증권 인수전 열기, 집안·우물안 싸움 넘어 한국형 글로벌 IB, 글로벌 플레이어 나오는 계기, 전환점 될 수 있어야” (금융지주 최고위 관계자)현대증권과 KB금융, 잭 그레인키. 랜디 존손, 커트 실링, 원·투·쓰리 펀치?이건 무슨 말이야라고 하실 분들 계실 ...

    한국경제TV | 2016.04.03 22:06

  • <한국경제TV 증시 헤드라인> - 14:30

    ... 적자…17년만에 최대치조선·해운업의 업황 악화 탓에 지난해 대우조선해양 사태 등 구조조정 이슈로 몸살을 앓은 산업은행이 1998년 이후 17년 만에 가장 큰 적자를 기록했습니다.▲윤종규 KB금융 회장 "현대證 인수, 백년대계 초석"현대증권을 인수하게 된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증권부문 강화와 시너지 확대를 통한 리딩 금융그룹 도약의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3월 수출 15개월 연속 감소...전년비 8.2%↓수출이 15개월 연속 감소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6.04.01 15:53

  • 윤종규 "현대證 명실상부한 명가로 재건"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인수 확정 이후 첫 일성으로 현대증권에 대한 명가 재건과 통합 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은행과 증권, 고객기반을 근간으로 한 한국형 유니버셜 뱅킹으로 키워나가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정필 기자입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우리 임직원들을 실망시키지 않아 다행이라고 생각했다”어느 때 보다 치열하고 지리했던 현대증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기분을 묻는 질문에 윤종규 회장은 망설임 없이 임직원들을 ...

    한국경제TV | 2016.04.01 12:43

  • 윤종규 회장 "인수후 통합 중요‥현대證 명가재건 하겠다"

    “임직원들을 실망시키지 않아 다행이다”현대증권 인수가 확정된 이후 어느 때 보다 밝은 표정으로 출근길에 오른 윤종규 회장은 "임직원들을 실망시키지 않아 다행"이라는 말로 첫 소감을 전했습니다.비은행부문 강화라는 그룹의 숙원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윤종규 회장은 “현대증권 인수 이후 통합이 중요하다”며 “현대증권을 명실상부한 명가로 재건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향후 구상을 밝혔습니다.1일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현대증권 인수 이후 첫 출근길에 기자와 ...

    한국경제TV | 2016.04.01 08:02

  • "KB금융의 현대證 인수…증권업 변화 촉진 계기"-유진

    유진투자증권은 1일 KB금융지주가 현대증권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데 대해 대형화보다는 증권산업의 변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보익 연구원은 "양사의 합병 시 자본 규모는 3조9000억원 내외"라며 "초대형화로 증권사들과 경쟁구도가 심화되기보다는 합병 시너지를 통한 질적 성장으로 산업 내 변화를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현대증권은 KB금융지주의 강력한 지원을 토대로 리테일과...

    한국경제 | 2016.04.01 07:44 | 채선희

  • 윤종규의 KB 숙원 풀었다‥현대證 품고 `飛上`

    KB금융이 증권사 인수라는 오랜 숙원을 풀었습니다. 현대증권 인수로 비은행 부문 강화를 통한 리딩 금융그룹으로의 도약, 한국판 BoA메릴린치가 되겠다던 구상이 동력을 얻게 됐습니다. 윤종규 회장의 리더십도 새롭게 조명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정필 기자입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저를 뽑아주셨는 데 잘 뽑았구나 이야기 듣도록 해야겠다는 책무를 느끼고”잘 뽑은 CEO 윤종규 회장이 끝내 그룹내 마지막 퍼즐 격인 현대증권 인수에 성공했습니다.치열하면서도 ...

    한국경제TV | 2016.04.01 07:27

  • 윤종규의 KB 숙원 풀었다‥현대證 품고 `飛上`

    KB금융이 증권사 인수라는 오랜 숙원을 풀었습니다. 현대증권 인수로 비은행 부문 강화를 통한 리딩 금융그룹으로의 도약, 한국판 BoA메릴린치가 되겠다던 구상이 동력을 얻게 됐습니다. 윤종규 회장의 리더십도 새롭게 조명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정필 기자입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취임 직후“저를 뽑아주셨는 데 잘 뽑았구나 이야기 듣도록 해야겠다는 책무를 느끼고”잘 뽑은 CEO 윤종규 회장이 끝내 그룹내 마지막 퍼즐 격인 현대증권 인수에 성공했습니다.치열하면서도 ...

    한국경제TV | 2016.03.31 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