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5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근식, "김원웅 광복회장, 독재 잣대로는 부역자…묘소 파헤쳐질 수도"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김원웅 광복회장에게 "대한민국에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자유와 평화와 번영과 풍요를 누리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냐"고 따져 물었다. 김 교수는 15일 SNS에 ... 시장경제라는 대한민국 건국과 호국의 정당성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적었다. 그는 "그 잣대만으로 현대사를 평가하면 회장님은 김일성을 찬양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옹호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

    한국경제 | 2020.08.15 17:33 | 임도원

  • thumbnail
    전광훈 측 '아카데미하우스' 매입 시도…'웃돈'에도 성사 난망

    ... 이상" 매각 의사 타진 소유주 기장총회 "극우 기독교 대표 정체성 안 맞아, 돈 많이 준다고 살 수 없어" 한국 현대사에서 민주화운동과 에큐메니컬(교회 일치) 운동의 산실로 평가됐던 '아카데미하우스'가 시장 매물로 나온 가운데 전광훈 ... 내부적으로는 전 목사 측이 아카데미하우스를 사들이려 했다는 일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격앙된 반응이 나온다. 육순종 기장 총회장은 전화 통화에서 "아카데미하우스는 과거 한국 사회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플랫폼으로 기여했다"며 "극우 기독교를 ...

    한국경제 | 2020.08.15 08:00 | YONHAP

  • thumbnail
    '16일 현대家 회동 없어요'…변중석 제사 3월 정주영과 합쳤다

    2008년 이후 매년 8월 16일 저녁 회동했던 범현대가(家) 일원들이 올해부터는 모이지 않는다.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의 제사와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제사를 합쳐 3월 모시기로 했기 때문이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범현대가 ... 지난해까지는 정주영 명예회장과 변중석 여사의 제사를 따로 지내며 1년에 3월과 8월, 두 번씩 모였다. 정 명예회장 별세 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옛 자택에서 모이다가, 2015년 변 여사 8주기 때부터는 장남인 정몽구 ...

    한국경제 | 2020.08.15 07:30 | YONHAP

  • thumbnail
    금융계 '연봉킹' 정태영 26억원…CEO보다 보수많은 임직원 속출(종합)

    박선영 한양증권 상무 21억원 받아…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26억원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22억원…5대 금융지주 회장 중 최다 금융팀·증권팀 = 올해 상반기에도 금융계에서는 최고경영자(CEO)보다 많은 연봉을 받은 직원들이 속출했다. 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총 26억6천300만원을 받아 상반기 전체 금융권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각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선영 한양증권 상무는 올해 ...

    한국경제 | 2020.08.14 22:04 | YONHAP

  • thumbnail
    상반기 보수 극과 극…효성 조석래 266억·이재용 0원(종합)

    ... 올해 상반기에 받은 보수의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대기업 총수 중 '보수왕'이었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상반기 보수는 작년 상반기보다 10억원 이상 줄어들었고,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상반기에 작년 한해 연봉보다 더 ... 상반기에 한번 지급한다"며 "지난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견조한 실적 성과를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의 실질적 총수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작년과 비슷한 21억8천300만원이었다. 부친인 정몽구 ...

    한국경제 | 2020.08.14 21:31 | YONHAP

  • thumbnail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26.6억원 금융권 1위

    ... 급여가 가장 많았다. 3사에서 총 26억6000만원을 받았다. 국내 1위 증권사 미래에셋대우를 이끄는 최현만 수석부회장(26억4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전체로 보면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 전직 CEO 급여가 가장 높았다. 지난 3월 ... 허인 국민은행장이 윤종규 KB금융 회장(5억7000만원)보다 많은 9억9000만원을 수령했다.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8억5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보험업계에선 퇴직자를 포함하면 이철영 전 현대해상 부회장이 34억4000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8.14 21:23 | 김대훈/한경제

  • thumbnail
    신동빈 롯데 회장, 63억…유통업계 상반기 '연봉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 상반기 유통업계 총수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총 62억8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지난해 ... ENM에서 각각 14억원, 9억원을 받았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으로부터 17억7700만원을,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 ENM에서 10억원을 수령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자신이 대표로 ...

    한국경제 | 2020.08.14 20:03 | 조아라

  • thumbnail
    상반기 총수들 보수 극과 극…샐러리맨 신화 권오현 113억원

    신동빈 대폭 감소, 이재용 무보수…구광모 58억·정의선 22억 허창수 GS 명예회장 퇴직금 포함 151억원 최고 보수 국내 주요 대기업 그룹의 총수·전문경영인들이 올해 상반기에 받은 보수의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 상반기에 한번 지급한다"며 "지난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견조한 실적 성과를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의 실질적 총수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작년과 비슷한 21억8천300만원이었다. 부친인 정몽구 ...

    한국경제 | 2020.08.14 19:01 | YONHAP

  • thumbnail
    신동빈 롯데 회장, 올 상반기 보수 63억원…16% 줄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6개 계열사에서 약 63억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총 62억8천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 ENM에서 각각 14억원, 9억원을 받았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으로부터 17억7천700만원을,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 ENM에서 10억원을 수령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자신이 대표로 ...

    한국경제 | 2020.08.14 18:16 | YONHAP

  • thumbnail
    구자균 회장 43억…차석용 부회장 30억

    구자균 LS일렉트릭(옛 LS산전) 회장이 올 상반기 43억26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톡옵션 행사 등으로 박문환 알테오젠 전 부사장이 약 46억원을 받아가는 등 바이오 기업에서 ‘대박’ 사례도 ... 대유에이텍 회장의 보수도 약 30억원에 이르렀다. ‘테라 열풍’을 주도한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보수도 상당했다. 상반기에 26억8800만원을 받았다. 여성 오너 경영자 중에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9억9000만원을 ...

    한국경제 | 2020.08.14 17:19 | 안재광/김우섭/김대훈/노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