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1,9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언택트 독서 권유법 '북커버 챌린지'가 뜬다

    ... 북커버 챌린지 주간 언급량은 2020년 2월 말부터 늘기 시작해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3월 초부터 50만 건을 넘어섰다. 바깥 활동이 제한된 4~5월에는 400만 건을 넘어섰다가 6월 재 300만 건을 기록하고 있다. 새로운 독서 권장법 북커버 챌린지란 하루에 한 권씩 7일 동안 자신이 좋아하는 책의 표지 사진을 공유하는 소셜미디어 캠페인을 뜻한다. 독후감을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 '표지' 사진으로 소통하고 서로를 ...

    Money | 2020.07.04 23:44

  • thumbnail
    박주영, 슈퍼매치 9번째 골…데얀 제치고 '역대 최다 득점'(종합)

    ... 골키퍼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영욱이 살려내 연결했고, 박주영이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2005년 서울에서 프로 데뷔한 이후 박주영이 수원을 상대로 기록한 9번째 골이다. 이로써 박주영은 8골로 타이를 이루던 데얀( 대구)을 제치고 역대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2005년 10월 23일 수원과의 경기에서 3-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린 것을 시작으로 9차례 골 맛을 봤다. 특히 2007년 3월 21일 맞대결에서는 해트트릭을 ...

    한국경제 | 2020.07.04 22:54 | YONHAP

  • thumbnail
    서울 최용수 "우리 저력 봤다"…수원 이임생 "후반 여전히 문제"

    ... 실점이 숙제인 것 같다"고 곱씹었다. 그는 "후반에 들어가면 체력을 소진해 집중력이 떨어지는 게 맞다"면서 "커뮤니케이션 통해서 조직적으로 커버해야 할 부분인데,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더 좋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주축 측면 수비수 홍철을 울산 대로 보낸 이 감독은 향후 이적 시장 영입 가능성에 대해선 "구단과 대화하고 있지만, 실적으로 쉬운 부분이 아니다"라며 "마지막까지 대화는 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22:45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종합)

    ... 맞췄다. 오스마르의 힐패스를 받은 한승규의 페널티 아크 뒤 강슛을 수원 노동건 골키퍼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영욱이 살려내고, 박주영이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이로써 박주영은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 데얀(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한 방을 더 터뜨리며 다시 앞섰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건희까지 득점포를 가동해 기세를 올렸다. 수원은 올 시즌 최다 득점 경기를 예약하며 ...

    한국경제 | 2020.07.04 22:24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

    ... 맞췄다. 오스마르의 힐패스를 받은 한승규의 페널티 아크 뒤 강슛을 수원 노동건 골키퍼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영욱이 살려내고, 박주영이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이로써 박주영은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 데얀(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한 방을 더 터뜨리며 다시 앞섰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건희까지 득점포를 가동해 기세를 올렸다. 수원은 올 시즌 최다 득점 경기를 예악하며 ...

    한국경제 | 2020.07.04 21:59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슈퍼매치 9번째 골…데얀 제치고 '역대 최다 득점'

    ... 골키퍼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영욱이 살려내 연결했고, 박주영이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2005년 서울에서 프로 데뷔한 이후 박주영이 수원을 상대로 기록한 9번째 골이다. 이로써 박주영은 8골로 타이를 이루던 데얀( 대구)을 제치고 역대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2005년 10월 23일 수원과의 경기에서 3-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린 것을 시작으로 9차례 골 맛을 봤다. 특히 2007년 3월 21일 맞대결에서는 해트트릭을 ...

    한국경제 | 2020.07.04 21:10 | YONHAP

  • thumbnail
    진중권, 北 최선희 담화에 동조…"극히 실적인 판단"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동조하는 발언을 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설에 "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 없다"고 일축한 최 부상의 담화를 전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실감을 안 잃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어차피 트럼프 재선도 불투명한데,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며 "북미협상은 어차피 차기 대통령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7.04 20:34 | 한민수

  • thumbnail
    북 최선희, 비건 방한 앞두고 "미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종합2보)

    ...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최 제1부상은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느냐"면서 "우리와 ...

    한국경제 | 2020.07.04 19:51 | YONHAP

  • thumbnail
    日규슈지방 폭우로 강 범람…침수 노인요양시설서 14명 심폐정지(종합)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고 있는 구마모토(熊本)을 중심으로 한 일본 남부 규슈(九州) 지방에 4일 많은 비가 내려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부터 쏟아진 폭우로 구마모토현을 흐르는 구마(球磨)강의 상·하류 구간에 걸쳐 적어도 11곳에서 범람이 발생해 히토요시(人吉)시 등 강 주변 마을이 물에 잠겼다. 구마강의 범람으로 건물 2층까지 침수된 구마무라(球磨村)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는 14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

    한국경제 | 2020.07.04 19:21 | YONHAP

  • thumbnail
    일본 규슈지방 폭우로 인명피해 속출…최소 13명 실종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고 있는 구마모토(熊本)을 중심으로 한 일본 남부 규슈(九州) 지방에 4일 많은 비가 내려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NHK 등에 따르면 구마모토현에서만 이번 호우로 인한 산사태와 강의 범람 등으로 최소 13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최소 2명이 산사태 장에서 구조됐지만 심폐정지 상태다. 이날 새벽부터 쏟아진 폭우로 구마모토현을 흐르는 구마(球磨) 강의 상·하류 구간에 걸쳐 적어도 7곳에서 범람이 발생해 히토요시(人吉)시 ...

    한국경제 | 2020.07.04 16: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