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상의 '최태원 시대' 개막…규제에 목소리 키운다

    ... 통합론은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어서 어떤 얘기가 오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총회의에는 최 회장의 전임자인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의원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수빈/송형석 기자 lsb@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3 17:36 | 이수빈/송형석

  • thumbnail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종합)

    ...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다.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도 재선임됐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에게 배턴을 넘기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의원 70여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3 11:34 | YONHAP

  • thumbnail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

    ...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다.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도 재선임됐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에게 배턴을 넘기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의원 70여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3 11:16 | YONHAP

  • thumbnail
    서울상의에 김범수·김택진·장병규 등 IT·스타트업 대표 합류

    ... SK그룹 회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다양한 산업군의 젊은 기업인들도 회장단에서 활동하자고 추천해 함께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참여하고 있다. IT·스타트업 등에서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상의는 23일 의원총회를 열고 제24대 회장단 개편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우태희 ...

    한국경제 | 2021.02.17 14:56 | YONHAP

  • thumbnail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함께 서울상의 합류키로

    ... 밝혔다. 주요 대기업 인사들로 구성된 서울상의 부회장단은 서울상의 회장 추대를 비롯해 서울상의 주요 의사결정을 조율하고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카카오와 엔씨소프트 모두 서울상의 회원사는 맞지만, IT 대기업이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6 18:26 | YONHAP

  • thumbnail
    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그룹 조화도 없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를 끝내 찾지 않았다. KCC가 현대그룹 측에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례식장에는 현대그룹의 조화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명예회장의 빈소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장례식 내내 지키다시피 했다. 현대가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

    한국경제TV | 2021.02.03 11:07

  • thumbnail
    '경영권 분쟁 앙금 남았나'…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

    ... HDC그룹 회장이 장례식장을 내내 지키다시피 했고 현대가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첫날부터 빈소를 찾았다. 하지만 관심의 초점이었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KCC가 현대그룹 측에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례식장에는 현대그룹의 조화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현 회장이 아직 시숙부인 고인에 대한 서운함을 떨치지 못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2.03 10:25 | YONHAP

  • thumbnail
    "현대는 정씨家 것"…故정상영, 생전 현정은 회장과 '시숙의난'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은 생전 조카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이른바 '시숙의 난'을 벌였다. 양측의 경영권 다툼은 2003년 8월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이 대북 불법송금 특검 진행 도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후 불거졌다. 애초 정 명예회장은 외국계의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우려, 한국프랜지와 금강종합건설, 울산화학, 현대백화점 등 범현대가 9곳과 협의해 현대그룹의 ...

    한국경제 | 2021.01.31 07:25 | YONHAP

  • thumbnail
    '영'자 항렬은 역사의 뒤안길로…막 내린 범현대家 1세대

    ... 회장과 함께 현대산업개발로 자리를 옮겼다. 1세대 중 마지막으로 작고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은 1958년 8월 금강스레트공업이라는 이름으로 KCC를 창업했다. 2003년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이후 조카며느리 현정은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벌였지만 결국 패했다. 5남 정신영씨는 30대 초반인 1962년 독일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났고, 유일한 여동생이자 고 김영주 한국프랜지공업 명예회장(2010년 별세)의 부인인 정희영 여사는 2015년 ...

    한국경제 | 2021.01.31 07:16 | YONHAP

  • thumbnail
    산은·포스코 "HMM 매각 관련 검토한 사실 없다"(종합)

    ... "산업은행으로부터 (HMM 매각 관련) 공식적인 제안을 받은 바 없으며, 검토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산은은 HMM의 지분 12.61%(작년 9월 말 기준)를 가진 최대 주주다. HMM은 2016년 구조조정 당시 대주주였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지분을 7대1 비율로 차등 감자하며 대주주가 채권단으로 바뀌었다. HMM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21분기만에 흑자로 전환했고 이어 3분기에는 10년 이래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8 10:42 | YONHAP